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6 Time to take AI seriously

2019.11.04 89 2
KOREA JOONGANG DAILY

AI, 인류의 동반자?

On Oct. 26, a video titled “New Robot Makes Soldiers Obsolete” was posted on YouTube. The video showed a humanoid soldier training. The robot takes a gun from a human and aims at a target, and people kick the robot or put it in front of obstacles. Despite the disturbances, the robot manages to hit the target. At the end of the video, the robot is ordered to shoot at an animal-shaped robot, and it threatens people with warning shots, saves the robot and escapes.

지난 26일 유튜브에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새로운 로봇이 병사를 쓸모없게 만든다’는 제목의 이 영상은 인간을 닮은 ‘휴머노이드’ 모습의 로봇 병사를 훈련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로봇은 사람에게서 권총을 넘겨받아 과녁에 사격하는데, 사람들은 로봇을 발로 차거나 장애물을 보내 방해한다. 로봇은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과녁을 명중시킨다. 영상 마지막에 동물 모양의 사족보행 로봇을 쏘라는 명령을 받자 사람에게 위협 사격을 하고 로봇을 구해 탈출한다.

As the video spread on social media, some thought it was an actual robot. The watermark on the video reads “Bosstown Dynamics,” a parody of Boston Dynamics, a maker of humanoid and four-legged robotic animals. Boston Dynamics is known for rigorous testing, close to abuse, to make robots.

소셜미디어에 이 영상이 퍼지면서 일부 사람들은 실제 로봇인 것으로 착각하기도 했다. 영상 하단엔 ‘보스타운 다이내믹스(Bosstown Dynamics)’라는 워터마크가 달려있는데 휴머노이드와 동물형 사족보행 로봇을 만드는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의 패러디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로봇 제작을 위해 학대에 가까운 테스트를 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이걸 비꼰 것이다.

The creators of the video are special effects specialists known as the Corridor Crew. Similar to how “The Lord of the Rings” film series was shot, actors wearing tight green suits had motion capture sensors on their bodies, and computer graphics were added. It is not the first time that they created a parody video of Boston Dynamics robots. On a television show, they said that they wanted to raise the ethical issue between humanoids and humans that could become a reality in the future.

이 영상을 만든 사람들은 ‘코리더 크루’라는 특수효과 전문가들이다. 영화 ‘반지의 제왕’처럼 ‘녹색 쫄쫄이’를 입은 연기자가 몸에 모션 캡처 센서를 붙이고 컴퓨터그래픽(CG)을 더해 영상을 만들었다. 이들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 패러디 영상을 만든 건 처음이 아니다. TV쇼에 나와 “미래에 현실이 될 휴머노이드 로봇과 인간 사이의 윤리적 문제를 제기하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Recently, President Moon Jae-in said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a partner of humanity. It will take some time until robots resembling humans can be made, but AI and robots are widely used around us. For AI to be a real partner, we need to start thinking about various regulations and ethical issues.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인공지능(AI)은 인류의 동반자”라고 말했다. 사람을 닮은 로봇이 나오기까진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미 AI와 로봇은 우리 주변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AI가 진짜 ‘인류의 동반자’가 되려면 윤리적 문제에서부터 각종 규제에 이르기까지 지금 당장 고민해야 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5 Killing imagination

2019.11.01 105 1
KOREA JOONGANG DAILY

우리는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한 걸까

LIM MI-JIN(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Folin Team at JoongAng Ilbo) / 임미진 폴인 팀장

If you want to change something, you have to imagine it. Experience is important for imagination. If you want to make mushroom soup, you should have seen mushrooms before. You need to know the internet to make an email service and know smartphones to create a mobile service. So Steve Jobs is a genius for having created the iPhone without ever seeing anything like it.

무언가를 바꾸려면 상상을 해야 하고, 상상을 하려면 경험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버섯 크림스프를 만들려면 버섯을 본 적이 있어야 한다. 이메일 서비스를 만들려면 인터넷을 알아야 하고, 모바일 서비스를 내놓으려면 스마트폰을 만져봐야 한다. (스마트폰을 안 보고 아이폰을 만든 스티브 잡스는 그래서 천재다)

We imagine as much as we experience. Folin set up a study group on “the future of mobility” from April to June and on “the next leader in mobility” from July to September. We wanted to report on the mobility industry. So I hoped the attendees could imagine the future freely. The members were field experts in mobility industry, working-level employees at Hyundai Motors, SoCar, Deal Car, SK Telecom, KT, GS Caltex and Samsung Electronics. Businessmen leading the changes in mobility participated as speakers. Park Jae-wook, CEO of Tada, spoke at the first meeting in June.

우리는 경험한 만큼 상상한다. 폴인이 지난 4~6월 '모빌리티의 미래', 7~9월 '넥스트 리더 인 모빌리티'라는 주제로 공부 모임을 진행한 것은 그래서였다. 모빌리티 산업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싶었다. 그래서 모임에 참여한 멤버들이 미래를 맘껏 상상하기를 바랐다. 멤버들은 모빌리티 산업에서 몸담은 현장의 전문가들이었다. 현대자동차와 쏘카ㆍ딜카ㆍSK텔레콤ㆍKTㆍGS칼텍스ㆍ삼성전자 같은 회사의 실무진이었다. 모빌리티의 변화를 이끌어나가는 기업인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6월 첫 번째 모임에서 강연을 한 타다의 박재욱 대표도 그 중 한명이었다.

