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과 추억] 김흥호 목사 93세로 타계

중앙일보 2012.12.06 00:34 종합 31면 지면보기
개신교의 대표적 영성가이자 구도자였던 김흥호 목사. 불교·도교·서양 철학 등을 걸림 없이 넘나들며 종교적 체험을 중시하는 기독교인의 자세를 강조했다. [중앙포토]
한국 개신교의 대표적인 영성가이자 구도자인 김흥호 목사(전 이화여대 기독교학과 교수)가 5일 오전 7시28분 이화여대 목동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93세.


유교·불교·도교 넓은 품에 안은 ‘기독교 도인’

 고인은 유교·불교·도교 등 동양의 전통 종교를 섭렵한 개신교 사상가 다석(多夕) 유영모(1890∼1981) 선생의 제자였다. 그의 영향을 깊게 받아 기독교적 입장에서 타 종교를 이해하고 해석했다.



이런 공부를 바탕으로 1965년 이화여대 대학교회에서 일요 강연을 시작했다. 기독교는 물론 불교·유교, 서양철학까지 다양한 경전과 고전을 넘나드는 ‘연경반(硏經班)’이었다. 일반인에게도 개방된 연경반 강연은 2009년 12월 ‘마지막 수업’까지 무려 45년간 이어졌다. 수십년씩 참석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 ‘충성도’가 높았다.



고인 역시 2008년 폐암 수술을 받고 미처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강연을 재개했을 정도로 강한 애착을 보였다. 청강생은 200∼300명으로 많지 않았지만 학문 연구자는 물론 스님·신부 등 타 종교인들까지 참가해 개별 종교의 칸막이에 갇히지 않는 고인의 넓은 품을 체험했다. 해외에서 동영상으로 고인의 강연을 수강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고인은 1919년 황해도 서흥에서 태어났다. 부친이 기독교 목사였다. 평양고보, 일본 와세다대 법학부를 졸업했고, 이화여대 기독교학과 교수와 교목실장, 감리교신학대 종교철학과 교수 등을 지냈다.



 사색 출판사를 운영하는 제자 임우식씨는 “선생님은 거듭난 분, 근본경험을 하신 분”이라고 했다. 35세 때인 54년 고인에게 닥친 ‘시간제단(時間際斷)’ 체험, 즉 시간이 끊어지는 체험을 가리키는 말이다. 고인은 신앙인 개인의 종교적 체험을 중시하는 입장에서 “기독교든 불교든 자신에게 맞는 종교를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활활 타는 스타일은 기독교로, 맑고 청정한 상태를 좋아하는 사람은 불교로 가라”고 했다는 것이다. 모든 종교적 체험은 깊게 들어가면 결국 하나로 통한다는 확신이 있어 가능한 말이다. 불교 경전을 강의하는 이유에 대해 “기독교보다 불교가 이론적으로 잘 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사람은 누구나 사명을 갖고 태어나는데 거듭나는 체험을 해야 그 사명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사명은 가르치는 일이라는 자각에 따라 강연을 하고 책을 썼다. 특히 55년간 일일일식(一日一食), 하루에 한 끼씩만 먹으며 강연에 매달린 이력은 유명하다.



 임우식씨는 “선생님의 강연 녹취록을 풀어 책으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인은 연경반 강연을 그만둔 후 책 원고 교정에 매달렸다고 한다. 노자의 『도덕경』을 해설한 아홉 권이 내년 중 출간되고, 장자를 해설한 10여 권 역시 2년 내로 나온다. 유작이다. 저서로 설교집 『사람 삶 사랑』 『하루를 사는 사람』 『영원을 사는 사람』, 요한복음 강해집인 『빛, 힘, 숨』(전 5권)을 비롯해 『주역강해』 『화엄경 강해』 『법화경 강해』 등이 있다. 계획중인 책이 모두 나오면 연경반 제자들이 2009년 시작한 ‘김흥호 사상전집’은 150권에 이르게 된다.



 유족은 부인 배인숙 전 금란여고 교장과 아들 동철(평택대 컴퓨터학과 교수)·동근(이화여대 교목실 교수)씨가 있다. 빈소는 이대 목동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7일 오전 9시. 장지는 청계산 선영이다. 02-2650-2743



● 김흥호 목사가 남긴 말



▶동양인의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를 체(體)받아 하나님의 도를 체득하는 것이다. 체득이 없으면 그리스도교는 동양 땅에 뿌리를 내리지 못한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체득의 종교이다. 율법을 체득하는 것이다… 복음은 체득이지 체득이 아니면 복음은 지식에 불과하다.” (설교집 『영원을 사는 사람』 중)



▶“진리를 깨달아야 인간이 된다. 진리를 깨닫기 전에는 아직 인간이라 말할 수 없다.”



“성인(聖人)의 특징은 자기가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남을 사랑할 수 있는 것이다.”



“무아(無我)는 내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고 그래서도 안 된다. 내 힘으로 무아가 되면 그것은 유아(有我)가 되는 것이다.”



“기독교의 죄에서 벗어난다는 것은 불교의 생로병사를 벗어나는 것이다.” (김흥호 목사 연구모임 ‘현재학회’ www.hyunjae.org에서 발췌)





▶“한 끼 먹는다는 것은 한 번 먹는다는 뜻이 아니라 하나님을 먹는다, 그런 뜻이다. 일식이 영식이 되어야 한다. 한 번 먹는다는 것에 매달리면 율법주의가 된다.” (숭실대 교수신앙수양회 강연 중)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