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NG선 호황 적어도 3년 간다…현대·삼성 조선 쌍두체제 선주들에게 매력적” “LNG선 호황 적어도 3년 간다…현대·삼성 조선 쌍두체제 선주들에게 매력적”

    "해운 물동량이 조선업의 선행지표다. 선주들이 대부분 해상 화물을 실어 나르기 위해 배 건조를 주문한다. 그런데 화물 종류마다 흐름이 좀 다르다. 세계 해상 화물은 크게 네 가지로 나눈다. 컨테이너 화물, 원유, 철광석과 석탄 등 건화물, LNG·정제유 등이다". "세계 선박용 기름 50%를 싱가포르가 공급하고 있다. 수

  • 2만7000명에 4220억…기아차 통상임금 2심도 노조 승소

    기아자동차 근로자들이 사측을 상대로 낸 통상임금 청구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서울고법 민사1부(부장 윤승은)는 22일 기아차 노조 소속 2만7000여명이 "정기적으로 받았던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시켜달라"며 회사를 상대로 낸 임금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1심에 이어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정기상

  • [숫자로 본 경제] 1535조원

    다만, 증가율은 2014년 2분기(5.7%) 이후 가장 낮았다. 증가율은 2017년 3분기부터 한 자릿수로 낮아졌다. 연간 증가액이 100조원 이하에 그친 것도 2014년(66조2000억원) 이후 처음이다.

  • 뭐니 뭐니 해도 달러? 파월 긴축 속도 조절에도 강세 행진 뭐니 뭐니 해도 달러? 파월 긴축 속도 조절에도 강세 행진

    경기 둔화 속 매(통화 긴축)의 발톱을 숨기고 비둘기 대열에 합류하는 각국 중앙은행의 행보도 달러 강세를 부추기고 있다. Fed가 인상 속도를 늦추더라도 미국의 금리 수준이 다른 나라보다 더 나은 탓에 달러 값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의미다. 김두언 KB증권 연구원은 "달러화 강세는 원화 가치를 떨어뜨리는 요인이지만,

  • ‘암호화폐는 사기’라던 JP모건, 자체 코인 개발

    JPM코인은 퍼블릭 블록체인을 통해 발행되고 누구나 사고 팔 수 있는 비트코인 등 일반 암호화폐와 다를 수밖에 없다. 기업들 사이의 송금과 청산결제 등에 JPM 코인을 이용하면 송금·결제 시간을 몇 초로 줄일 수 있다는 게 JP모건 쪽 설명이다. JP모건은 "기업이 JPM코인을 활용하면 결제 등을 위해 많은 현금을 은행계

  • 올해 증시 지루한 박스권…스튜어드십코드·행동주의 업고 가치주 뜬다 올해 증시 지루한 박스권…스튜어드십코드·행동주의 업고 가치주 뜬다

    1세대 가치투자가인 허남권(57) 신영자산운용 대표와 이채원(56)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 1.5세대로 분류되는 최준철(44) VIP자산운용 대표 등 가치투자 대가 3인방은 올해 코스피가 2000~2400포인트의 박스권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한다. 허 대표는 "지난 몇년 간 성장주가 시장을 주도하면서 가치주 투자 수익률은

  • [숫자로 본 경제] 764억1000만달러

    ◆한국은행이 집계한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 =1998년 이후 21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297억4000만달러로 전년(367억3000만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 수소차 경제성 없는데 밀어붙이기…‘수소사화’가 걱정된다 수소차 경제성 없는데 밀어붙이기…‘수소사화’가 걱정된다

    6도 전망과 4도 전망에서 수소차는 변수로 등장하지 않고, 2도 전망에서만 총 에너지의 1.5 %를 차지하는 변수로 등장한다. 우리가 어떤 일을 하기 위해서는 기술적 타당성, 경제적 타당성 그리고 사회적 타당성, 세 가지를 따진다. 트럼프가 어느 날 갑자기 수소차 아니면 미국에 수입할 때 엄청난 보복관세 물리겠다는 정

  • “정리해고 힘든 국내 기업, 가치사슬 재편으로 불황 타고 넘어야” “정리해고 힘든 국내 기업, 가치사슬 재편으로 불황 타고 넘어야”

    국내 기업은 위기나 불황 대응에서 미국 기업보다 불리하다. 김 대표는 "거시적 또는 국가적 차원에서 정리해고의 의미가 다를 수 있지만 개별 기업의 경영자 처지에서 보면 빠르게 정리해고 할 수 없다는 점은 대응능력의 약화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가치사슬 재평가는 단기적으론 불황을 타고 넘는 전략이지

  • 기업들 불황기 ‘왕좌의 게임’…이익보다 매출 키워야 승리 기업들 불황기 ‘왕좌의 게임’…이익보다 매출 키워야 승리

    "경기가 침체 아닌 둔화 수준에서 진정된다고 해도 기업들이 충격받을 수 있다. 다만, 글로벌 기업의 순이익과 현금자산 등을 보면 전반적으로 체력이 튼튼한 편이다. 주요 글로벌 기업이 인수합병(M&A) 등에 동원 가능한 자금 규모가 1조5000억 달러(약 1680조원)에 조금 모자라는 수준이다. 경영자가 지레 겁먹지 않아도

  • 4억 내린 급매물도 거래 절벽…주택시장 사방이 막혔다 4억 내린 급매물도 거래 절벽…주택시장 사방이 막혔다

    4400여 가구의 은마에서 지난해 12월 두 건 이후 거래 신고가 없다. 2008년 금융위기 등의 후유증으로 서울 아파트값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4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이 잠정 집계한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1877건) 역시 1월 기준으로 2013년(1213건) 이후 최저다.