Tada was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at the time. Taxi unions opposed it fiercely, and negative factors arose every day. But Park’s message at the lecture was not gloomy or trivial. He talked about the role that a fleet operator like Tada can play in the future when automated driving becomes widely used. He seemed convinced that changes in mobility will change our lives fundamentally as much as smartphones did.

그때도 타다는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택시 조합의 반대는 극렬했고, 매일같이 악재가 터졌다. 하지만 박재욱 대표가 강연에서 전한 메시지는 우울하지도 자잘하지도 않았다. 그는 자율주행이 보편화할 미래에 타다와 같은 플릿오퍼레이터(fleet operatorㆍ다수의 운송수단을 보유한 사업자)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를 이야기했다. 이동 수단의 변화는 스마트폰만큼이나 우리 삶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을 거라고 확신했다.

Inspired by his vision, members discussed until late at night. We discussed the possibility of new mobility models or the city that new mobility will change. We imagined as if none of us had ever heard of regulation. We talked about a dream-like world where a person could travel freely without their own car from home to work, and where vehicles become another living space, not a simply a means of transportation.

그 확신에 취했는지, 멤버들도 밤늦게까지 토론을 이어갔다. ‘이러다가 여기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 탄생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 정도의 열기였다. 우리는 새로운 모빌리티 모델의 가능성이나 새 모빌리티가 바꿔놓을 도시에 관해 토론했다. 마치 규제라는 건 들어본 적 없는 사람들처럼 상상했다. 내 차가 없어도 집 앞에서 회사까지 물 흐르듯 이동이 연결되는, 차량이 이동의 수단이 아니라 또 다른 생활의 공간이 되는, 꿈같은 세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I feel like we had some nonsense imagination, forgetting that this is Korea,” said a member in the study group after learning the Tada executives were indicted by the prosecutors on Oct. 28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transportation law. That was a moment when those who are leading changes in their fields made up their minds to stop imagining. What will this mean for younger people? We imagine as much we experience. The indictment broke the chance of positive imagination for the future one more time.

“ '우리가 무슨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했지'라는 생각이 들어요. 여기는 한국인데 말이죠.” 28일 검찰의 타다 경영진 기소 소식에 6월에 함께 강연을 들었던 한 스터디 멤버가 말을 걸어왔다. 현업에서 변화를 이끌어가는 이들조차도 ‘이제는 그만 상상해야겠다’고 마음을 먹게 만드는 사건인 것이다. 이 사태를 지켜보는 젊고 어린 세대들에게는, 그 어린 세대를 키우는 부모에게는 어떤 경험이 될 것인가. 우리는 경험한 만큼 상상한다. 이번 기소로 미래에 대한 긍정적 상상의 기회가 또 한 번 꺾였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4 The weight of life

2019.10.31 95 0
KOREA JOONGANG DAILY

생명의 무게

On Jan. 25, 2018, a baby weighing 302 grams (11 ounces) and 21.5 centimeters (8.5 inches) tall was born at Asan Medical Center. The baby, smaller than the size of a palm, was born at 24 weeks and was recorded as the smallest baby born in Korea. The medical staff thought that the baby had less than a 1 percent chance of surviving, as the baby was barely over 300 grams — the minimum weight needed for survival.

지난해 1월 25일 서울아산병원 분만실에서 체중 302g, 키 21.5cm로 손바닥 한 뼘보다 작은 아기가 태어났다. 임신 24주 만에 태어난, 국내에서 가장 작은 아기였다. 당시 의료진이 예측한 아기의 생존 확률은 1% 미만. 생존 한계로 보는 300g을 간신히 넘긴 상태였다. 아기는 가녀린 몸으로 수많은 생사의 고비를 이겨냈다. 169일간의 집중 치료 끝에 건강한 모습으로 병원 문을 나섰다. 심장ㆍ장수술 등 미숙아들이 흔히 받는 수술을 단 한 번도 받지 않고 모든 장기가 정상적으로 성장했다.

But after many ups and downs and 169 days in intensive care, the baby was released from the hospital. All its organs grew normally without requiring any operations — such as heart or intestinal surgeries — that are often performed on premature babies. In Korea, about 3,000 underweight premature babies under 1.5 kilograms are born every year. In the past three years, 163 babies under 500 grams were born. Their survival rate is 28 percent, which has been increasing year by year. Thanks to medical advancements, tiny babies are modern-day miracles.

한 해 국내에서 1.5㎏ 미만 ‘극소 저체중 미숙아’가 3000명가량 태어난다. 20년 만에 3배 이상 늘었다. 500g 미만의 ‘초(超)극소 저체중 미숙아’도 최근 3년간 163명 태어났다. 생존율은 28%로, 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의학 발전에 힘입어 작디작은 아기들은 오늘도 기적을 쓰고 있다.

An ob-gyn doctor, who performed an illegal abortion on a woman who was 34 weeks pregnant and left the baby that was born healthy to die was arrested recently. The fetus, only six weeks shy of the full-term of 40 weeks, weighed 2.5 kilograms, enough to be considered a full-term baby. The arrested doctor performed a C-section to take the fetus, and the baby cried when it was born. It was not an abortion but practically the murder of a baby.

임신 34주인 임신부에게 불법 낙태수술을 시행하고 이 과정에서 멀쩡하게 태어난 아기를 숨지게 한 산부인과 의사가 구속되는 사건이 최근 발생했다. 만삭(40주)을 6주 남긴 태아의 평균 몸무게는 2.5㎏. 만기 분만아와 다름없다. 구속된 의사는 제왕절개 수술로 태아를 꺼냈고, 살아서 태어난 아기는 울음을 터뜨렸다. 낙태가 아닌 사실상 영아 살해 사건인 셈이다.

