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 구독신청 7,301 476 코리아중앙데일리 원어민 에디터가 직접 읽어주는 영어 뉴스. 하루 3분으로 고급 영어를 만나보세요.(영어/한글 동시 제공)

에피소드 91

NEW E.91 Every player will lose | 엉망된 글로벌 IT 공급망 최종 승자는 2019.06.14 61 1
KOREA JOONGANG DAILY

Every player will lose | 엉망된 글로벌 IT 공급망 최종 승자는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nnounced that all items containing more than 25 percent U.S.-origin technology and parts will face U.S. government sanctions if the products are sold to Huawei or its subsidiaries. Naturally, global IT companies are busy calculating possible gains and potential losses and need to decide which side to take.

‘미국 기술 및 부품 비중이 25% 이상인 제품을 중국 화웨이 및 계열사에 판매할 경우 미 정부의 제재를 받는다’고 미국 상무부가 지정했다. 자연스레 거대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득실을 따지고, 어느 편에 설지 결정하느라 정신이 없다.


Huawei purchases $70 billion worth of components from the global market. Among 92 key suppliers to Huawei, only 25 are Chinese companies. Of the rest, 33 are U.S. companies, which could be directly subjected to sanctions, 11 are Japanese and 10 are Taiwanese. Korea’s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are also on the list of key parts suppliers. The list also includes leading Japanese companies like Sony, Murata, Panasonic and Fujitsu.

화웨이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급받는 부품만 700억 달러 (약 82조6000억원)다. 화웨이의 핵심 부품 공급사 92개 중 중국 기업은 25곳에 그친다. 33개 업체는 제재의 직접 대상인 미국 업체이고, 11곳은 일본, 10곳은 대만이다. 한국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2곳이 핵심 부품 공급사 명단에 들어있다. 일본의 경우 소니ㆍ무라타제작소ㆍ파나소닉ㆍ후지쓰 등 일본의 대표 기업들이 총망라돼 있다.


One might expect Japanese companies to be anti-Huawei, following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moves to please U.S. President Donald Trump, but, in fact, they are carefully watching the situation. Panasonic and Toshiba posted on their Chinese websites denials of reports in the Japanese press saying the companies stopped supplying parts to Huawei. They explained that, following legal advice, they resumed business as the transactions posed no legal issues.

아베 총리의 친트럼프 행보에 맞춰 일사불란하게 반(反)화웨이로 움직일 것 같은 일본 기업들도 실제는 극도의 눈치 보기를 하며 좌충우돌 중이다. 파나소닉과 도시바는 화웨이에 부품 공급을 중단했다는 자국 언론 보도를 부인하는 내용을 지난달 말 각 사 중문 사이트에 올렸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로펌의 조언을 받아 거래를 재개했다는 해명이었다.


U.S. companies in the sights of the Department of Commerce are showing signs of dissension. The Financial Times reported that Google, which was temporarily allowed to do business with Huawei for 90 days, is lobbying the U.S. government, saying it would be a greater threat to U.S. security if Huawei makes its own operating system (OS). If Huawei uses its own OS on its smartphones, the phones could be more vulnerable to hacking and privacy attacks, and it would lead to greater problems if the messages are sent to Android phones or iPhones. Until Aug. 19, when the temporary permit expires, Google is expected continue making the argument.

미 상무부의 법적 제재를 따를 수밖에 없는 미국 기업들 사이에서도 균열의 틈이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90일간 화웨이와의 임시거래 허가를 받은 구글이 “화웨이가 독자적인 OS를 만들 경우 오히려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논리로 미 정부에 로비하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화웨이가 만든 독자적 OS가 화웨이 스마트폰에 쓰일 경우 해킹과 프라이버시 공격에 취약하며, 이런 메시지가 다른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폰에 전송되면 더 골치가 아파진다는 주장이다. 구글은 임시 허가가 만료되는 오는 8월 19일까지 미국 정부에 이런 논리를 최대한 설파할 것으로 보인다.


It is uncertain whether the rhetoric will be convincing enough. But it shows that stopping business with Huawei incurs significant losses for global IT companies. Even U.S. and Japanese companies are very confused, and Korean companies are more frustrated. The Blue House repeatedly stated that our companies need to make their own decisions, and their concerns are growing. Samsung Electronics finds it awkward that some believe the Huawei situation could benefit Samsung Electronics in the short term. Another IT company claimed that the Huawei issue is beyond its judgment and wants the government to keep companies away from the fray. Regardless of who benefits in the short term, long-term uncertainty is growing, and the overall IT market is bound to be hurt. Every player in the supply chain is likely to lose.

이런 논리가 먹혀들지는 미지수지만, 그만큼 화웨이 거래 중단으로 인한 손해가 글로벌 IT 기업에 큰 부담이 되는 측면이 크다. 정부의 입장이 분명한 미ㆍ일 기업들도 이렇게 좌충우돌인데, 한국 기업들은 오죽하겠는가. 청와대가 “기업들이 알아서 할 문제”라는 모호한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국내 기업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화웨이 사태로 인해 단기적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는 해석조차 부담스러워한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IT기업은 “화웨이 문제는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선을 떠난 느낌”이라며 “정부가 우리에게 불똥이 튀지 않게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누가 수혜를 입던, 장기적으론 극도의 불확실성 속에 IT 시장 전체는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공급망에 속한 모두가 패자가 될 확률이 커지고 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90 Misrepresenting Kim | 김정은 위원장의 헌신? 2019.06.13 64 2
KOREA JOONGANG DAILY

Misrepresenting Kim | 김정은 위원장의 헌신?

“Our phone signals were now with ‘no service’: We were in unknown territory.”

“휴대전화에 ‘노 서비스(No Service)’라고 떴다. 우리는 미지의 세계에 있었다.”


Last weekend, an Australian news site (news.com.au) posted a story concerning a visit to Rason, a special economic zone in North Korea, by British travel writer Tommy Walker. It is presumed that he visited in early March.

