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진실 전 남편' 조성민, 폭행사건 연루

온라인 중앙일보 2012.12.01 11:24
고 최진실의 전 남편인 전 야구선수 조성민(39)씨가 폭행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조씨가 지난달 3일 오전 0시20분쯤 강남구 도곡동의 한 일본식 선술집에서 지인 김모(32)씨와 시비 끝에 서로 주먹다짐을 해 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김씨와 단둘이 술을 마시다 말싸움이 붙자 복도로 나가 주먹다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단순 폭행 혐의인데다 김씨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 공소권이 없다고 보고 조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반면 얼굴 등을 다친 조씨는 상해진단서를 제출했고 김씨는 상해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가 당시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만취상태라 일방적으로 맞은 것으로 보인다"며 "수사 결과만을 놓고 봤을 떄 조씨는 정당방위에 가까워 사실상 피해자"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