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요커가 읽어주는 3분뉴스

+ 구독신청 15,158 661 코리아중앙데일리 원어민 에디터가 직접 읽어주는 영어 뉴스. 하루 3분으로 고급 영어를 만나보세요.(영어/한글 동시 제공)

에피소드 170

E.170 Selective justice 2019.10.11 72
KOREA JOONGANG DAILY

선택적 정의

Appearing before the National Assembly’s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s interpellation session to testify last Friday, Lim Eun-jeong, a senior prosecutor at the Ulsa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There are so many cases that are investigated if the prosecutor general wants to dig and kill and just as many that are not indicted for a lack of evidence if the prosecutor general is determined to cover up.” She also claimed that “selective justice distorts legal justice.” She meant tha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of the Cho Kuk scandal was a selective investigation and went against justice. Hanyang University School of Law professor Park Chan-un wrote on Facebook that the investigation on Justice Minister Cho was an abuse of prosecutors’ investigative power to kill a certain person. He expressed his anger on selective justice. Last month, a poster was put up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laiming that selective justice is advocated, ignoring greater social contradiction. It opposed the protesters’ calls for Cho to step down.


4일 국회 행안위 국감장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는 “검찰총장이 파서 죽여버려야겠다고 생각하면 수사하고, 덮으려고 결심하면 증거 없다고 불기소하는 사건이 얼마나 많겠나”라며 “선택적 정의는 사법 정의를 왜곡시킨다”라고 주장했다. 조국 관련 수사가 선택적 수사라 정의에 반한다는 취지였다. 박찬운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페이스북에 “(조국) 수사는 아무리 보아도 한 사람을 죽이기 위한 검찰의 수사권 남용”이라며 “선택적 정의에 분노함”이라고 올렸다. 지난달 서울대에서도 “더 큰 사회적 모순을 외면한 채 선택적 정의를 외치고 있다”라는 대자보가 붙었다. 조국 퇴진 촛불 집회에 반대한다는 취지였다.

Being furious a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of Cho is linked to the rhetoric of the democratization activists in the 1980s. They argued that trivial internal wrongdoings could be condoned in order to stand against the greater evil of military dictatorships. The group sentiment based on the dichotomy of good versus evil was strong. When it added up to serious gender discrimination and personal infringement, they had to keep quiet before the violent justification of “greater justice.”

조국을 향한 비판이나 수사를 ‘선택적 정의’라며 분노하는 건, 따지고 보면 80년대 운동권 논리와 일맥상통한다. “군부독재라는 거악에 맞서려면 자잘한 내부 부조리는 눈감아야 한다”라는 주장 말이다. 이분법적인 선악에 기초한 집단주의는 실로 막강했다. 그게 쌓여 심각한 성차별과 인격침해를 야기해도 ‘더 큰 정의’라는 폭력적 명분 앞에 그저 숨을 죽여야 했다.

What about the following case? The photo and identity of the female prosecutor involved in the raid of Cho’s residence were disclosed. Some online comments disparaged her appearance as “she looks anti-government” or “a cake fallen from the rooftop.” It was obviously misogynistic. But women’s groups, including the National Women’s Solidarity, remained silent. They had sensitively responded to misogyny issues, including when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s floor leader Na Kyung-won called President Moon Jae-in’s supporters “prostitutes.” But this time, those liberal women’s groups kept mum even when their members committed cyber terrorism on the female prosecutor who searched Justice Minister Cho’s residence. Isn’t this selective justice?

다음 사안은 어떨까.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관여했던 여검사의 사진ㆍ신상이 털렸다. 일부 네티즌은 ”반정부하게 생겼다“ ”옥상에게 떨어진 개떡” 등 외모 비하를 서슴지 않았다. 명백한 ‘여성 혐오’였다. 하지만 나경원의 '달창' 발언에 곧장 사퇴하라며 ‘여혐’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했던 전국여성연대 등 여성 단체는 침묵했다. 사이버 테러를 저지른 이들이 ‘내 편’이라서다. 이게 바로 선택적 정의 아닐까.

