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E.163 Driven by profit, not the truth

2019.09.30 174 2
진행자
리암 카피 에디터 홀리 카피 에디터
KOREA JOONGANG DAILY

구텐베르크와 유튜브

When Gutenberg’s printing press became available, the Catholic Church in Rome was worried. As it was the exclusive right of the church to read and interpret the Bible, the development of printing technology allowed Bibles to be written and spread in many languages, not just Latin. Even religious reformists were concerned that the authority of the church would fall and intellect of the general public would increase. German religious reform visionary Johann Geiler said that giving a bible to ordinary people was like “giving a child a knife to cut bread for themselves.” Geiler believed that the monopoly of knowledge sDriven by profit, not the truthhould be broken, but he was worried of a flood of knowledge.

구텐베르크의 인쇄술 보급을 가장 우려한 건 로마 가톨릭 교회였다. 성경을 읽고 해석하는 건 교회의 독점적 권한이었지만, 인쇄술의 발달로 라틴어가 아닌 일반 언어로 성경이 씌어지고 보급됐기 때문이다. 교회의 권위는 실추됐고, 일반인의 지식수준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종교개혁가들조차 우려를 나타냈다. 독일 종교개혁 선구자인 요한 가일러는 “성경을 평신도의 손에 쥐여주는 것은 어린이에게 칼을 줘 딱딱한 빵을 썰게 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지식 독점을 타파해야 한다고 믿었던 가일러조차도 지식의 범람을 우려한 것이다.

The development of YouTube is similar to Gutenberg’s printing press. YouTube creators have replaced the role of media giants to spread news and knowledge. More and more, people young and old are gaining knowledge from YouTube instead of turning to traditional media. Traditional media has not only lost authority but has also become the target of criticism. “Knowledge democratization” made a leap with one-person media, but there are adverse side effects as well, most especially when it comes to bias. Some say that one-person media is similar to a one-sided baseball broadcast.

유튜브의 발달은 구텐베르크의 인쇄술에 비견된다.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은 지금까지 거대 미디어가 독점했던 뉴스와 지식의 전파를 대신한다. 청년들은 물론 노년층까지도 전통적인 미디어보다 유튜브에서 지식을 얻는다. 기존 미디어는 권위를 잃는 것을 넘어 비난의 대상이 됐다. 1인 미디어의 발달로 ‘지식의 민주화’는 또 한 번 도약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다. 기존 미디어 이상으로 편향성이 큰 탓이다. 확증 편향적인 1인 미디어의 행태를 두고 ‘야구 편파중계’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People argue that authority is not only broken but also removed. The public wants to see what they want to see and believes what they want to believe. Forbes analyzed that YouTube creators produce fake news because they are in pursuit of profit from advertising regardless of their ideological stance.

이런 현상에 대해 탈(脫) 권위를 넘어 '몰(沒) 권위의 시대'로 접어들었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중들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기 때문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가짜 뉴스’를 양산하는 것은 이념적 진영에 상관없이 수익(광고 등) 지향적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The rise of YouTube creators owes to the original sin of conventional media. But if what they are creating is fake news, we have to be wary of the harm. In the age of no authority, what we need is the public judgment to distinguish right from wrong.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부상하게 된 건 기존 미디어의 원죄가 크다. 하지만 그들이 ‘창조하는’ 것이 진실이 아니라 ‘가짜 뉴스’라면 그 폐해 역시 경계해야 한다. 몰 권위의 시대에 필요한 건 옳고 그름을 가릴 수 있는 대중의 시각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피소드 관련기사
출연진 소개
리암 (카피 에디터)
뉴욕 브루클린 출신. 한국 생활 2년 차. 떡볶이와 김밥을 좋아함.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근무 중. 미국에서도 라디오를 해 본 경험이 있어서 한국에서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 뉴스’ 진행하게 된 걸 신나하고 있음.

홀리 (카피 에디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자라고 영국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했음. 2016년 여름 한국에 왔으며, IT 회사와 교육 관련 회사를 거쳐 현재 코리아중앙데일리 카피 에디터로 일하는 중. 여가 시간엔 여행을 하고, 반려견 '콩(Kong)'이와 노는 걸 제일 좋아함.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