In April,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that the prohibition of abortion in the criminal law was unconstitutional. Considering the survival limit of premature babies, it suggested 22 weeks into pregnancy as the limit where abortion is allowed. The court ordered the criminal law to be revised by December 2020. However,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are sitting on their hands. I am worried that after one year and two months, it could become a lawless situation where a 40-week fetus can be aborted. The time to think about the weight of life is approaching.

헌법재판소는 지난 4월 형법상 낙태죄 금지 조항이 헌법에 맞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미숙아 생존 한계를 감안해 임신 22주를 낙태 가능 한도로 제시했다. 내년 12월까지 형법을 손보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국회ㆍ정부는 손 놓고 있다. 이대로 1년 2개월 뒤면 임신 40주라도 낙태가 가능한 무법 상태가 올까 걱정된다. 생명의 무게를 고뇌해야 할 시점이 턱밑까지 다가왔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3 The alliance matters

2019.10.30 100 1
KOREA JOONGANG DAILY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께

Three days after Korean Ambassador to Washington Lee Soo-hyuck took his post, I felt like I needed to tell him to focus on improving the Korea-U.S. alliance. In Washington, many openly say the alliance is in a crisis. The blood ties are considered a tremendous burden to the people of both countries this year. Even as the alliance spirit of prioritizing respect and cooperation for security and trade issues between the two governments is lost, I only hear the sound of the calculator tapping. We need to find what caused the 70-year-old alliance to fray.

이수혁 대사께 부임 사흘 만에 북핵보다 한미동맹 개선에 매진해달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워싱턴에선 한미동맹 위기는 지금은 공공연한 말입니다. 혈맹으로 맺어진 한미동맹이 올해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놓고 양국 국민에 엄청난 부담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안보ㆍ무역 현안마다 양국 정부 사이엔 존중과 협력을 앞세웠던 동맹 정신은 간 곳 없고 계산기 두드리는 소리만 요란합니다. 70년 동맹을 묶어주었던 단단한 동앗줄이 왜 풀려나가고, 촘촘한 그물망이 헤어졌는지 원인부터 찾아야 합니다.

Most of all, it is important to restore trust between the Blue House and the White House. I am not talking about the personal relationship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President Moon Jae-in. To maintain and strengthen the alliance, the two governments must share and work on the big picture, even if they don’t coincide completely. However, tensions have been deepening since early 2018 over the future of the Korean Peninsula between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and the peace process. Washington criticizes that Seoul prioritizes the inter-Korean relationship. Seoul is discontent that Washington does not understand the cycle of bilateral relations, especially as Mount Kumgang tourism — the symbol of inter-Korean cooperation — collapses.

무엇보다 청와대와 백악관이 신뢰를 회복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개인적 친분을 말씀드리는 게 아닙니다. 동맹을 유지ㆍ강화하려면 동맹을 운영하는 두 정부가 전략적 큰 그림과 이해 관계가 완전한 일치는 아니어도, 서로 공유하려고 노력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한반도 미래를 놓고도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 사이에 2018년 상반기 이래 긴장이 계속됐니다. 워싱턴은 남북관계만 우선한다고 비판하고, 거꾸로 서울은 워싱턴이 양자의 선순환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불만이 커졌습니다. 남북협력의 상징인 금강산관광 파국으로 더욱 그럴 겁니다.

The United States suspects that South Korea is leaving the Northeast Asian order for the hegemony contes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s Korea has not joined the India-Pacific strategy. Such suspicions raised by Japan are deepening as the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has ended.

미국은 더나가 한국이 인도ㆍ태평양 전략에 동참하지 않는데 미ㆍ중 패권 경쟁을 위한 동북아 질서에서 이탈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ㆍ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이같은 일본 정부 측 주장이 워싱턴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Doubts over the strategic alliance are allowing technical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shake the essence of the security alliance. Details related to the restitution of U.S. Forces Korea bases and the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as well as the defense cost negotiations that have continued for 10 or 20 years, are growing into sensitive issues. Former officials wonder if the capabilities of the two governments coordinating and managing alliance issues through behind-the-scene consultations have disappeared. I suspect that both the Trump and Moon administrations use the alliance as a tool to negotiate with North Korea, rather than focusing on the Korea-U.S. alliance.

전략동맹에 대한 의심은 양국관계의 기술적 문제들이 한미 안보동맹의 본체까지 흔들도록 하고 있습니다. 10년, 20년 계속해온 방위비 협상뿐 아니라 주한미군 기지 반환과 전시작전 통제권 환수 협상과 관련한 세부 사항들이 균열을 만드는 민감한 문제로 커지고 있습니다. 물밑 사전 조율을 통해 동맹 이슈를 조정·관리하던 양국 정부의 능력이 한순간에 사라진 것인지 전직 관리들조차 의아해합니다. 트럼프ㆍ문재인 정부 모두 한미동맹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북한과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협상에 동맹을 도구로 여기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The current situation may not have been caused because the people in charge have changed and have different styles. The problem is that no one prioritizes the big picture and wants to take responsibility to resolve problems. While Ambassador Lee is the most recognized expert on North Korean nuclear issues, I want to ask him to focus on restoring the alliance. As he said in his inaugural speech on Oct. 25 — resolve the Gsomia issue first.