지난 주말 호주의 한 뉴스 사이트(news.com.au)에 북한 나진ㆍ선봉(나선) 경제특구 방문기가 올라왔다. 영국 여행작가 토미 워커가 쓴 글이다. 방문 시기는 올 3월 초로 추정된다.


While Rason is an “open city,” his impression was of “a city under curfew, stuck in the past.” He also wrote, “Rason was also one of the biggest culture shocks I have ever experienced in all my years of travelling.” He noticed that buildings were “bare with advertisements, only political posters,” and spotted dial-up telephones at a casino. He saw 200 cigarettes on sale for $3 at a market. He discussed the North Korea-U.S. summit in Hanoi, Vietnam, with his group and the tour guide asked about the outcome, as North Koreans hadn’t learned about it on TV at that point. North Korea’s Central Television reported the outcome on March 6, six days after it fell apart.

‘개방 도시’라는 나선 특구에서 워커가 받은 인상은 ‘과거에 파묻힌 도시, 정보가 차단된 세상’이었다. “지구촌 곳곳을 다녀봤지만, 나선에서 가장 큰 문화 충격을 겪었다”라고도 했다. ‘건물 벽에 광고는 없고 정치 포스터뿐이었다. 카지노엔 다이얼식 전화기가 있었다. 나진 시장에선 담배 200개비가 단돈 3달러(3550원)였다. 일행과 얼마 전에 있었던 베트남 북ㆍ미 정상회담에 관해 얘기했다. 북한 가이드가 결과를 물었다. 아직 TV에 나오지 않아서인지 북한 주민들은 아무도 회담 내용을 몰랐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정상회담 내용을 전한 것은 회담 결렬 엿새 후인 3월 6일이었다.


Yesterday, I read a more shocking news on North Korea and it was about a public execution. Transitional Justice Working Group drafted a report based on interviews with 600 defectors and one testified that young children were forced to watch executions. If true, it is extreme, even for a reign of terror.

어제는 보다 충격적인 북한 관련 뉴스가 나왔다. 공개처형 관련 내용이다. ‘전환기 정의 워킹그룹’이 탈북자 600여 명을 인터뷰해 보고서를 만들었다. “처형 대상자의 어린 자녀들이 강제로 처형 장면을 보도록 했다”는 증언도 있다. 사실이라면 극한의 공포정치가 아닐 수 없다.


Despite these stories, there are completely different claims. Korean University Students’ Progressive Association held a conference for the study group o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Myeong-dong, central Seoul, on June 8. Some said, “Kim’s devotion to the people is hard to find among world leaders” and “Kim pursued politics of love and trust.”

이런 목격담들에도 불구하고 결이 다른 주장 또한 버젓이 제기된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지난 8일 서울 명동에서 개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모임 발표대회’에서였다. “주민을 위한 김정은 위원장의 헌신은 세계 유명 지도자 중에서도 찾기 힘들다” “사랑과 믿음의 정치를 펼쳤다”라는 등의 발표가 나왔다.


Do they really believe that, or do they simply want to draw attention? At least one thing is certain: in the Republic of Korea in 2019, people can make such an argument if they want — what about in North Korea?

정말 이렇게 여기는 걸까, 아니면 그저 관심을 끌려는 일탈일까. 최소한 하나는 분명하다. 2019년 대한민국은 이런 주장이 가능한 사회다. 북한은 어떨까.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9 The secrets to Abe’s long run 2019.06.12 46 4
KOREA JOONGANG DAILY

The secrets to Abe’s long run

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elebrated his 32nd wedding anniversary on June 9. He attended a play titled “Spaceman Who Cannot Fly and Dangerous Scenario, Gag-mageddon Mission” at a theater in Ginza with his wife Akie. He had a banquet with friends at the residence until 11 p.m. In fact, he had another thing to celebrate aside from the wedding anniversary.

휴일인 9일은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의 결혼 32주년 기념일이었다. 긴자(銀座)의 극장에서 '날지 못하는 스페이스맨과 위험한 시나리오,개그마겟돈 미션'이란 긴 제목의 연극을 아키에(昭惠)여사와 함께 관람했다. 그리고 총리공저에서 밤 11시가 넘도록 지인들과 함께 축하 만찬을 했다. 사실 결혼기념일말고도 그에겐 얼마전 축하받을 일이 또 있었다.


“I could come this far with strong support from the citizens based on the experience of the first cabinet,” said Abe on June 6. He has served as a prime minister for a total of 2,720 days, the same as Japan’s first Prime Minister Ito Hirobumi, who, like Abe, is also from Yamaguchi Prefecture.

"1차 내각때의 경험 위에서,국민의 강력한 지원을 받은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 2720일. 통산 재임일수에서 '고향(야마구치현) 대선배'인 초대 총리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지난 6일 아베 총리가 출근길에 한 얘기다.


Abe’s first cabinet was short-lived, from September 2006 to September 2007. He said that the failure became the basis for another long run. In fact, the first Abe cabinet ended miserably. The then 52-year-old prime minister advocated a slogan of “escaping from the post-war regime” and pushed hard-line conservative policies. He pursued policies he had planned — such as a revision of the basic education act, elevating the Defense Agency to Defense Ministry, and enacting a national referendum act. The Japanese people resisted fiercely, and the scandals of cabinet members and the Upper House election defeat were critical. He fled from the prime ministership using the excuse of ulcerative colitis.

아차하는 순간 끝나버린 제1차 아베 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의 실패가 롱런의 밑거름이 됐다는 것이다. 1차 아베 내각은 정말 참담하게 끝났다. 52세의 젊은 총리는 ‘아름다운 나라 만들기’,‘전후 레짐으로부터의 탈피’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강경 보수 정책을 계속 밀어부쳤다. 애국심을 중시하는 교육기본법 개정, 방위청의 방위성 격상,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법 제정 등 별렀던 정책들을 일사천리로 강행했다. 국민의 반발이 커졌고,각료들의 스캔들과 참의원 선거 패배가 결정타가 됐다.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을 핑계로 총리직에서 도망치듯 떠났다.


