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65 Who really represents me?

2019.10.02 103 2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대의’없는 대의민주주의의 위기

The number of naturalized Koreans has surpassed 1 million for the first time. According to a 2018 census published in August by Statistics Korea, 330,000 households are multiethnic, totaling 1,009,000 people. They are naturalized Korean citizens, the spouses or children of Korean nationals. However, former Rep. Lee Jasmine, who beca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rough proportional representation in 2012, is the only naturalized Korean lawmaker the country has ever had. In terms of population composition, there should be at least six now.

다문화 인구가 처음으로 1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8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8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다문화 가구는 33만여가구, 가구원은 100만9000명이었다. 이들은 귀화했거나 내국인과 결혼한 외국인 및 자녀로 사실상 ‘한국인’이다. 그런데 제헌국회(198석)부터 현재(300석)까지 다문화 출신 국회의원은 2012년 비례대표로 당선된 이자스민 전 의원이 유일했다. 인구 비율만 놓고 봐도 현직 의원 중 6명은 돼야 정상인 데 말이다.

Imbalance in age representation is even more serious. Thirty-four percent of voters are in their 20s and 30s, but only 0.4 percent of elected lawmakers in the 20th National Assembly are in their 20s. Politicians in their 50s make up a whopping 55.5 percent of the legislature, even though they account for only 19.9 percent of voter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Parliamentary Union’s 2018 report, Europe has a high percentage of lawmakers under 40. For instance, 41.3 percent of Danish lawmakers, 34.1 percent of Swedish lawmakers and 23.3 percent of French lawmakers are under 40. Even in the United States, where politics is often considered a lifelong career, 6.6 percent of lawmakers are under 40. In Japan, which has the oldest population in the world, 8.3 percent of the legislature are under 40 — still more than Korea’s 0.6 percent — if you take into account proportional representation.


연령비를 따져보면 더욱 심각하다. 전체 유권자 중 20·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34%지만 20대 국회 당선자(지역구)는 0.4%에 불과했다. 반면 유권자의 19.9%인 50대는 55.5%나 된다. 2018년 국제의회연맹(IPU)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은 40세 이하 국회의원 비율이 높다. 덴마크(41.3%)와 스웨덴(34.1%), 프랑스(23.2%)가 대표적이다. 정치를 ‘종신직’으로 여기는 미국(6.6%)도, 세계 최고령 국가인 일본(8.3%)도 한국(0.6%, 비례 포함)보다 많다.

Korea’s representative democracy cannot structurally reflect the voices of the younger generations or people of diverse backgrounds. Some young people have turned their back on the ruling party, but the opposition party’s ratings have certainly not gone up — those voters feel like no party represents their voice.

이처럼 한국의 ‘대의’민주주의는 젊은 세대나 다문화의 목소리는 반영될 수 없는 구조다. 20대가 여권에 등 돌렸는데도 야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것은 20대의 목소리를 대변할 정당이 없기 때문이다.

A political party rests on representation. When today’s party system was established in Western society in the 19th century, the bourgeoisie and working classes created a two-party system. As political parties reflected social divisions at the time, they mediated discords to find solutions.

정당의 생명은 ‘대의(代議)’다. 현재의 정당체제가 생겨난 19세기 서구사회에선 부르주아와 노동자 계급의 양당 구도가 자리 잡았다. 당시 정당은 사회 균열 구조와 맞아떨어졌고 정당을 통해 갈등이 조정되고 합의점을 찾았다.


However, as society becomes more divided, more conflicts arose other than over class. The function of representation to advocate and coordinate complicated interests of gender, generation, culture and environment became more important. So a lot of European countries have smaller political parties advocating diverse values. They find middle ground through coalitions. In the United States, the two-party system flexibly responds to various issues.

그러나 사회가 분화·발전하면서 계급 외에도 다양한 갈등 요소가 생겼다. 젠더, 세대, 문화, 환경 등 복잡한 이해관계를 대표하고 조율할 수 있는 ‘대의’ 기능이 더욱 중요해졌다. 이 때문에 유럽은 다양한 가치를 표방하는 군소정당이 존재하며, 이들이 연정을 통해 합의점을 찾는다. 미국은 양당제라도 다양한 이슈에 유연하게 대응한다.

But only Korea has such a dramatic and serious discrepancy between social division and party systems. People’s voices are diverse, but politics only has a two-faction rhetoric of liberals and conservatives. Whatever issue you bring to the table, Korean politics is divided into liberals criticizing their opponents as a “deep-rooted evil” and conservatives accusing their opponents of “communism.”

그런데 유독 한국만 사회 균열구조와 정당체제의 불일치가 심각하다. 시민들의 목소리는 다양한데 정치는 진보와 보수 2개의 진영 논리뿐이다. 무슨 이슈를 대입해도 한국 정치는 진보의 ‘적폐’와 보수의 ‘빨갱이’로 찢어져 있다.

It is important to pursue grand causes like reform and justice, but the basic function of parliamentary democracy is representation. People entrusted power to the representatives not so they could do what they wanted, but to represent various voices such as contract workers, small business owners, young people and diverse cultures. What do Korean politicians represent today? They only represent their own factions and the interests of the establishment.

개혁·정의와 같은 ‘대의(大義)’를 좇는 것도 중요하지만 의회민주주의 기본은 ‘대의(代議)’다. 국민이 대표자에게 권력을 맡긴 건 정치인 마음대로 하란 게 아니라 비정규직과 소상공인, 청년과 다문화 등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도 대변해 달란 뜻이다. 과연 오늘날 한국 정치는 무엇을 대의하는가. 자신이 속한 진영과 기득권의 이익만 대표하고 있는 건 아닌가.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