현 상황이 양국의 동맹 담당자들이 바뀌고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은 아닐 겁니다. 동맹의 큰틀을 중시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책임지고 나서는 사람이 없다는 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이 대사께서 초대 6자회담 대표로서, 최고 북핵 전문가이지만 한미동맹 복원을 위해 집중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25일 취임사에서 밝힌 대로 지소미아 문제 해결부터 기대하겠습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2 The container tragedy

2019.10.29 108 2
KOREA JOONGANG DAILY

'컨테이너 혁명'의 비극

In 1954, the cargo ship SS Warrior left Brooklyn, New York to Bremerhaven in Germany, carrying over 5,000 tons of cargo, including food, household goods and cars. It had 194,582 items. The problem was loading and unloading the goods. According to the operation record, it took ten days to unload (from “50 Things That Made the Modern Economy,” podcast by Tim Harford).

1954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독일 브레머하펜으로 향한 화물선 S.S 워리어호-. 이 배에 실린 5000t에 이르는 화물은 식품부터 가정용 제품,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품목만도 19만4582가지에 달했다. 문제는 이렇게 다양한 물건을 싣고 내리는 일이었다. 운항 기록에 따르면 하역에만 열흘이 걸렸다. (팀 하포트의 『경제학 팟캐스트』)

The bottleneck at unloading added considerable transportation cost and time. The invention of the shipping container — a 12-meter (39.4-foot) long, 2.4-meter wide and 2.6-meter high corrugated steep box — solved the problem. Malcom McLean invented the modern container system in 1956, transforming worldwide trade. Because of the standardized containers that can be easily separated from trucks and can be stacked up, transportation time was remarkably shortened and costs were reduced.

하역 때 발생하는 병목현상은 운송 비용과 시간을 엄청나게 잡아먹었다. 상황이 달라진 건 길이 12m, 폭 2.4m, 높이 2.6m의 주름식 강철 박스가 등장하면서다. 맬컴 매클린이 1956년 만든 컨테이너가 세계 무역의 판도를 바꾼 것이다. 트럭과 쉽게 분리되고 쌓아 올릴 수 있는 표준화한 컨테이너 덕에 운송 시간이 줄고 운송비는 낮아지게 됐다.

The “container revolution” allowed for the expansion of global trade. As producers and consumers are more closely connected beyond borders, consumers can buy various goods at cheaper prices. After the container system was established, globalization of exchanging goods, services and manpower across borders accelerated.

‘컨테이너 혁명’은 세계 무역의 팽창의 신호탄이었다. 국경을 넘어 생산자와 소비자가 더 긴밀하게 연결됐다. 싼값에 다양한 물자를 소비할 수 있게 됐다. 컨테이너 시스템이 자리를 잡으며 재화와 서비스, 인력이 국경을 넘어 오가는 세계화에 가속이 붙었다.

However, globalization did not lower the barrier for everyone. With the anti-globalization trend spreading, anti-immigration policies in Europe were reinforced, and arranging illegal entry became a big industry. Citing Europol data, The Times of London reported that smuggling refugees and immigrants in Europe is estimated to be a 4.6 billion pounds ($5.9 billion)-a-year business, and 40,000 people, including truck drivers, are involved in the business.

하지만 세계화가 모든 이들의 장벽을 낮춘 것은 아니다. 반 세계화의 흐름 속 유럽의 반이민 정책까지 강화되며 밀입국 알선은 거대 산업이 되고 있다. 영국 더 타임스는 유로폴의 자료를 인용해 유럽 내 난민ㆍ이주자 밀입국 알선업 규모는 연간 46억 파운드(약 7조원)로 추산되고 트럭 운전사 등 이에 연루된 사람도 4만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A tragic incident took place. On Oct. 23, 39 bodies were found in a refrigerated trailer at an industrial park in Essex in southeastern England. It is presumed that they had frozen to death or suffocated while being carried into England in a trafficking attempt. The sad tragedy is that the container they had boarded for a better future became a moving coffin for some.

비극적 사건도 발생했다. 지난 23일 영국 남부 에식스 산업단지의 한 냉동 트럭 컨테이너에서 39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영국으로 밀입국을 시도하다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했거나 질식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더 나은 미래를 향해 몸을 실은 컨테이너가 누군가에게 움직이는 관이 된 비극이 슬프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1 The Peter Principle

2019.10.28 111 2
KOREA JOONGANG DAILY

유시민과 ‘피터의 법칙’

It is a widely accepted theory in sports that an outstanding player is not necessarily a good coach. Actual game play and management and supervision are separate. Guus Hiddink — the wonderful head coach of Korea’s National Football Team during the 2002 Korea-Japan World Cup — was little known as a football player in Europe. Columbia University Prof. Lawrence Peter analyzed it from a management point of view. In his 1969 book, he argued that in a vertical hierarchical system, promotion is only based on performance, and even an outstanding worker would reach the limit of competency after a series of promotions. In the end, the highest positions of an organization will be filled with incompetent people, he said. The Peter Principle addresses the flaw of bureaucratic systems.

“뛰어난 선수가 꼭 명장(明匠)이 되는 건 아니다”는 스포츠계 정설이다. 그만큼 실전 플레이와 이를 관리ㆍ감독하는 건 별개라는 의미다. 히딩크도 선수 때는 무명이었다. 이를 경영학적으로 분석한 이는 미국 컬럼비아대 로렌스 피터 교수다. 그는 1969년 저서에서 “수직적 계층조직에서 승진은 업무성과만을 기초로 한다. 출중한 이도 승진을 거듭하면 자신의 능력 밖 단계까지 도달하고, 결국 조직의 상위 직급은 무능한 이들로 채워진다”고 설파했다. 관료제의 병폐를 통찰한 ‘피터의 법칙’이었다.