Who could imagine he would return and become the longest-serving prime minister in Japanese history by November? He has completely changed from 12 years ago.
He overcame his rashness. He learned to moderate his speed and intensity. For the constitutional revision, he is also controlling the speed. After pushing for the revision of the security act to enable collective self-defense right, he is catching his breath with actual constitutional revision.

그런 그가 다시 돌아와 올 11월 '일본 헌정 사상 최장수 총리'에 올라서게 될 줄은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12년전, 13년전과 그는 완전히 달라졌다. 마음만 급했던 ‘야마구치 도련님’의 미숙함을 극복했다. 밀었다 당겼다, 속도를 붙였다 늦췄다 완급 조절을 할 줄 알게 됐다. 개헌도 마찬가지다. 집단적자위권 행사를 가능케 하는 안보법제 개정 작업을 밀어붙인 뒤 실제 개헌엔 숨을 고르고 있다.


What made him change? According to those around him: “He wanted to go a step ahead of the people during the first cabinet. That was the cause of the failure. So he changed his mind to go half a step ahead.” The secret to his long run has been self-reflection in order to not become distant from the people’s sentiment.

무엇이 그를 변화시켰을까. 아베 본인은 주변에 이렇게 털어놓았다. "1차 내각 때는 국민들의 생각보다 한 보(한걸음)앞서 가려 했다. 그것이 실패의 원인이었다. 그래서 생각을 바꿨다. 국민들에게서 딱 반 보(반걸음)만 앞서 가겠다고." 국민들의 일반적인 상식과 정서에서 멀어지지 않으려 스스로를 돌아보는 마음가짐이 롱런의 비결이라는 뜻이다.


Can this be only applied to Abe? Is the Korean leader making efforts to close the gap with the people over the economy, diplomatic and security policy outcomes and controversial appointments that are similar to the previous administration? Can he claim he is really different in the face of a serious national crisis?

이 말은 아베 총리에게만 정답인 것일까. 경기 판단, 외교안보정책의 성과, 누가 봐도 전 정권과 비슷한데 "우린 다르다"고 강변하는 인사문제, 무엇보다 심각한 국민통합 위기에서 한국의 지도자는 국민들과의 생각차를 좁히려는 노력을 과연 하고는 있는 걸까. 자기 편 국민들만이 아닌 전체 국민들 말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8 Exodus from Korea | 규제 차익거래와 '한국 탈출' 2019.06.11 56 3
KOREA JOONGANG DAILY

Exodus from Korea | 규제 차익거래와 '한국 탈출'

The ‘Kimchi premium’ refers to the phenomenon that cryptocurrencies are more expensive in Korea than in other markets. In January 2018, the premium soared to 40 to 60 percent amid a cryptocurrency craze in Korea. As a result, buying cryptocurrencies from relatively cheaper exchanges in other countries and selling them in Korea was popular. The tokens were being arbitraged, with profits made from price differences between markets.

‘김치 프리미엄’은 암호화폐가 외국 시장보다 한국 시장에서 비싸게 거래되는 것을 뜻한다. 암호화폐 광풍이 몰아치던 지난해 1월에는 김치 프리미엄이 40~60% 치솟았다. 그러자 상대적으로 값이 싼 해외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사들여 한국에서 비싸게 파는 거래가 성행했다. 가격 차에 따른 이익을 겨냥한 차익거래(Arbitrage)다.


There is another highly popular form of arbitrage. It is the tax haven play, involving countries or territories imposing no or low tax on corporate or individual income. Luxemburg, the Cayman Islands and Bermuda are notable examples. Tax havens aim at the differences in laws and tax systems between countries. They also offer arbitrage opportunities in trade.

또 다른 형태의 차익거래 온상이 있다. ‘조세 피난처(tax haven)’다. 법인이나 개인의 소득에 세금을 부과하지 않거나 낮은 세율을 적용하는 국가나 지역으로, 룩셈부르크나 케이맨 제도ㆍ버뮤다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조세 피난처는 국가별 법과 제도의 차이를 공략한다. 이른바 ‘규제 차익거래’다.


Regulatory arbitrage refers to a practice whereby firms capitalize on loopholes in regulatory systems in order to circumvent unfavorable regulation. It takes place particularly when a certain transaction is banned in one country or is subject to unwanted regulation or taxation. So it means choosing a deal or country with more favorable regulation to avoid or minimize regulatory restrictions.

규제 차익거래는 어떤 거래가 특정 국가에서 금지되거나 원치 않는 방식의 규제와 과세가 적용될 경우 해당 국가를 피해 다른 나라로 가는 것을 의미한다. 규제에 더 유익한 거래나 국가를 선택해 규제 제약을 회피하거나 최소화하려는 것을 뜻한다.


Lately, Korean companies and wealthy individuals are seeking regulatory arbitrage opportunities. Overseas investment and immigration information sessions for rich people are increasingly popular. These people want to leave Korea in search for tax havens to shelter inheritance and income. Company moves are also ringing alarms. According to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overseas investment by Korean companies increased from $35.9 billion in 2014 to $59.2 billion last year.
According to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a private think tank in Korea, companies are leaving the country in the face of a rigid labor market and high regulation.

최근 국내 기업과 자산가가 규제 차익거래에 나선 듯한 모양새다. 자산가 대상의 해외 투자와 이민 설명회는 문전성시다. ‘증여ㆍ상속세 피난처’를 찾아 한국을 떠나려는 것이다. 기업의 행보도 우려스럽다.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해외 투자 규모는 2014년 359억 달러에서 지난해 592억 달러로 급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노동시장의 경직성과 높은 규제 부담 등으로 기업이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hallenges in the corporate environment and distrust about government policy are helping to make regulatory arbitrage more attractive than before. Departure of capital is like losing nourishment for growth. It is another ordeal for the Korean economy which has been rapidly losing its growth engines for the future. What we need now are efforts to change the situation. Criticism is not enough to prevent regulatory arbitrage.

