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밑창 얇고 딱딱한 플랫슈즈 신어도 발병

중앙선데이 2012.12.01 23:34 299호 18면 지면보기
스포츠·레저 인구가 늘면서 발 질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많이 걷고 달리느라 발이 혹사당하기 때문이다. 특히 발 뒤쪽 통증을 호소하는 족저근막염과 아킬레스건염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운동을 하지 않더라도 과체중인 40세 이상에서도 나타난다. 발 질환은 수술로 완치할 수 있는 경우가 드물다. 증상을 미리 알고 조기에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사진) 교수에게 족저근막염과 아킬레스건염에 대해 들었다.

족저근막염·아킬레스건염 예방과 치료: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

-운동할 때 발은 혹사를 당한다는데.
“발은 견고한 건축물과 같다. 한쪽 발에는 26개의 뼈, 33개의 관절, 인대·근육·신경들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 발은 활동할 때 가해지는 하중을 견뎌낸다. 걷거나 뛰면 체중의 3~6배의 하중이 발에 전해진다. 1㎞를 걸을 때 발이 받는 하중은 총 10~15t에 이른다. 발은 구조가 복잡한 만큼 다양한 질환의 위험을 안고 있다. 그중 족저근막염과 아킬레스건염이 대표적이다. 원래 운동선수에게 많은 질환이었지만 최근 10년 새 환자가 2~3배 증가했다.”

-족저근막염은 무엇인가.
“발바닥(족저) 근육을 감싸고 있는 막을 족저근막이라고 한다. 발뒤꿈치뼈(중골)에서 시작해 발가락까지 이어진 강한 막이다. 활동할 때 발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하는 스프링 역할을 한다. 족저근막이 딱딱해지고, 미세하게 찢어지고, 염증이 생겨 통증을 일으키는 게 족저근막염이다.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면 두께가 두 배 정도 두꺼워진다. 족저근막염의 원인은 발뒤꿈치에 반복적으로 가해지는 충격이다. 마라톤처럼 발을 많이 사용하면 생긴다. 비만이거나 점원처럼 오래 서 있는 직업도 자주 나타난다. 밑창이 얇고 딱딱한 플랫슈즈 같은 신발도 원인이다. 발의 아치가 높은 요족(오목발)과 평발에서도 발생한다.”

-통증의 특징은 어떤가.
“통증은 대부분 발뒤꿈치뼈에 발생한다. 뒤꿈치 중에서도 발 안쪽이다. 특히 발을 쓰지 않고 쉬었다가 발을 다시 내디딜 때 통증이 찾아온다. 아침에 일어나 첫발을 디뎠을 때 유난히 통증이 심하다. 모닝 페인(morning pain)이라고 한다. 몇 발자국 걸으면 증상이 점차 사라진다. 운동 후 쉬었다 다시 움직일 때, 의자에 앉았다 일어날 때 발생한다. 통증이 심하면 절뚝거리며 걷는다. 결국 자세가 틀어지고 다리 관절·척추 균형에 영향을 미친다.”

-아킬레스건은 어떤 역할을 하나.
“신체에서 가장 크고 질긴 힘줄이다. 힘줄은 근육의 끝 부분으로, 뼈와 근육을 이어준다. 아킬레스건은 허벅지 뒤쪽에서 시작한 근육을 발뒤꿈치에 이어주는 힘줄이다. 길이는 약 15㎝다. 너비가 넓은 곳은 7~8㎝, 좁은 곳은 2~3㎝다. 아킬레스건은 발목을 아래로 굽힐 수 있게 돕는 힘줄이다. 발목을 내리면서 박차기 때문에 걷고·뛰고·점프할 수 있다.”

-아킬레스건염은 왜 발생하나.
“족저근막염처럼 발을 혹사시키면 나타난다. 테니스·농구·배구·족구·축구 등 갑자기 박차고 나가거나 점프 동작이 많은 운동에서 자주 발생한다. 장시간 달리는 마라톤도 원인이 된다. 아킬레스건염은 발 뒤쪽 두 곳에서 나타난다. 우선 아킬레스건이 붙어 있는 발뒤꿈치에 염증이 생긴다. 부착성 아킬레스건염이라고 한다. 증상이 심하면 발뒤꿈치가 복숭아뼈처럼 튀어나온다. 하지만 아킬레스건염의 80~90%는 발뒤꿈치에서 2~6㎝ 윗부분에 발생한다. 퇴행성 관절염처럼 아킬레스건을 많이 사용한 게 원인이다. 30~40대 젊은 환자가 많다. 아킬레스건이 점차 두꺼워지고 부어올라 통증이 시작된다. 경사진 곳을 오르거나 트레드밀(러닝머신)의 경사를 높게 하면 아킬레스건이 과도하게 늘어나 통증이 심하다. 6주 이상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화된다.”

-두 질환의 치료는 어떻게 하나.
“증상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면 치료가 필요하다. 족저근막염과 아킬레스건염은 수술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는 사람이 드물다. 휴식을 취하면서 약물·물리·보조기 치료로 회복해야 한다. 염증은 비스테로이드성 약물로 다스린다. 스테로이드 주사는 권하지 않는다. 주사 부위의 피부가 얇아지고, 색이 변한다. 특히 아킬레스건은 오히려 끊어질 위험이 높아진다.
최근엔 체외충격파라는 물리치료기를 이용한 치료가 활성화됐다. 딱딱해진 조직에 충격파를 줘 풀고, 혈액순환을 늘려 증상을 개선한다. 보조기에는 실리콘으로 만든 높이 1~3㎝의 신발 뒤꿈치 깔창이 있다. 쿠션이 좋아 족저근막염 통증을 줄인다. 또 발뒤꿈치가 높아져 활동할 때 아킬레스건이 과도하게 늘어나는 것을 막는다. 아킬레스건염이 갑자기 급성으로 발생하면 부목을 대기도 한다.”

-스트레칭으로 증상을 개선하고 예방할 수 있다는데.
“아킬레스건은 계단을 이용한 스트레칭이 효과적이다. 한쪽 발의 끝을 계단에 걸치고 발뒤꿈치 부분을 지그시 내린다. 발을 바꿔가면서 한 번에 15회씩 3세트 한다. 족저근막 스트레칭은 타월을 이용한다. 다리를 쭉 펴고 앉아 타월을 발끝에 걸고 몸 쪽으로 당긴다. 봉을 바닥에 놓고 발바닥으로 앞뒤로 밀며 마사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킬레스건을 강화하는 계단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 증상이 급성으로 나타나면 냉찜질, 만성이면 온찜질을 한 후 스트레칭을 하는 게 좋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