The principle was mentioned because of Roh Moo-hyun Foundation director Ryu Si-min, an outspoken critic of the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in Korea. Criticizing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last Tuesday for his relentless investigation of corruption involving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s family, he cited the Peter Principle. On Oct. 17, top prosecutor Yoon said at the National Assembly, “It was cool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o praise the conservative Lee administration’s non-intervention in his investigations of top government officials and their relatives.” At the time, director Ryu said that Prosecutor General Yoon remained as a special investigation team head in the Lee administration. “He should have vision, emotion, perspective and relationships suited for the head of Korea’s prosecutors,” he complained. “Yoon is someone who only investigates. In short, Yoon was a good warrior, not qualified for the top post in the prosecution.”

새삼 이 법칙이 회자된 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때문이다.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면서 ‘피터의 법칙’을 꺼냈다. 지난 17일 국감에서 윤 총장의 “MB(이명박) 정부 때 쿨했다”는 발언을 두고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은) 정신적으로 여전히 (MB정부) 특수부장에 머무르고 있다”고 했다. “대한민국 검찰 수장에 어울리는 시야와 감정, 시선, 관계 등을 만들어야 한다”며 “(윤 총장은) 수사만 하는 분”이라고 했다. 한마디로 “칼잡이로는 쓸만했지만, 대장감은 아니다”는 야유였다.

However, just two and half years ago, Ryu said otherwise. When Yoon was promoted from a prosecutor at the Daejeon High Prosecutors’ Office to the chief prosecutor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Ryu said on a television program that Yoon is known for capturing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confidante Choi Soon-sil as a special council, and also indicted high-level officials and others. When lawyer Jun Won-tchack, a conservative, said Yoon was not really suited to head the prosecutors’ office as he had a narrow vision, Ryu responded that a prosecutor only needs to focus on cases he handles, praising his qualification as the head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at will make the Blue House feel alert,” Ryu added.

하지만 유 이사장은 2년 반 전 정반대로 얘기했다. 대전고검 검사 윤석열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파격 발탁되자 유 이사장은 ‘썰전’에 나와 “특검하면서 박근혜, 최순실을 잡아넣은 사람으로만 아는데, (윤석열은) 안희정, 강금원도 집어넣었다”고 했다. 전원책 변호사가 “시야가 좁다. 검사장급에 맞지 않는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검사가 좁게 사건만 보면 되지”라며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런 사람이 해야 한다. 그래야 청와대가 경각심을 갖는다”고 반박했다.

Some say it was Ryu who was ruined after the Cho Kuk case. It may be himself who finds his position as the director of the Roh Moo-hyun Foundation too demanding to handle.

조국 사태를 거치며 뒤늦게 망가진 건 유시민이라는 얘기가 적지 않다. 본인이야말로 노무현재단 이사장이란 자리가 버거운 건 아닌지 모르겠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0 “Thin and long” careers

2019.10.25 187 2
KOREA JOONGANG DAILY

‘가늘고 길게’ 가는 정년퇴직의 로망

A salaried man in his 50s — a department head at a public corporation — is worried that he may be promoted to an executive-level position. His goal is to retire when he reaches the retirement age of 60. If he is promoted to an executive-level position, he would get a higher salary and better treatment, but after about a two-year term, he is likely to leave the company. Another reason to keep the department head position is that he would get college tuition subsidies for his two children longer.

한 공기업 부장으로 일하는 50대 중반 A씨는 임원 승진 대상에 오를까 걱정이 태산이다. 그의 목표는 60세 정년을 꽉 채워 퇴사하는 것. 임원이 되면 연봉도 뛰고 대우도 좋아지지만, 2년 임기가 지나면 옷을 벗을 가능성이 크다. “두 자녀의 대학교 학자금을 지원받는 기간도 늘어난다”는 게 그가 부장 자리를 지키려는 또 다른 이유다.

It is common to refrain from promotion for many reasons. In banks, some deputy department head-level employees give up the dream of becoming a branch manager and turn down promotions. They want to work longer with less stress because promotion does not mean much of a difference in salary and benefits. In a large conglomerate in Korea, it has become a trend to give up an office job and change to a position in the production section before being promoted to a team head. They want union member status to avoid job insecurity.

배경은 조금씩 다르지만 이처럼 승진을 꺼리는 경우는 흔하다. 은행권의 일부 차장급 직원은 은행원의 꽃이라는 지점장의 꿈을 버린 채, 승포자(승진 포기자)를 자처한다. 승진해도 연봉ㆍ복지 등에서 큰 차이가 없으니 차라리 스트레스 덜 받고 오래 직장을 다니겠다는 것이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서는 과장급 승진에 앞서 사무직을 버리고 생산직으로 직종을 바꾸는 게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노조원 신분을 지켜 고용불안에 떨지 않기 위해서다.

Job portal site Career’s survey this month asked the respondents what they would do if they were promoted rapidly. Twenty-four point six percent said they would defer the offer while 20.9 percent said they would refuse. Forty-three point two percent said that rapid promotion could mean early retirement.

취업포털 ‘커리어’의 이달 설문조사에 따르면 ‘고속 승진의 기회가 온다면 어떻게 하겠나’라는 질문에 ‘우선 미루고 고민해본다’는 응답이 24.6%, ‘거절한다’ 가 20.9%나 됐다. ‘거절한다’의 이유로는 ‘승진이 빠른 만큼 조기 퇴직ㆍ명예퇴직 등이 빨라질까 봐’(43.2%)가 1위로 꼽혔다.