어려워진 기업 환경과 정부 정책에 대한 불신이 규제 차익거래의 매력을 더 북돋우는 셈이다. 자본의 이탈은 성장의 자양분이 사라지는 것과 같다. 성장 동력을 잃어가는 한국 경제에 닥친 또 다른 시련이다. 필요한 건 상황을 바꾸려는 노력이다. 비난만으로 규제 차익거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7 Conglomerate power 2019.06.10 81 2
KOREA JOONGANG DAILY

Conglomerate power

Amid fierce trade conflicts, powerful nations are no longer even trying to look graceful.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making brazen attacks, imposing tariffs, limiting business with Chinese companies and barring tourists visiting from the United States — and Korea is hit by every blow. The U.S. ambassador to Korea warned that no information would be shared if Korea does business with Huawei, and a Chinese Foreign Ministry official threatened that Korea needs to make a sound judgment on whether to join trade sanctions against China.
The account balance in April resulted in a deficit for the first time in seven years. In the aftermath of the trade disput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nternational trade volume decreased, and the surplus from trade declined.

살벌한 무역분쟁 속에서 강대국들은 이제 겉으로라도 고상하지 않게 변모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서로 관세를 때리겠다, 중국기업과 거래하지 말라, 미국 여행을 가지 말라 는 등 노골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한국은 튀는 불똥을 다 맞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화웨이와 거래하면 정보 공유는 없다’는 경고를 받는가 하면 중국 외교부 당국자에게 ‘대중 무역제재에 동참할지 한국이 잘 판단하라’는 으름장까지 듣고 있다.
급기야 4월 경상수지는 7년 만에 적자를 냈다.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로 국제 교역량이 줄면서 수출로 벌어들인 흑자가 확 줄어버린 것이다.

How should Korea respond? Reinforcing global information networks and cooperation with other countries is important. A political option like reunification could be an option, but a realistic option at the moment is industrial competitiveness. Conglomerates in Korea are still competitive. Despite the recent fall of the price of semiconductors, Samsung Electronics still has sway in the memory semiconductor and smartphone markets. The voice of the Korean companies that accomplished the world’s first commercial use of 5G cannot be ignored. When the Hyundai Heavy Industry and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merger is complete, Korea will be home to the world’s top shipbuilding company. Many Korean conglomerates lead the nuclear energy, chemical, steel and duty-free industries.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글로벌 정보 네트워크 강화나 다른 국가들과의 연대와 협력도 주효하다. 통일 같은 정치적 카드도 있을 수 있겠다. 하지만 당장에 내 놓을 실질적인 카드는 역시 산업 경쟁력이다. 한국의 대기업은 가장 경쟁력 있는 선수들이다. 삼성전자만 봐도 최근 반도체 가격이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 시장을 좌지우지 한다. 본격화하는 5G 시장에서도 세계 최초로 서비스 상용화를 이뤄낸 한국 기업의 목소리를 무시할 수 없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이 성사되면 세계 1위의 조선사를 보유하게 된다. 원자력발전·화학·철강 산업, 면세점 분야 등에서도 세계 톱클래스에 올라있는 한국 대기업들이 꽤 된다.

Earlier this year,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benefits of the trickle-down economy are over. Yet because Korea is caught between a clash of titans, I think that the Korean economy’s only competitive aspect is its conglomerates. While there are mixed views on whether the trickle-down effect from conglomerates to small companies is valid, in an economy with a small domestic market like Korea, small companies don’t thrive when conglomerates shrink, based on my experience. If you cannot conclude whether it is the trickle-down or fountain effect, you can aim at the dam effect of preparing for external disaster.

문재인 정부는 이래저래 대기업들을 ‘반성할 집단’으로 죄어왔다. 올 초엔 대통령이 “오래전에 낙수효과는 끝났다”며 개발경제 시절 대기업 존재의 이유에 마침표까지 찍었다. 그런데 고래싸움에 등이 터질 위기에 직면하다 보니 그래도 우리 경제의 경쟁력은 대기업이란 생각뿐이다. 대기업이 일군 부(富)가 중소기업에 돌아간다는 낙수효과가 맞냐 틀리냐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경험상 한국같이 내수가 작은 경제에선 대기업이 쪼그라든다고 중소기업이 잘 되진 않는다. 낙수효과냐 분수효과냐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면 외부 재해에 대비하는 댐 효과라도 노릴 수 있는 게 아닌가.

Conglomerates demand a certain role domestically as corporate citizens, but at a time of global economic crisis, they are the ones that should play a strategic role to defend the status and influence of the Korean economy.
The government has a new reason for the existence and utility of conglomerates rather than the zero-sum game between conglomerates versus small companies or the dichotomy of growth versus distribution.

대기업은 기업시민으로서 국내에서 요구받는 역할이 있지만, 글로벌 경제위기나 무역분쟁 같은 시기엔 한국 경제의 위상과 영향력을 지켜내는 전략적 역할을 할 적임자다. 정부도 ‘대기업 대 중소기업’의 제로섬 게임이나 ‘성장 대 분배’의 이분법이 아니라 대기업의 새로운 존재의 이유와 효용에 걸맞는 시각을 가져볼 때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6 Statistics and lies l 통계의 역습…정병국이 옳았다 2019.06.07 81 2
KOREA JOONGANG DAILY

Statistics and lies l 통계의 역습…정병국이 옳았다

After the head of Statistics Korea was replaced in August 2018, statistical manipulation became controversial. Then ruling Democratic Party floor leader, Hong Young-pyo, defended the Blue House by asking, “How can the statistics office compare numbers after the sample size and compositions changed from the previous year?” He was referring to the results of its household survey, which showed a rapid income fall for low-income households after the government’s push for wage-led growth. Rep. Hong blamed Statistics Korea. Statistics Korea increased its sample households from 5,500 to 8,000 and changed the composition standard from the 2010 census to the 2015 census. The champions of income-led growth claimed that the change resulted in illusory statistics.