U.S. political philosopher John Rowls wrote in “A Theory of Justice” that the theory of fairness was the first principle. Those who advocate justice while neglecting universality may be the most unjust villains.

미국의 사회철학자 존 롤스는 『정의론』에서 평등의 원리를 정의의 제1원칙으로 꼽았다. 보편성을 외면한 채 정의를 외치는 이들이야말로 가장 정의롭지 못한 악당일지 모른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9 An abandoned child 2019.10.10 93 1
KOREA JOONGANG DAILY

버려진 자식

The economy is a more difficult issue than politics. You need to know theories and interpret numbers and indices. I’ve never seen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engaging in in-depth discussion on the economy, including presidential debates. When I look at recent politics, it seems that Korea and the people’s lives are at serious risk because prosecution reform hasn’t been attained.

경제는 정치보다 어렵다. 이론을 알고 수치와 지표를 해석할 줄 알아야 한다. 대통령 후보 토론회를 포함해 여야가 경제 주제로 깊이 있는 논쟁을 벌이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요즘 정치권을 봐도 마치 그동안 검찰 개혁이 안 돼서 한국과 국민의 삶이 심각한 위험에 처한 것 같다.

The urgent threat now is the economy, not prosecutors. Restructuring as a result of industrial changes are imminent. Samsung and LG Display completely changed their direction to next-generation displays from LCD, for which they were defeated in price competition with China. Hyundai Motor also declared it would focus on future vehicles like self-driving and hydrogen cars. The futures of the workers in the production lines of conventional LCD and combustion engine vehicles cannot be guaranteed.

지금 다급한 위협은 검찰이 아니라 경제다. 당장 산업 변화에 따른 구조조정이 닥쳤다. 삼성·LG디스플레이는 중국과의 가격 경쟁에서 패배한 액정(LCD) 대신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완전히 방향을 틀었다. 현대자동차 역시 자율주행차, 수소차 같은 미래차에 집중하겠다고 선언했다. 기존 LCD와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라인 종사자들은 앞날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Who said there is no trickle-down effect on our economy? Many display and automobile subcontractors have begun to suffer damage. You cannot blame the conglomerates. If they fall behind in the areas lead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y will die out in the global market. From now on,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similar changes will follow in various industries and businesses, and individuals will suffer great pains.

낙수효과가 없다고 누가 그랬나. 이미 수많은 디스플레이, 자동차 하청 협력사들이 타격을 받기 시작했다. 대기업들을 탓할 수 없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분야에서 뒤처지면 세계 시장에서 영원히 도태될 수밖에 없다. 앞으로 산업 곳곳에서 비슷한 변화가 잇따르고 기업과 개인들은 큰 고통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Exports, which support the economy, have been declining for nine consecutive months. No exit from Japan’s export ban is in sight. But politicians do not talk about the economic crisis. Bills that will help businesses, such as deregulation, are still tied in the National Assembly. It is questionable if there is even a short-term measure, much less a long-term plan to overcome the crisis. I get the impression that they want to avoid the annoying economic issues.

경제 버팀목인 수출은 9개월째 내리막길이다. 일본의 무역규제도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도 정치권에선 경제 위기에 대한 어떤 말도 나오지 않는다. 규제 해소 등 기업의 숨통을 트이게 할 법안들은 여전히 국회에 묶여있다. 위기를 극복할 장기 플랜은커녕 단기 대책이라도 있는지 의문이다. 골치 아픈 경제 문제는 되도록 피하고 싶어하는 인상마저 받는다.

At this juncture, Chairman Park Yong-maa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recently said that the Korean economy is “an abandoned and forgotten child.” I think it is an appropriate comparison. “When internal and external negative factors are approaching, discussion on economy is missing,” the chairman said. Of course, the abandoned and forgotten child can work hard and thrive. In that case, will politics take credit for such achievements?