Many workers used to dream of a “fat and short” career. However, as early retirement became common after the financial crisis, “thin and long” seems to have become the motto of the time. I am not saying it is desirable. But since the atmosphere is spreading, the latest discussion of extending the retirement to 60 and over is the right direction.

‘굵고 짧게’는 많은 직장인의 로망이었다. 하지만 외환위기 이후 조기퇴직이 일상화하면서 이젠 ‘가늘고 길게’가 시대의 모토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바람직하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적어도 이런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최근 논의되고 있는 ‘60세+α’ 정년 연장 방안의 방향은 틀리지 않다고 본다.

But there is a prior task. The wage system of raising the wage according to the period of working — regardless of individual performance — and the rigid labor market that does not allow replacing low-performing workers are challenges. Without resolving these issues, productivity will fall, and companies will have added burdens. The retirement age of 60 was legislated in 2013 and implemented in 2016, but early retirement is spreading fast among the people.

다만 선결과제가 있다. 개개인의 역량과 무관하게 근속 기간이 길수록 임금이 올라가는 연공서열형 임금체계, 성과를 전혀 못 내는 근로자조차 교체하기 어려운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생산성은 떨어지고 기업의 부담은 늘어나는 부작용만 커지게 된다. 2013년 60세 정년이 법제화해 2016년 정착됐지만 퇴직한 55~64세 취업 경험자 가운데 조기퇴직자는 늘고(2016년 9.6%→올해 12.2%), 정년퇴직자는 줄어든(8.2%→7.1%) 게 하나의 방증이다. 여기에 강력한 노조의 보호를 받는 공공부문ㆍ대기업 근로자들에게만 효과가 집중되면서 이들의 기득권 강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

The purpose of the government extending the retirement age is to have companies actively utilize experience and skills of older people while not taking away jobs from the young. However, without the introduction of performance-based pay and improvement in the rigid labor market, extending the retirement age can backfir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under attack for pushing a series of “labor-friendly” policies that go against labor flexibility. That poses a serious challenge to the economy.

정부의 취지는 청년 일자리를 뺏지 않으면서 기업들은 장년층의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하는 것일 테다. 하지만 이런 필수 조치는 쏙 빼고 정년연장 필요성만 강조하다간 둘 다 놓칠 수 있다. 잇단 '친노동' 정책으로 노동 유연성에 역주행하고 있는 게 지금 정부 아닌가? 자칫하다간 '굵고 짧게'도, '가늘고 길게'도 아닌 '가늘고 짧게' 가는 수가 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79 In Japan’s footsteps

2019.10.24 107 1
KOREA JOONGANG DAILY

기업을 뛰게 해야 경기침체 벗어난다

I often hear concerns about long-term stagnation, especially worries about an L-shaped, long-term slump like Japan’s. I actually see signs everywhere. Recent Statistics Korea reports show that the manufacturing operation rate is the lowest since the financial crisis 10 years ago. The operating profits of listed companies are half what they were a year ago. Exports, which have served as the foundation of the Korean economy, have been in decline for 10 consecutive months. Inflation has turned negative. Cornered by the low birth rate and the fast aging of the population, growth potential is also falling. This year’s economic growth rate is expected to barely make 2 percent. While 1 percent growth rate is expected from next year, no expert is contesting.

요즘 부쩍 여기저기서 장기 침체 우려가 높다. 특히 일본 같은 L자형 장기 불황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늘고 있다. 실제로 징후는 곳곳에서 보인다. 최근 통계청 자료를 봐도 제조업 가동률이 10년 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져 있다. 증시에 상장된 기업들도 영업이익이 작년 대비 반 토막이 났다. 그나마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던 수출도 10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물가 상승률은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여기에 저출산, 고령화의 덫에 갇혀 잠재성장률마저 계속 추락 중이다. 당장 올해 경제성장률은 2% 턱걸이가 버거워 보인다. 내년부턴 1% 성장률 시대가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지만, 토를 다는 전문가는 거의 없다.

The government has been fighting the slump with a fiscal input. As a result, the government’s spending from 2018 to 2020 is the highest in history, nearly on par with the credit card crisis in 2003 and financial crisis in 2009. However, companies and households haven’t gained vitality and the economic slump is worsening. At this juncture, President Moon Jae-in stressed the importance of fiscal stimuli, as the government should play an active role to resolve structural issues such as low growth, unemployment, a low birth rate and the aging of the population.

정부는 그동안 기업과 가계의 민간 부문 부진을 재정 투입으로 방어해왔다. 그 결과 현 정부(2018~2020년)의 재정 투입 증가율은 신용카드 사태(2003년)나 금융위기(2009년)에 버금갈 정도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기업이나 가계는 활력을 찾지 못하고 경기 침체는 오히려 깊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저성장과 일자리, 저출산, 고령화 등 구조적 문제 해결을 위해 재정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다시 한번 재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But Japan’s example shows the clear limits of state financing in reviving the markets. Over the past 20 years, more than 20,000 companies went bankrupt and the jobless rate rose in Japan. The Japanese government used tremendous state funding during the slump, but failed to revive the economy, only resulting in a 200 percentage point increase in the government debt-to-GDP ratio. Japan escaped the slump not because of the fiscal input but thanks to the three policies of the Abe government — lowering the corporate tax, easing labor and environmental regulations and improving export competitiveness through the weak yen.