지난해 8월 통계청장 경질로 ‘코드 통계’ 논란이 한창일 때다. 홍영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저소득층 소득이 급감한 결과가 나온 그해 가계동향조사를 언급하면서 “올해와 작년 통계 표본 수와 구성이 달라졌는데 어떻게 단순 비교하나. 통계청이 기본적 직무에 소홀한 것”이라며 청와대 엄호에 나섰다. 통계청은 지난해 1분기부터 표본 가구 수를 5500개에서 8000개로 늘리고, 모집단 구성 기준도 2010년 인구총조사에서 2015년 조사로 바꿨다. 이것이 ‘통계 착시’를 일으켰다는 게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던 쪽의 주장이었다.

They had high hopes for the household trend survey in the first quarter this year as the statistics office could compare the same samples from last year and this year for the first time. But the results betrayed their expectations. The income of the bottom 20 percent households decreased for five consecutive quarters, and earned income decreased by 14.5 percent. Disposable income of all households also decreased.

그래서 이들이 올해 1분기 가계동향조사 발표에 거는 기대는 컸다. 이들의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올해와 작년을 같은 표본과 구성으로 비교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과는 기대를 배신했다. 소득 하위 20% 가구의 소득은 5분기 연속 감소했고, 특히 근로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14.5%나 줄었다. 여기에 전체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이 10년 만에 줄어드는 등 실제 가구가 소비에 쓸 수 있는 돈도 줄었다.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attempted to promote income-driven growth with statistics, but they are actually attacked by statistics. They are caught by numbers after promoting their policy with numbers.

이처럼 통계와 수치로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려던 정부ㆍ여권의 시도가 시간이 흐를수록 '통계의 역습'을 받는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숫자 홍보에 욕심을 내다가 되려 숫자에 발목이 잡히는 모양새다.

The Blue House promoted the “number of self-employed with employees” as the indicator showing improving quality of employment, but it also did not live up to expectations. As the number continuously increased last year, the Blue House argued that the self-employed businesses began hiring employees as their business improved. The Blue House also used it as grounds for the argument that the minimum wage hikes and employment troubles were unrelated. Since the end of last year, however, the number began to decline for five consecutive months since the end of last year.

청와대가 ‘고용의 질’ 개선의 지표로 밀었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도 기대를 저버렸다. 이 수는 지난해 꾸준히 늘었는데, 청와대는 직원을 두지 않았던 자영업자가 사정이 나아져 월급을 주고 고용원을 채용하기 시작했다는 논리를 폈다. 최저임금과 고용 악화가 무관하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 수치도 지난해 말부터 5개월 연속 감소세다.

Prime Minister Lee Nak-yeon stressed that Korea has the second highest growth rate in the OECD: it is actually18th. The growth rate in the first quarter was negative 0.4 percent. The government maintains its 2019 growth outlook of 2.6 to 2.7 percent. Others see 1.5 percent.

이낙연 국무총리는 OECD 회원국과 비교해 “지난해 우리 성장률이 미국 다음으로 2위”라고 했다. (정확히는 18위로, 외환위기 때인 1998년 이후 최저다) 하지만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0.4%로 OECD 회원국 가운데 꼴찌를 기록 중이다. 정부는 올해 성장률 전망치 2.6~2.7%를 고수하고 있지만, ING그룹이 1.5%로 내리는 등 사실상 달성이 물 건너간 분위기다.

Let’s turn back the clock to November 2017. The household trend survey was supposed to be abolished that year. But the Democratic Party decided to keep it to study the effects of the income-led growth policy. Bareunmirae Party lawmaker Rep. Choung Byoung-gug warned against the idea: “When the statistics are out, they will reveal that income-driven growth is fictitious. It will shatter the government.” He was right.

2017년 11월로 시계를 돌려본다. 당초 가계동향조사는 그해를 끝으로 폐지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효과 파악’이란 이유로 이를 존속시키기로 하고 예산을 배정했다. 당시 기획재정위원회의 속기록에는 반대 목소리를 내던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의 일갈이 ‘예언’처럼 남아 있다. “통계가 나오면 결과론적으로 소득주도성장이 허구란 게 딱 드러난다. 이것 하면 작살난다. 정부가.” 결국 그가 옳았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5 The Japanese take on taxis | 일본 명문대생이 택시회사로 간 이유 2019.06.05 92 3
KOREA JOONGANG DAILY

The Japanese take on taxis | 일본 명문대생이 택시회사로 간 이유

If someone graduates from one of the top three universities and gets a job as a taxi driver, you would suspect they struggled in college or you might ask, “Is one of their parents the owner of the taxi company?” But when you get in a cab in Tokyo, you often meet young taxi drivers in their 20s and 30s.

이른바 SKY대학을 나와서 택시회사 운전기사로 취직한다고 하면? 아마 대학 때 어지간히 공부를 안 했거나 졸업조차 못 한 것 아니냐고 의심할 게 틀림없다. 혹은 “택시회사 사장 아들이세요?”라고 되물을지도 모른다. 반면 도쿄에선 택시를 타면 종종 20, 30대로 보이는 젊은 운전기사를 만나게 된다.


KM Taxi, the second largest taxi company in Japan, hired 146 college graduates last year. Since 10 college graduates were initially hired in 2012, more than 100 new hires have been college graduates every year. Industry leader Nihon Kotsu began hiring college graduates later than KM, but last year, 157 college graduates joined the company. Among them are graduates from top private universities like Waseda University, Keio University and Hosei University, and some are from the University of Tokyo.

일본 택시업계 2위인 KM택시엔 지난해 146명의 대졸 신입사원이 들어왔다. 2012년 처음으로 10명을 채용한 이래 최근엔 매년 100명 이상 꾸준히 신입사원이 들어온다. 이보다 늦게 대졸 채용을 시작한 택시업계 1위 니혼코츠에도 지난해 157명이 입사했다. 이 가운데엔 와세다, 게이오, 호세이 등 유명 사립대는 물론이고 도쿄대 졸업생도 있다.


Why did they choose a taxi company and not a corporate giant? First, working conditions are not bad. KM Taxi’s drivers work every other day — 11 to 12 days a month and 15 hours a day. In the first year, they are paid an average of 270,000 yen ($2,500) a month. According to a 2017 survey by the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 Japan’s taxi drivers are paid more than the average college graduate first-year salary of 206,000 yen.