이런 상황에서 최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우리 경제를 ‘버려지고 잊혀진 자식’이라고 한 것은 적절한 비유다. “대내외 악재가 종합세트처럼 다가오는데 경제에 대한 논의는 실종된 상태”라는 것이다. 버려지고 잊혀진 자식이 죽을 힘을 다해 잘 될 수도 있다. 그때가 되면 정치권은 ‘내가 부모다’라고 생색을 낼 건가.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8 A fallout of ‘Gsomia non grata’? 2019.10.08 91
KOREA JOONGANG DAILY

'지소미아 논 그라타' 후폭풍?

In 2010, the Pakistani government wanted to send a veteran diplomat who had served as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and India to Saudi Arabia and asked for its agreement, but Saudi Arabia rejected it. Before the Saudi rejection, the United Arab Emirates and Bahrain also refused. This diplomat could not get an agrément from Arab countries. Pakistan later found out that his name was vulgar in Arabic and these countries did not want to receive him as a Pakistani ambassador.

2010년 파키스탄 정부는 미국과 인도 대사를 지냈던 베테랑 외교관을 사우디아라비아 주재 대사로 보내려 사우디에 동의를 구했지만 거부당했다. 앞서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도 그를 거부했다. 유독 아랍권 국가에서만 아그레망(agrement·주재국 동의)을 받지 못한 것이다. 뒤늦게 파악한 이유는 이랬다. 아랍어로 그의 이름을 읽으면 입에 담기 힘든 속된 말이라 차마 대사로 받을 수가 없었다.

“Agrément” refers to seeking agreement of the receiving country before sending a diplomatic mission. It was defined in the Vienna Convention on Diplomatic Relations of 1961 in order to prevent international conflict from a country rejecting an officially appointed diplomat from another country. The person who receives an agrément is called a persona grata. In contrast, a person who did not get an agrément is called a persona non grata.

프랑스어로 ‘동의(同意)’라는 뜻의 아그레망은 외교사절 파견 전 상대국의 동의를 구하는 것이다. 정식 임명된 외교 사절을 상대국이 거절해 생기는 국제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해 1961년 제정된 ‘외교관계에 대한 빈 협약’에 규정됐다. 아그레망을 받은 사람은 라틴어로 ‘페르소나 그라타(환영받는 인물)’로 불린다. 반대로 아그레망을 받지 못한 이는 ‘페르소나 논 그라타(기피 인물)’다. 외교사절 개인에 대한 불만이나 정치적인 이유 등으로 아그레망을 미루기도 한다. 빈 협약상 접수국은 아그레망을 거부할 권리가 있고, 그 이유를 밝힐 의무는 없다.

At the National Assembly Foreign and Unification Committee interpellation session on Oct. 4, the delayed agrément by the U.S. government on Korean Ambassador to the U.S. designee Lee Soo-hyuck became a controversy. Since the designation was announced on Aug. 9, 56 days have passed, and agrément is yet to come. The opposition party claimed that Washington was expressing discontent about Korea’s ending of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ith Japan in a roundabout way and showed concern about cracks in the alliance.

지난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에 대한 미국 정부의 아그레망 지연이 논란이 됐다. 내정 발표(8월9일) 이후 56일이 지났지만 아그레망을 받지 못해서다. 야당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따른 불만을 미국이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동맹 관계의 균열을 우려했다.

It is an exaggeration to interpret the delayed agrément as an offshoot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Gsomia non grata.” It would be fortunate if only administrative procedure takes time. But it is a different matter if it is another warning sign of Korea-U.S. relations. Rather, I would prefer the ambassador’s name to hinder the agrément.