  • [숫자로 본 경제] 25조4000억원

    ◆2018년 국세 수입 293조6000억원 중 당초 정부가 계획했던 세입예산을 초과해 더 걷은 세금=세수 오차로는 사상 최대다. 부동산 시장 호조로 양도소득세가 7조7000억원 더 걷혔고 법인세는 7조9000억원, 근로소득세는 2조3000억원, 종합소득세는 8000억원 늘어났다. 증권거래세도 2조2000억원 더 들어왔다. 그 바람에

  • 더 매끈해진 포르셰 SUV 더 뉴 마칸 ‘나는 스포츠카다’ 더 매끈해진 포르셰 SUV 더 뉴 마칸 ‘나는 스포츠카다’

    운전대를 쥔 시승차는 포르셰 더 뉴 마칸. 더 뉴 마칸은 두 가지의 가솔린 터보 엔진을 앞세워 데뷔했다. 마칸은 직렬 4기통 2.0L 가솔린 직분사 터보로 252마력, 마칸 S는 V6 3.0L 가솔린 터보로 354마력을 낸다.

  • 삼성, TV도 중국 시장서 샤오미에 발목

    삼성전자의 중국 시장 내 TV 판매량이 연간 100만대 밑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1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1~3분기(1~9월) 삼성의 TV 판매량은 71만6000대로 집계됐다. 샤오미의 중국 시장 TV 판매량은 2016년까지 100만대 이하였지만, 2017년 245만대 판매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엔 3분기에

  • [숫자로 본 경제] 142만6035명

    ◆인천공항공사가 집계한 올 설 연휴기간(1~7일) 인천공항 이용객 수 =개항 이후 처음으로 하루 평균 이용객이 2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지난해 설 연휴에는 하루 19만377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

  • 기업의 건강 경영이 ‘모두의 평등한 웰빙’ 앞당긴다 기업의 건강 경영이 ‘모두의 평등한 웰빙’ 앞당긴다

    기업의 건강사회에 대한 인식은 직원·소비자·지역사회의 건강수준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다. 이런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의 건강사회에 대한 인식의 정도를 평가하고, 기업건강사회공헌 모델을 도출하는 작업을 통해 변화의 모멘텀을 제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건강지수 평가는 임직원에 대한 건강관리 시스템

  • 첨단 옵션, 착한 가격…‘아재차’ 팰리세이드 뜨자 대형 SUV 전성시대 “부르릉” 첨단 옵션, 착한 가격…‘아재차’ 팰리세이드 뜨자 대형 SUV 전성시대 “부르릉”

    팰리세이드는 현대차가 지난해 12월 출시한 소위 ‘대형 SUV’다. 국내에서도 판매 중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의 경우 V8 6.2L 가솔린 엔진을 얹고 420마력을 낸다. "2017년 당시 국산 대형 SUV인 기아 모하비의 월 판매량은 1000대 안팎이었는데, 쌍용 G4 렉스턴 출시 이후에도 판매가 거의 줄지 않았죠. 오히려 G4 렉스턴

  • 기아차도 실속없는 장사…현대차와 합쳐 영업이익 3조5000억원, 4년 새 3분의 1로 기아차도 실속없는 장사…현대차와 합쳐 영업이익 3조5000억원, 4년 새 3분의 1로

    전체적으로 가격이 비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비중이 높아지면서 자동차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라갔고, 총 판매대수(739만8975대)도 늘었다. 최병철 현대차 재경본부장(부사장)은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 소형 SUV 신차를 다양한 국가에 출시해 자동차 수요 둔화에 대응하고,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GV80)와

  • 다보스 간 최태원 “사회적 경영 4년 큰 성과” 다보스 간 최태원 “사회적 경영 4년 큰 성과”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사회적 가치 추구 경영을 설파했다. 최 회장은 "지난 4년 동안 190여개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한 뒤 이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지급했다"며 "인센티브를 받은 사회적 기업은 지원금(150억원)보다 더 많은 경제적·사회적 성과를 창출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SK그룹 계열사는

  • [숫자로 본 경제] 11조8000억원

    ◆지난해 공장에서 반출되는 담배에 부과된 제세부담금 =전체 반출량이 늘고 전자담배 부담금이 인상되면서 2017년보다 6000억원(5%)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국내 담배 판매량은 34억7000만갑으로 전년(35억2000만갑)보다 1.5% 줄었다. 일반 담배는 전년보다 3억갑 덜 팔렸지만 전자담배 판매량이 전년(7900만갑)보다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