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85 Killing imagination

2019.11.01 105 1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우리는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한 걸까

LIM MI-JIN(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Folin Team at JoongAng Ilbo) / 임미진 폴인 팀장

If you want to change something, you have to imagine it. Experience is important for imagination. If you want to make mushroom soup, you should have seen mushrooms before. You need to know the internet to make an email service and know smartphones to create a mobile service. So Steve Jobs is a genius for having created the iPhone without ever seeing anything like it.

무언가를 바꾸려면 상상을 해야 하고, 상상을 하려면 경험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버섯 크림스프를 만들려면 버섯을 본 적이 있어야 한다. 이메일 서비스를 만들려면 인터넷을 알아야 하고, 모바일 서비스를 내놓으려면 스마트폰을 만져봐야 한다. (스마트폰을 안 보고 아이폰을 만든 스티브 잡스는 그래서 천재다)

We imagine as much as we experience. Folin set up a study group on “the future of mobility” from April to June and on “the next leader in mobility” from July to September. We wanted to report on the mobility industry. So I hoped the attendees could imagine the future freely. The members were field experts in mobility industry, working-level employees at Hyundai Motors, SoCar, Deal Car, SK Telecom, KT, GS Caltex and Samsung Electronics. Businessmen leading the changes in mobility participated as speakers. Park Jae-wook, CEO of Tada, spoke at the first meeting in June.

우리는 경험한 만큼 상상한다. 폴인이 지난 4~6월 '모빌리티의 미래', 7~9월 '넥스트 리더 인 모빌리티'라는 주제로 공부 모임을 진행한 것은 그래서였다. 모빌리티 산업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싶었다. 그래서 모임에 참여한 멤버들이 미래를 맘껏 상상하기를 바랐다. 멤버들은 모빌리티 산업에서 몸담은 현장의 전문가들이었다. 현대자동차와 쏘카ㆍ딜카ㆍSK텔레콤ㆍKTㆍGS칼텍스ㆍ삼성전자 같은 회사의 실무진이었다. 모빌리티의 변화를 이끌어나가는 기업인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6월 첫 번째 모임에서 강연을 한 타다의 박재욱 대표도 그 중 한명이었다.

Tada was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at the time. Taxi unions opposed it fiercely, and negative factors arose every day. But Park’s message at the lecture was not gloomy or trivial. He talked about the role that a fleet operator like Tada can play in the future when automated driving becomes widely used. He seemed convinced that changes in mobility will change our lives fundamentally as much as smartphones did.

그때도 타다는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택시 조합의 반대는 극렬했고, 매일같이 악재가 터졌다. 하지만 박재욱 대표가 강연에서 전한 메시지는 우울하지도 자잘하지도 않았다. 그는 자율주행이 보편화할 미래에 타다와 같은 플릿오퍼레이터(fleet operatorㆍ다수의 운송수단을 보유한 사업자)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를 이야기했다. 이동 수단의 변화는 스마트폰만큼이나 우리 삶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을 거라고 확신했다.

Inspired by his vision, members discussed until late at night. We discussed the possibility of new mobility models or the city that new mobility will change. We imagined as if none of us had ever heard of regulation. We talked about a dream-like world where a person could travel freely without their own car from home to work, and where vehicles become another living space, not a simply a means of transportation.

그 확신에 취했는지, 멤버들도 밤늦게까지 토론을 이어갔다. ‘이러다가 여기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 탄생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 정도의 열기였다. 우리는 새로운 모빌리티 모델의 가능성이나 새 모빌리티가 바꿔놓을 도시에 관해 토론했다. 마치 규제라는 건 들어본 적 없는 사람들처럼 상상했다. 내 차가 없어도 집 앞에서 회사까지 물 흐르듯 이동이 연결되는, 차량이 이동의 수단이 아니라 또 다른 생활의 공간이 되는, 꿈같은 세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I feel like we had some nonsense imagination, forgetting that this is Korea,” said a member in the study group after learning the Tada executives were indicted by the prosecutors on Oct. 28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transportation law. That was a moment when those who are leading changes in their fields made up their minds to stop imagining. What will this mean for younger people? We imagine as much we experience. The indictment broke the chance of positive imagination for the future one more time.

“ '우리가 무슨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했지'라는 생각이 들어요. 여기는 한국인데 말이죠.” 28일 검찰의 타다 경영진 기소 소식에 6월에 함께 강연을 들었던 한 스터디 멤버가 말을 걸어왔다. 현업에서 변화를 이끌어가는 이들조차도 ‘이제는 그만 상상해야겠다’고 마음을 먹게 만드는 사건인 것이다. 이 사태를 지켜보는 젊고 어린 세대들에게는, 그 어린 세대를 키우는 부모에게는 어떤 경험이 될 것인가. 우리는 경험한 만큼 상상한다. 이번 기소로 미래에 대한 긍정적 상상의 기회가 또 한 번 꺾였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