미국의 아그레망 지연을 문재인 정권의 ‘지소미아 논 그라타’ 후폭풍으로 여기는 건 확대 해석일 수도 있다. 행정 절차상 시간이 소요돼서라면 다행이다. 빨간불 켜진 한·미 관계에 또 다른 경고음이라면 문제는 달라질 수 있다. 대사 이름이 아그레망의 발목을 잡는 황당 해프닝이 차라리 낫겠다 싶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7 The important human variable 2019.10.07 111
KOREA JOONGANG DAILY

인간의 행동

Last week, U.S. electric carmaker Tesla Motors updated its software. A smart calling function was added, allowing the driver to call a car in a garage or parking lot and ask it meet them wherever they are using a smartphone app. Tesla’s stock price soared by 20 percent, and people raved that “Knight Rider,” a popular television series from the 1980s, had finally come true.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지난주 소프트웨어 버전10(v10)을 업데이트했다. ‘스마트 호출(Smart Summon)’이란 기능이 추가됐는데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주차장이나 차고에 넣어둔 차량을 호출할 수 있다. 테슬라 주가는 20%나 올랐고, 사람들은 1980년대 인기 TV시리즈 ‘나이트 라이더(한국명 전격Z작전)’가 현실이 됐다며 열광했다.

Then, a series of videos posted on social media threw a cold blanket on the excitement. Tesla owners who summoned their cars using the function complained that the parking lots quickly turned into chaos. The Teslas in the videos crashed into cars parked nearby or passed by the owners who summoned their cars.

그런데 소셜미디어에 찬물을 끼얹는 영상이 속속 올라왔다. ‘스마트 호출’ 기능을 이용해 차량을 호출한 테슬라 오너들이 “기능을 사용했다가 주차장을 혼돈(chaos)에 빠뜨렸다”며 불만을 터뜨리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 속 테슬라 차량들은 주변에 주차된 차와 접촉사고를 일으키거나 차를 부른 오너를 지나쳐 가버리기도 했다.

Autonomous driving is the irreversible trend. Along with electric cars, it is seen as the technology that will change the combustion engine paradigm that has lasted for 150 years. But reality is different. Carmakers around the world announced that they will offer complete self-driving services this year, but I haven’t heard any updates.

자율주행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 전기차와 더불어 150년 내연기관 자동차의 패러다임을 바꿀 기술로 각광받는다. 하지만 현실은 좀 다르다. 전 세계 완성차 업체들은 올해부터 완전 무인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했지만 감감무소식이다.

In a New York Times article titled “Despite High Hopes, Self-Driving Cars Are ‘Way in the Future’” published in July, it was reported that carmakers and IT companies are postponing the commercialization of fully self-driving cars. In an interview with the New York Times, Bryan Salesky, CEO of self-driving company Argo AI, which is working with Ford Motor Company, said that despite the promises made by the industry, self-driving vehicles are still something of the future.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7월 ‘자율주행차는 미래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주요 완성차 업체와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완전 자율주행차의 상용화 시기를 늦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포드와 협업하고 있는 자율주행 전문기업 아르고의 브라이언 살레스키 최고경영자(CEO)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산업계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무인 자동차는 미래의 이야기가 됐다”고 말했다.

As for the reasons for the delay, the New York Times mentioned human behavior. No matter how well-equipped the cars are with high-tech sensor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here is no way to predict how other cars, pedestrians and bicycles will behave on the road.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늦어지는 이유로 NYT는 ‘인간의 행동(Human Behavior)’을 꼽았다. 아무리 첨단의 센서와 인공지능으로 무장해도 신호등을 무시하는 자동차와 행인, 진입 불가 도로에 들어오는 자전거를 예측할 방법은 아직 없다는 이유에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6 The Israel discount 2019.10.04 122
KOREA JOONGANG DAILY

이스라엘 디스카운트

“This country has made great accomplishments in research and development [R&D], but I thought it was not good at business. This is also an opinion shared by the world, especially allies. When acquiring a company, this country was often referred to as having a ‘discount.’”

‘○○○○이란 나라는 연구ㆍ개발(R&D)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었지만, 사업에는 서툴다고 생각했다. 이는 전 세계, 특히 우방들의 공통된 의견이기도 했다. (…) 기업을 인수할 때면 ‘○○○○ 디스카운트’라는 용어가 흔히 사용되었다.’

This is from a book recently published in Korea. What country is this? Nine out of ten people would say Korea. Actually, the country’s R&D investment for GDP is the first or second in the world, and it has the most paper citations and patents, but we are used to the criticism that there hasn’t been an outcome. The “Korea discount” has long been used as a term summing up the characteristics of Korea’s market.