하지만 장기 불황을 겪은 일본을 봐도 재정만으론 경기를 살리는 데 분명한 한계가 있다. 일본은 지난 20년간 2만개 이상의 기업이 도산하고, 10%대 최악의 실업률, 20%가 넘는 자살률과 범죄율을 기록한 장기불황을 겪었다. 일본 정부는 이 기간에 막대한 재정을 투입했지만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채무만 200% 넘게 증가했을 뿐 경기를 회복시키는 데는 실패했다. 일본의 불황 탈출은 재정이 아니라 아베 정부의 법인세 인하, 노동·환경 규제 완화, 엔화 약세를 통한 수출 경쟁력 향상 등 3대 정책의 효과라는 게 정설이다.

Our economic slump began from September 2017.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our economy has retreated for 24 consecutive months. If the slowdown continues until the first quarter next year, it will be the longest slump since the statistics began to be collected. Of course, the current government is not responsible for structural issues of the Korean economy. But the current slump doesn’t seem unrelated to anti-business policies such as the excessive minimum wage increase, income-driven growth, the 52-hour workweek or labor market regulation. If it wants to get out of the slump, it must help companies run again rather than sticking to fiscal input.

우리가 지금 겪고 있는 경기 침체는 2017년 9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통계청이 지난달 말 발표한 경기순환주기에 따르면 우리 경제는 2017년 9월 정점을 찍은 이후 24개월째 후퇴만 계속하는 상황이다. 내년 1분기까지 침체가 계속되면 통계 작성 이후 가장 긴 침체 국면이다. 마침 경제가 정점을 찍고 후퇴하기 시작한 2017년 9월은 현 정부의 경제정책이 본격화한 시점과 겹친다. 물론 우리 경제의 구조적인 문제까지 현 정부 탓으로 몰기엔 무리가 있겠지만 무리한 최저임금 인상, 소득주도 성장, 52시간제와 노동시장 규제 같은 반기업 정책과 현재의 경기 침체는 무관치 않다. 정부가 경제를 이 기나긴 침체에서 벗어나게 하려면 재정 카드에만 매달릴 게 아니라 일본의 예에서 보듯 결국 기업이 다시 뛰게 해야 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78 Chinese effectiveness

2019.10.23 111 3
KOREA JOONGANG DAILY

중국의 최고 싱크탱크를 가다

Chinese writer Lao She praised “Beijing’s autumn is heaven” in “Dream of Living.” The Beijing Legation Quarter, where a number of foreign embassies had been located during the late Qing Dynasty, is the highlight of Beijing’s autumn. On Oct. 14, I visited the Counselors’ Office of the State Council in the old Dutch legation. It was open to diplomats and foreign press for the first time in 70 years.

“베이징의 가을이 바로 천당이다.” 중국의 소설가 라오서(老舍·노사)는 수필 ‘삶의 꿈(住的夢)’에서 베이징의 가을을 극찬했다. 그중에서 청말 열강의 대사관 건물이 밀집한 동교민항(東郊民巷)은 가을 베이징의 백미다. 가을 색 완연하던 지난 14일 동교민항의 옛 네덜란드 대사관 부지의 국무원 참사실(參事室)을 찾았다. 설립 70주년 만에 처음으로 외교사절과 외신기자에게 청사를 공개한 자리였다.

In November 1949, Mao Zedong invited Fu Dingyi, who had taught him at Hunan University, to Zhongnanhai. He was asked to take a job at the Centr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e and History and the Counselors’ Office. Fu turned it down, saying the job would be more appropriate for someone who had knowledge and experience but was poor. But Mao convinced him that the job requires not just knowledge, experience and poverty but also talent, personal network and prestige, so Fu should build a team of old and prestigious scholars who were unemployed and struggling.

참사실의 영어 이름은 '스테이트 카운슬러 오피스', 즉 국가 자문실이다. 1949년 11월 마오쩌둥 주석이 후난사범학교의 은사 푸딩이(符定一) 선생을 중난하이로 초대했다. 음식을 대접하며 인문과 역사를 연구할 중앙문사연구관 겸 참사실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다. 푸딩이는 “학식(文)과 연륜(老)을 갖췄지만 가난한(貧) 인물이 적당하다”며 사양했다. 그러자 마오는 “학식·나이·가난뿐 아니라 재능(才)·인덕(德)·명망(望)도 필요하다”며 “저명한 노학자 가운데 일자리가 없어 생활이 어려운 이들로 꾸려달라”고 재차 부탁했다.

It was the beginning of China’s most celebrated think tank — the Counselors’ Office. It has become an organization that assists scientific and democratic policy making by studying and researching key government tasks, directly reporting to the Premier, proposing legislation and revisions of laws and conveying public opinions.

중국 최고의 싱크탱크인 참사실의 시작이다. 이후 참사실은 정부의 핵심 과제를 조사·연구해 총리에게 직보하고, 법률의 제정과 개정을 건의하며, 사회 여론을 전달하는 이른바 과학적이고 ‘민주적’인 정책 결정을 돕는 기구로 자리 잡았다.

The Premier appoints renowned scholars or retired government officials as counselors. In the past 70 years, there have been only 191 of them, currently 41 members. They are more influential than the members of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or Chinese People’s Political Consultative Conference. Wang Zhongwei, director of the Counselors’ Office, said that even the standards for a minister are not so high. And 70 percent of the counselors are non-Communist Party members for the united front. Non-Communist Party members retire at age 70, while party members retire at age 65. It is an advisory agency mostly centered on opposition.

