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문재인에 먼저 콜 "만나자"…곧 회동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06 15:35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4시20분 정동 소재 한 음식점에서 회동한다고 양측이 밝혔다.



오후 1시에 안 전 후보가 문 후보에게 전화했고 회동에 합의했다.



안 측 유민영 대변인은 " 안 전 후보가 문 후보를 전격적으로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말씀 있었는데 대신 읽어드린다"며 다음 내용을 밝혔다.



“저는 지금부터 문 후보 지원에 나섭니다.

단일화를 완성하고 대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입니다.

이것이 국민의 뜻을 받드는 일이라고 믿습니다.



후보직 사퇴 이유도 단일화 약속 지켜 새정치 정권교체 열망하는 여망 온전히 담으려하는 것이었습니다.



지금 상황은 이 두가지 모두 어려울 수 있다는 국민적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저로서는 제가 지금 할 수 잇는 일을적 극적으로 해야한다는 책임감 느낍니다 .

오늘 문후보께서 새정치실천과 정당혁신에 관한 대국민 약속을 하셨습니다.

정권교체는 새정치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저는 그 길을 위해 아무 조건 없이 제 힘을 보탤 것입니다.

국민이 제게 주신 소명, 상식과 선의의 길을 가겠습니다.

저를 지지해주신 분들도 함게 해주실 것을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12월 6일 안철수 드림.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