최근 국내에 출간된 책의 내용 중 일부다. ‘○○○○’가 어디일까. 열에 아홉은 당연히 ‘대한민국’이라고 답을 할 것 같다. 국내총생산 대비 R&D 투자가 세계 1~2위를 기록하고, 논문ㆍ특허 실적도 세계 으뜸 수준이지만, 제대로 된 성과가 나오는 게 없다는 비판이 너무도 익숙한 현실 때문이다.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한국 자본시장의 특성을 요약해주는 단어로 굳어 진지 오래다.

But the country in the book is Israel. This quote is from the preface of Yigal Erlich’s “Yozma: Daring, Innovation, and Venture Capital in Israel,” which was published on Sept. 15. In the 21st century, Israel is a country of start-ups. It is a small country with 9 million people — even less than the population of Seoul — yet there are 6,500 start-ups. Each year, 1,000 start-ups are founded in the country. Israel has 93 companies listed on Nasdaq, the third most in the world, after the United States and China. Here, many would argue that Jewish people control politics and economy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small country could accomplish so much thanks to the solid network.

하지만 책 속의 답은 ‘이스라엘’이다. 지난 15일 발간된 『요즈마 스토리』(이갈 에를리히 지음, 이원재 옮김)의 서문에 나오는 내용이다. 21세기 이스라엘은 스타트업의 나라다. 서울시 인구보다 작은 900만 명이 사는 소국이지만 6500개의 스타트업이 있고, 매년 1000개의 스타트업이 새로 생겨난다. 나스닥에 미국ㆍ중국 다음으로 많은 93개의 기업을 상장한 나라이기도 하다. 이쯤 얘기하면 흔히 나오는 반박이 있다. ‘미국의 정치ㆍ경제를 좌지우지하고 있는 민족이 유대인이다. 그들이 서로 밀고 당겨주는 네트워크가 있다 보니 작은 나라지만 그런 성과를 올릴 수 있다.’

What’s surprising is that Israel was a “country of discount” until the 1990s. After the Soviet Union fell and about 1 million Russian Jews flocked to the country in the early 90s, the Israeli economy was not in a good condition. Universities and research centers focused on research, and hardly ventured to establish start-ups. The country of start-ups was born then. The government established start-up incubators for each region and promoted funds to create a start-up ecosystem.

여기서 반전-. 이스라엘은 199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말 그대로 디스카운트의 나라였다. 특히 90년대 초 소련이 무너지고 100만 명가량의 유대계 러시아인들이 몰려들면서 경제가 최악의 상황에 내몰렸다. 대학도 출연연도 연구만 하려 했지, 창업에 나서는 경우가 드물었다. ‘스타트업 국가’ 이스라엘은 이때 태어났다. 정부가 나서서 지역별로 창업 인큐베이터를 설립하고, 펀드를 육성해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어냈다.

Up to this point, it is not so different from Korea. Then why is Korea still tainted with the reputation of having a discount? I know the answer. It depends on whether a country has a mature social system and atmosphere to tolerate failures. If Korea cannot evolve from a country where once you fail at a business you have bad credit, the Korea discount will continue.

여기까지는 한국도 다르지 않다. 그런데 왜 한국은 여전히 디스카운트의 오명에 시달리고 있을까. 사실 답도 안다. 실패를 용인하는 사회 제도와 분위기가 있느냐다. 한번 사업에 실패하면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나라를 벗어나지 못하면 디스카운트는 앞으로도 계속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5 Who really represents me? 2019.10.02 99
KOREA JOONGANG DAILY

‘대의’없는 대의민주주의의 위기

The number of naturalized Koreans has surpassed 1 million for the first time. According to a 2018 census published in August by Statistics Korea, 330,000 households are multiethnic, totaling 1,009,000 people. They are naturalized Korean citizens, the spouses or children of Korean nationals. However, former Rep. Lee Jasmine, who beca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rough proportional representation in 2012, is the only naturalized Korean lawmaker the country has ever had. In terms of population composition, there should be at least six now.