참사는 총리가 저명한 학자나 정부의 퇴직 간부 중에서 임명한다. 지난 70년 동안 191명, 현재 41명에 불과하다. 전인대·전국정협 위원보다 영향력이 크다. 왕중웨이(王仲偉) 참사실 주임은 “장관도 이렇게 규격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통일전선 차원에서 비공산당원 비율이 70%다. 퇴임 연령도 비공산당원 70세, 공산당원 65세로 다르다. 야권 위주의 자문기구인 셈이다.

How about independence? Xu Xianping, a counselor and former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said that the office’s 2016 new economy report stated, “Real estate is crazy, [there is] no hope for manufacturing, old companies are struggling and new economy is glorious.” He stressed that the Counselors’ Office speaks up. He also mentioned a case in which wrong regulations were removed thanks to its report on the government-pushed Yangtze economic belt.

자율성은 어떨까.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출신인 쉬셴핑(徐憲平) 참사는 2016년 신경제 보고서에 “부동산은 미쳤고 제조업은 막막하고 노기업은 어렵고 신경제는 찬란하다”고 적었다며 “할 말은 한다”고 강조했다. 창장(長江) 경제 벨트 보고서로 잘못된 규제를 없앤 사례도 언급했다.

In China, there is no competition for power by political parties and no monitoring by the media. Instead, political negotiation groups, including the Counselors’ Office, enhance the effectiveness of policies. Korea often struggles with unripe policies of the ruling party. Rather than having elections bring judgment on policies, how about enhancing completeness through systems?

이날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일곱명의 참사는 모두 차관급 이상의 공직자와 학계에서 명망 높은 전문가였다. 현직에서 평생 쌓아온 전문성을 정책에 반영한다는 열의와 자부심이 넘쳤다. 중국에는 정당의 집권 경쟁과 자유 언론의 감시는 없다. 대신 참사실을 비롯한 정치 협상 기구들이 정책의 완성도를 높인다. 한국은 종종 집권당의 설익은 정책에 시달린다. 정책 심판을 선거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시스템으로 완결성을 높이면 어떨까.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77 The Olympic ransom

2019.10.22 109 2
KOREA JOONGANG DAILY

올림픽의 몸값

Two months before the 1964 Tokyo Olympics, the Japanese police receive a letter. The sender claims that he will interfere with the Olympics and could prove it possible in a few days. He added that demands will be made soon. A series of explosions happen around Tokyo, and a culprit who plans an explosion at the main stadium demands 80 million yen ($737,262). This is the plot of Hideo Okuda’s novel “Olympic Ransom.”

1964년 도쿄올림픽을 두 달여 남겨놓고 일본 경시청에 편지 한 통이 도착한다. ‘나는 도쿄올림픽의 개최를 방해할 것이다. 며칠 안으로 그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겠다. 요구는 나중에 다시 연락하겠다.’ 뒤이어 도쿄 시내 곳곳에서 폭발 사건이 발생하고, 주경기장 폭발을 계획한 범인은 이를 막으려면 8000만엔을 내라고 요구한다. 오쿠다 히데오의 소설 『올림픽의 몸값』의 내용이다.

The story threatening the state by taking the Olympics hostage came to mind because of the recent news about promoting the joint hosting of the Summer Olympics by South and North Korea. At a reception with diplomats in Seoul on Oct. 18, President Moon Jae-in asked for attention and support for the Seoul-Pyongyang Olympics in 2032. Last month, he met with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President Thomas Bach and shared his intention to pursue a jointly-hosted bid.

올림픽을 인질 삼아 국가를 협박하는 이 소설의 내용이 갑자기 떠오른 건 최근 자주 등장하는 남북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 뉴스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8일 주한 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2032년 서울ㆍ평양 올림픽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지난달에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공동 유치를 추진 의사를 밝혔다.

The Olympics is an expensive event. It costs a lot of money to build the facilities necessary to put on the world’s biggest sporting event. According to the motion on the 2032 Seoul-Pyongyang Summer Olympics Bid that Seoul proposed last year, the operation budget for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stadium repairs and game management would reach about $3.4 billion. This does not include infrastructure investments on roads and railways. Considering North Korea’s poor infrastructure, the cost is expected to be astronomical. After the event, various facilities will also likely turn into white elephants.

올림픽은 비싼 행사다. 각종 시설을 갖추는 데 많은 돈이 든다. 지난해 서울시가 제출한 ‘2032년 서울ㆍ평양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유치 동의안’에 따르면 개회식과 폐회식, 경기장 보수, 경기 운영 등 순수 운영 예산으로만 34억 달러(약 4조원)가 들 것으로 추산됐다. 도로와 철도 등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비용은 뺀 금액이다. 북한의 열악한 인프라 상황을 감안하면 천문학적 비용이 예상된다. 대회가 끝난 뒤 각종 시설은 ‘하얀 코끼리’(수익성 없고 쓸모없는 투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Besides the issue of calculating the actual cost or loss after the event, the bigger problem is the uncertainty of North Korea’s change of heart. Our national soccer team’s away game in Pyongyang was held without spectators, cameras or reporters. That showed that my worry is not totally groundless. Does anyone care about the struggle of the people who have to pay the unpredictable Olympic ransom for the cause of promoting peace in the Korean Peninsula?

단순 비용이나 대회 이후의 손실을 계산에 넣지 않더라도 감당해야 할 더 큰 문제는 북한의 변심이라는 불확실성이다. 관중과 중계방송, 취재진 없이 ‘3무(無)’의 깜깜이로 진행된 축구대표팀의 평양 원정경기는 이런 우려가 기우가 아님을 보여줬다. 한반도 평화증진이란 명분 속 예측 불가능한 올림픽의 몸값까지 치러야 할 국민의 고단함은 안중에 없는 걸까.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