이들이 유명 대기업도 아닌 택시회사를 선택한 이유는 뭘까. 우선 근무조건이 나쁘지 않다. KM택시의 경우, 격일제 근무로 월 11~12일(1일 15시간) 근무하고, 입사 첫해 월평균 27만엔(약 294만원)을 받는다. 2017년 후생노동성이 조사한 대졸 초임(평균 20만6000엔)보다 대우가 좋다.


What attracted my attention on KM Taxi’s website was that new hires claim they joined the company to make changes. They asserted an ambition to change the future of the taxi industry when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integrated and ride-sharing services like Uber are expanding.

그러나 회사 채용홈페이지에서 눈에 띄 건 “내 손으로 변화를 만들고 싶다”라는 신입사원들의 입사 이유다. AI (인공지능)이 도입되고 우버(Uber) 같은 공유자동차 서비스가 진출한 상황에서 택시업계의 미래를 바꿔보겠다는 당찬 포부다.


It was taxi companies that first sought young drivers. Taxi drivers are aging, with an average age of 59.4 according to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s 2017 survey. The taxi industry felt threatened as new technologies spread. They aggressively recruited young people to ensure their future.

젊은 인재들을 먼저 찾아 나선 건 택시회사였다. 운전기사의 평균연령은 59.4세(2017년 국토교통성)로 점차 고령화가 진행되는 데다, 우버 같은 신기술이 확산되면서 택시업계는 위기를 느꼈다. “젊은 사람이 없으면 미래는 없다”는 생각으로 인재 모시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Companies attended job fairs to recruit students. Students initially thought that driving a taxi was a “dead-end job,” but they started to show interest as they thought the company would listen to the new hires. Taxi companies encouraged drivers with training programs on par with corporate giants. The industry also researched investments. Taxi companies jointly set up an AI development company. Thanks to the move, the three-year turnover rate at KM Taxi is less than 20 percent.

회사는 취업박람회에 출동해 “맘껏 꿈을 펼쳐달라”고 학생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처음엔 ‘막다른 직업’이라 생각했던 학생들도 “신입들의 말에도 귀를 기울여주는 곳이라면 해볼 만하겠다”라며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회사는 대기업 못지않은 연수프로그램으로 사원들을 격려했다. 업계도 연구투자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택시회사 공동으로 AI 개발회사를 설립하고, 자동운전기술을 개발하는 벤처회사와도 손을 잡았다. 덕분에 신입사원의 3년 내 이직률(KM택시)은 20% 이하다.


Along with Korea, Japan is one of the countries that Uber hasn’t advanced into. The existing taxi industries have strong voices. But Japan’s taxi industry is constantly developing new services. As they seek to survive, they become companies that young people voluntarily choose to join. I want to see Korean taxi companies working to change themselves.

일본은 한국과 더불어 우버가 진출하지 못한 국가다. 기존 택시업계의 목소리가 강하다. 다만 일본 택시업계는 끊임없이 연구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변화하는 시장에서 더 빨리 변하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절박감에서 살길을 찾다 보니, 젊은이들이 제 발로 찾아오는 회사가 됐다. 스스로 바꾸려고 애쓰는 모습, 한국의 택시업계에서도 보고 싶은 풍경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4 A government nowhere to be seen 2019.06.04 46 4
KOREA JOONGANG DAILY

A government nowhere to be seen

May in Ulsan was a month of discord. It left wounds here and there. They are traces left by a union physically stopping a shareholders’ meeting on the divis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on May 31.

갈등으로 점철된 울산의 5월이 지났지만 상처는 곳곳에 남았다. 지난달 31일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안건이 오른 주주총회를 노동조합이 물리적 저지에 나서면서 남은 흔적이다.


As 5,000 union members tried to occupy the meeting hall, they clashed with company staff and 5,000 police. Yet the government was nowhere to be found. I could not understand the government’s actions, as it issued a statement after the union’s effort to stop the meeting failed and the division of the company was finished.

주총장을 점거한 노조 조합원 5000여명에 회사 측 주총 진행 요원과 경찰 병력 5000여명이 충돌했지만 현장 어느 곳에서도 정부는 없었다. 정부는 노조의 주총 저지가 무위로 돌아가고 분할 안건이 통과된 직후에서야 기다렸다는 듯 입장을 내는 등 이해 못 할 대처로 일관했다.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oversees the shipbuilding industry, did not have a presence there. A ministry official said it was inappropriate for the ministry to express an opinion on an issue related to the management process of a private compan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was helpless. A source from the ministry’s Ulsan branch office said he visited the management and labor un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twice in May and advised the union to remove unlawful elements, as it lacked the procedure for labor disputes and going on strike could be illegal.

조선산업을 책임지는 산업부는 존재감이 없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한 관계자가 “민간기업의 경영 의사결정과 관련한 부분이라 산업부에서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된다”고 말했을 뿐이다. 고용부도 무력했다. 고용부 울산고용노동지청 관계자는 “5월 중순~하순 두 차례 현대중공업 노사를 각각 방문해 노조 측에 쟁의행위를 위한 절차가 갖춰져 있지 않아 파업을 강행할 경우 불법 소지가 있으니 불법요소를 없애고 진행할 것을 지도했다”고 말했다.


Under the union act, labor disputes are only allowed for the purpose of improving labor conditions or wages. The strike was technically illegal, as it intervened with management rights. Even when an illegal strike was expected, the ministry did nothing.

노조법상 쟁의행위는 임금·처우 개선 등 ‘근로조건 향상’ 목적으로만 허용된다. 이번 노조의 파업은 경영권 개입으로 사실상 불법이다. 불법 파업이 예고된 상황에서도 고용부는 지켜보기만 했다.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Hong Nam-ki said that a series of unlawful situations were undesirable, as the union made moves to oppose the shareholders’ meeting.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총이 끝난 지난달 3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면세점 개장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며칠 노조가 주총을 반대하는 움직임이 있었는데 불법 상황이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Labor Minister Lee Jae-gap’s attitude was the epitome of a laid-back government. On the day of the shareholders’ meeting, he attended a meeting with 15 heads of local employment and labor offices. In that meeting, he stressed that any acts of violence by the union were unjustifiable. He said the union needed to make demands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law, and the ministry would work with related agencies on unlawful acts. While it was a warning against the Hyundai union’s illegal strike, it came two hours after the union was confronted by the police. The union occupied the meeting hall and clashed in the afternoon of May 26. That’s why Lee’s remark about strict action against the union was criticized: it was 96 hours late.