다문화 인구가 처음으로 1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8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8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다문화 가구는 33만여가구, 가구원은 100만9000명이었다. 이들은 귀화했거나 내국인과 결혼한 외국인 및 자녀로 사실상 ‘한국인’이다. 그런데 제헌국회(198석)부터 현재(300석)까지 다문화 출신 국회의원은 2012년 비례대표로 당선된 이자스민 전 의원이 유일했다. 인구 비율만 놓고 봐도 현직 의원 중 6명은 돼야 정상인 데 말이다.

Imbalance in age representation is even more serious. Thirty-four percent of voters are in their 20s and 30s, but only 0.4 percent of elected lawmakers in the 20th National Assembly are in their 20s. Politicians in their 50s make up a whopping 55.5 percent of the legislature, even though they account for only 19.9 percent of voter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Parliamentary Union’s 2018 report, Europe has a high percentage of lawmakers under 40. For instance, 41.3 percent of Danish lawmakers, 34.1 percent of Swedish lawmakers and 23.3 percent of French lawmakers are under 40. Even in the United States, where politics is often considered a lifelong career, 6.6 percent of lawmakers are under 40. In Japan, which has the oldest population in the world, 8.3 percent of the legislature are under 40 — still more than Korea’s 0.6 percent — if you take into account proportional representation.


연령비를 따져보면 더욱 심각하다. 전체 유권자 중 20·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34%지만 20대 국회 당선자(지역구)는 0.4%에 불과했다. 반면 유권자의 19.9%인 50대는 55.5%나 된다. 2018년 국제의회연맹(IPU)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은 40세 이하 국회의원 비율이 높다. 덴마크(41.3%)와 스웨덴(34.1%), 프랑스(23.2%)가 대표적이다. 정치를 ‘종신직’으로 여기는 미국(6.6%)도, 세계 최고령 국가인 일본(8.3%)도 한국(0.6%, 비례 포함)보다 많다.

Korea’s representative democracy cannot structurally reflect the voices of the younger generations or people of diverse backgrounds. Some young people have turned their back on the ruling party, but the opposition party’s ratings have certainly not gone up — those voters feel like no party represents their voice.

이처럼 한국의 ‘대의’민주주의는 젊은 세대나 다문화의 목소리는 반영될 수 없는 구조다. 20대가 여권에 등 돌렸는데도 야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것은 20대의 목소리를 대변할 정당이 없기 때문이다.

A political party rests on representation. When today’s party system was established in Western society in the 19th century, the bourgeoisie and working classes created a two-party system. As political parties reflected social divisions at the time, they mediated discords to find solutions.

정당의 생명은 ‘대의(代議)’다. 현재의 정당체제가 생겨난 19세기 서구사회에선 부르주아와 노동자 계급의 양당 구도가 자리 잡았다. 당시 정당은 사회 균열 구조와 맞아떨어졌고 정당을 통해 갈등이 조정되고 합의점을 찾았다.


However, as society becomes more divided, more conflicts arose other than over class. The function of representation to advocate and coordinate complicated interests of gender, generation, culture and environment became more important. So a lot of European countries have smaller political parties advocating diverse values. They find middle ground through coalitions. In the United States, the two-party system flexibly responds to various issues.

그러나 사회가 분화·발전하면서 계급 외에도 다양한 갈등 요소가 생겼다. 젠더, 세대, 문화, 환경 등 복잡한 이해관계를 대표하고 조율할 수 있는 ‘대의’ 기능이 더욱 중요해졌다. 이 때문에 유럽은 다양한 가치를 표방하는 군소정당이 존재하며, 이들이 연정을 통해 합의점을 찾는다. 미국은 양당제라도 다양한 이슈에 유연하게 대응한다.

But only Korea has such a dramatic and serious discrepancy between social division and party systems. People’s voices are diverse, but politics only has a two-faction rhetoric of liberals and conservatives. Whatever issue you bring to the table, Korean politics is divided into liberals criticizing their opponents as a “deep-rooted evil” and conservatives accusing their opponents of “communism.”

