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민식의 명품 수상소감 '화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01 14:50
제33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받은 최민식의 수상소감이 화제다.



지난달 30일 열린 제 3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최민식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최민식은 수상 후 무대에서 "얼마 전 기사를 읽었다. 오늘도 기사를 봤다. 오늘은 영화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잔칫날이다. 기분 좋은 날이지만 마음 한구석 굉장히 무겁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주제넘게 한 마디 하겠다. 어떤 동료 감독이 자기 자식 같은 작품을 스스로 죽이는 모습을 봤다. 우리는 주류에서 화려한 잔치를 벌이고 있지만 우리 동료 감독 누구는 쓴 소주를 마시며 비통해하고 있을 거다"고 말해 최근 불가피하게 조기 종영을 결정한 영화 '터치'의 민병훈 감독을 떠올리게 했다.



최민식은 "상업영화든 비 상업영화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잔칫날에 그러한 동료가 없어야겠다. 제도적으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해야할 시점 같다. 주제넘게 한 마디 했다"며 명품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