이재갑 고용부 장관의 태도는 ‘뒷짐 정부’의 화룡점정이었다. 이 장관은 주총 당일 오후 15개 지방고용노동관서장이 참석한 회의에서 “노동조합의 폭력과 점거 등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법의 테두리 안에서 주장해야 하며 불법행위에 대해 관계기관 등과 협조해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조의 불법 쟁의행위에 대한 엄포였으나 이 장관의 발언은 노조-경찰의 대치가 끝나고 2시간이나 지나서야 나왔다. 노조가 주총장을 점거해 충돌을 일으킨 시점은 지난 27일 오후. 96시간이나 지나서야 나온 이 장관의 ‘엄정조치’에 비판이 쏟아지는 이유다.


The approval of the divis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is the first step toward the merger of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There are obstacles ahead, yet as the first step has been made, the Korean people vividly saw the government’s relaxed reaction to the union’s violence.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안건 통과는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의 첫 단추다. 앞으로 노조의 분할 안건 통과 원천무효 주장과 해외 기업결합 심사까지 가시밭길이 예고돼 있다. 하지만 그 첫 단추를 끼우는 과정에서 우리 국민이 목격한 건 제 손으로 입을 막은 답답한 정부의 모습뿐이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3 The rich-get-richer cycle 2019.06.03 64 6
KOREA JOONGANG DAILY

The rich-get-richer cycle

“I felt like I was rebuked for daring to buy a home in Seoul when I was a mere ‘dirt spoon,’” lamented my friend. She recently gave up in her quest to buy a new apartment. Becaus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real estate regulation, she could not borrow the intermediate payment. The smallest unit — 83 square meters (890 square feet) — was over 900 million won ($755,350). “I could not afford it even by bringing a lease deposit, savings, credit loans and my soul,” she said.

“흙수저 주제에 감히 서울에 집을 사려 하냐고 면박당한 기분이야.” 친구 A가 한탄했다. A는 얼마 전 아파트 분양을 기다리다 포기했다. 정부 부동산 규제에 중도금 대출이 가로막혔다. 제일 작은 25평형 분양가가 9억원이 넘었다. A는 “전세금과 저축, 신용대출에 영혼까지 끌어모아도 안 되겠더라”며 씁쓸해했다.


The mother of a 7-year-old boy, she has been working hard. Without any help from her family and in-laws, she and her husband used savings and loans to get a deposit-based lease. She also gave up having another child because she wanted to save up to buy a house.
Yet the dream of becoming a homeowner was unreachable. “I am like a slave who cannot live far from work. When I save up 100 million won, the price rises to 500 million won. When I save up 200 million won, it goes up to 1 billion won. I am not looking to make speculative investment or want to live in Gangnam,” she sighed.

7살 아들을 둔 직장맘 A는 악바리처럼 살았다. 친정ㆍ시댁 도움 없이 둘이 모은 돈에 전세자금대출을 얹어 전셋집을 얻었다. A는 아이를 낳고도 육아휴직도 쓰지 않았다. 못 쓴 게 아니라 안 썼다고 한다. 둘째 계획도 접었다. 한 푼이라도 더 빨리 모아 내 집을 마련하고 싶어서였다. 그런데도 내 집 마련의 꿈은 손에 닿지 않았다. “회사에 매여서 멀리 이사도 못 가는 ‘외거 노비’ 신세 아냐. 1억을 모으면 서울 시세는 5억이 돼 있고, 2억을 모으면 10억이 돼 있어. 투기하겠다는 것도 아니고, 강남 가겠다는 것도 아닌데….”


Another friend of mine bought a 109-square meter apartment when she got married five years ago. Her parents and in-laws gave the newly-weds a hefty sum of money. The apartment price continuously rose to her satisfaction. She recently won the ownership of a new apartment in Gangnam in a drawing. On top of her savings, she got a loan by mortgaging her existing apartment, and her parents will help out with the rest. “New construction sales are cheaper than market prices by 200 million won to 300 million won, so I can definitely make money when the construction is completed.”

친구 B는 5년 전 결혼할 때 33평형 아파트를 샀다. 양가 부모가 목돈을 보탰다. 아파트 시세는 그새 착실히 올라 B를 흐뭇하게 했다. B는 최근 강남의 새 아파트를 추가로 분양받았다. 모은 돈에 기존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고 모자라는 돈은 부모 도움을 받기로 했다. B는 “분양가가 시세보다 2~3억원 싸니까 일단 받아두고 입주 때 팔거나 전세 돌리면 무조건 남는 장사”라며 장광설을 폈다.


The government raised taxes and made loans more strict, but they were no obstacle for the rich. Because the sale prices are high, getting a loan is not easy. So those who already have homes and have cash find it easier to buy more. Regulations ended up helping investments by people like her.

정부가 다주택자를 규제하겠다고 세금을 올리고 대출을 틀어쥐었지만 B 같은 금수저들에겐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 분양가가 비싼 데다 대출이 묶여있다 보니 경쟁률이 낮아져 오히려 총알(현금) 빵빵한 유주택자가 당첨 받기 쉬워졌다고 한다. 규제가 B의 재테크에 도움이 된 셈이다.


At a recent Ministry of Land policy seminar, participants said the government’s housing policy was successful in stabilizing real estate prices and reinforcing housing welfare.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housing price increased in Seoul was 18.9 percent — considerably lower than London’s 39.6 percent, Berlin’s 63.1 percent and Sydney’s 54.8 percent.

얼마 전 국토교통부 정책세미나에서 “지난 2년간 정부는 주거정책 분야에서 부동산 안정, 주거복지 강화 등 성과를 거뒀다”는 자체 평가가 나왔다. 최근 5년간 서울 집값 변동률(18.9%)이 런던(39.6%)ㆍ베를린(63.1%)ㆍ시드니(54.8%)보다 낮다는 근거를 댔다.


This year, half of the newly constructed apartments in Seoul were priced more than 900 million won. Yet the ministry seems to think it is affordable. I wonder which one of my friends the government has really been trying to catch with real estate control measures.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절반은 분양가가 9억원이 넘어선다는데, 국토부는 그만하면 저렴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A일까 B일까. 그간 정부가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으로 잡으려던 게 어느 쪽인지 모호해진다. “강남이 좋습니까?”라는 김현미 장관의 발언을 보면 글쎄, 더더욱 모르겠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82 Long live taxis! | 택시는 망하지 않을 것이다 2019.05.31 67 6
KOREA JOONGANG DAILY

Long live taxis! | 택시는 망하지 않을 것이다

I can do my job thanks to taxis. Especially when I first became a reporter, I had to be in the office before mass transit started running in the morning. My friends would say I should save up the taxi fares to buy a car, but I didn’t feel the need.

택시 덕에 직장 생활을 할 수 있었다. 특히 기자 초년 시절, 첫차가 다니기 전 출근해야 할 때가 많았다. 지인들은 택시비가 아깝다며 차라리 돈을 모아 차를 사라는 잔소리도 많이 했다. 정작 난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


The main reason was that taxi fares were affordable. I calculated that taking taxis was absolutely cheaper than paying for a small car, gasoline, parking, taxes, insurance and a driver when I was drunk. I still feel the same way. Taking a taxi throughout the month adds up to only one-third of what I would pay for a car. When I take a taxi, I can also talk freely on the phone.

이럴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택시비가 저렴해서다. 당시 계산기를 두드려보니, 소형차 계약금과 기름값, 주차비, 세금, 보험료, 대리비 등을 감당하는 것보다 택시를 타는 것이 절대적으로 유리했다. 지금도 이 마음에 큰 변화는 없다. 한 달 내내 택시를 타도 직접 차를 굴리는 비용의 3분의 1 정도만 쓰면 된다. 특히 택시를 타면 이동 중에도 전화 통화도 자유롭다.


I’ve used “Tada” a few times and found it convenient. Yet it was not enough to change my commuting pattern. The biggest reason is the cost. It’s 20 percent to 30 percent more expensive than taxis. As I use taxis almost every day, I hail cabs without thinking.

‘타다’가 나온 뒤에 몇 번 이용했다. 매우 편리했다. 하지만 내 출·퇴근 패턴을 바꿀 정도는 아니다. 가장 큰 이유는 단연 비용이다. 택시보다 약 20~30%를 더 내야 한다. 가끔이라면 모르겠지만, 거의 매일 이용하는 입장에선 자연스럽게 늘 타던 택시를 잡게 된다.


As a regular taxi user, I have two thoughts about the discord between Tada and the taxi industry. First, the taxi industry’s anxiety is excessive. Unless prices soar, there’s no reason for existing customers to suddenly ignore taxis. The taxi industry already has the upper hand by operating with legal licenses issued by the state. So it’s quite an exaggeration that they will go bankrupt because about 1,000 Tada cars are on the road.

택시 애용자로 최근 과열된 타다와 택시업계 논쟁을 지켜보며 든 생각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택시 업계의 불안감은 과도하다. 요금이 치솟지 않는 한, 기존 승객이 갑자기 택시를 외면할 이유는 없다. 국가가 준 합법적인 면허권으로 사업을 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택시 업계는 비교우위에 서 있다. 그래서 현재 1000대 정도인 타다의 영업으로 당장 손님 빼앗겨 망할 것이라는 주장은 엄살로 보인다.


Another thought is that I find it embarrassing to praise Tada as an innovative service and a case that illustrates the possibility of a sharing economy. While it is described as a “mobility platform,” it is just another means of transportation, a kinder version of a taxi, while it is marketed as a rental car sharing both the driver and the van. Tens of billions of won have been invested and it is still in deficit, so I cannot predict how it will change.

또 하나. 타다를 굉장한 혁신 서비스, 공유경제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로 칭송하는 분위기는 민망하다. ‘모빌리티 플랫폼’이라는 수식이 붙지만 결국은 또 하나의 교통수단, 친절한 콜택시(기사와 승합차를 공유하는 렌터카라고는 하지만)일 뿐이다. 수백억 원이 투입됐고 아직은 적자인 타다가 어떤 형태로 변할지 가늠할 수 있는 단계도 아니다.


What’s regrettable is categorizing Tada as an innovation and existing taxis as a long-standing evil. When they clash over the same business, why is Tada right and taxis wrong? Many point out that taxis haven’t improved their services for a long time and I have also experienced many unpleasant incidents. Yet it cannot be the justification to take away taxis’ turf. Lately, I’ve met drivers who benchmarked Tada’s style. They don’t brake suddenly and refrain from turning on the radio loudly in order to make passengers more comfortable. They are also more willing to go to smaller streets. It’s Tada’s positive impact of on the market. They should find a middle ground — driving the market to the extreme is not good for anyone.

안타까운 것은 타다는 혁신으로, 기존 택시는 적폐로 가르는 이분법이다. 한 사업 영역에서 충돌해 다투는데 왜 타다는 옳고 택시는 그른가. 택시가 그동안 서비스 개선을 하지 않았다는 지적(물론 나도 불쾌한 사건은 많다)도 나오지만 이게 택시의 밥그릇을 빼앗을 근거가 될 수는 없다. 최근 타다 스타일을 벤치 마킹하는 기사를 자주 만날 수 있었다. 급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시끄럽게 라디오를 켜 손님을 불편하게 만들지 않는다. 이젠 골목까지도 잘 가 준다. 타다의 등장이 시장에 미친 긍정적 영향이다. 합의점을 찾으면 될 일, 극단으로 몰아가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좋지 않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리스트 더보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