그런데 유독 한국만 사회 균열구조와 정당체제의 불일치가 심각하다. 시민들의 목소리는 다양한데 정치는 진보와 보수 2개의 진영 논리뿐이다. 무슨 이슈를 대입해도 한국 정치는 진보의 ‘적폐’와 보수의 ‘빨갱이’로 찢어져 있다.

It is important to pursue grand causes like reform and justice, but the basic function of parliamentary democracy is representation. People entrusted power to the representatives not so they could do what they wanted, but to represent various voices such as contract workers, small business owners, young people and diverse cultures. What do Korean politicians represent today? They only represent their own factions and the interests of the establishment.

개혁·정의와 같은 ‘대의(大義)’를 좇는 것도 중요하지만 의회민주주의 기본은 ‘대의(代議)’다. 국민이 대표자에게 권력을 맡긴 건 정치인 마음대로 하란 게 아니라 비정규직과 소상공인, 청년과 다문화 등 다양한 시민의 목소리도 대변해 달란 뜻이다. 과연 오늘날 한국 정치는 무엇을 대의하는가. 자신이 속한 진영과 기득권의 이익만 대표하고 있는 건 아닌가.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4 The glass ceiling and floor 2019.10.01 47 1
KOREA JOONGANG DAILY

유리 바닥 판도라 상자

Writer and management consultant Marilyn Loden first used the term “glass ceiling” at the Women’s Action Alliance conference in New York City in 1978. Referring to the invisible yet unbreakable barrier, she pointed out the practice and culture of implicitly prioritizing white males — regardless of competency — when there is no explicit discrimination in promotion and appointment.

작가이자 경영 컨설턴트였던 메릴린 로덴은 1978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여성행동연대 회의에 토론 패널로 참여해 ‘유리 천장(Glass Ceiling)’이란 말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결코 깨뜨릴 수 없는 장벽’이라는 의미로 명시적인 인사 차별 규정이 없음에도 능력과 무관하게 암묵적으로 백인 남성을 우대하는 관행과 문화를 지적하면서다.

The term “glass ceiling” became widely used after a 1986 Wall Street Journal article discussed the challenges women experience in their careers. Now, the meaning has expanded to include the obstacles hindering advancement in the corporate ladder within an organization regardless of workers’ skills and qualifications due to ethnicity as well as gender.

유리 천장은 86년 여성이 승진에서 겪는 어려움을 다룬 월스트리트저널 기사에 다시 등장하며 널리 알려지게 된다. 이후 성별뿐만 아니라 인종 등의 이유로 능력이나 자질과 무관하게 조직 내에서 승진 등의 사다리를 올라가지 못하는 공고한 장벽을 일컫는 말로 그 의미가 확대됐다.

The concept of “glass floor” has emerged lately, referring to the barrier hindering the socially vulnerable class from moving up. The establishment that has accumulated social capital selects policies favorable to them as a device to prevent their social and economic downfall. Richard Reeves, the author of “The Dream Hoarders: How America’s Top 20 Percent Perpetuates Inequality,” argues that dominance of opportunities of the vested interest class through unfair college admissions system and internship programs that require connections creates the glass floor that helps prevent upward social mobility.

사회적 약자의 신분 상승을 막는 유리 천장의 반대 개념이 최근 등장한 ‘유리 바닥(Glass Floor)’이다. 사회적 자본을 축적한 기득권층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책을 통해 사회ㆍ경제적 신분의 하락을 막으려 만들어 놓은 방지 장치를 뜻한다. ‘보이지 않는 혜택’이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20 VS 80의 사회』 저자인 리처드 리브스는 불공정한 대학 입학 제도와 인맥ㆍ연줄이 중요한 인턴제도 같은 기득권층의 ‘기회 사재기’가 계층 이동을 막는 유리 바닥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On Sept. 27, ruling Democratic Party Chairman Lee Hae-chan proposed a complete investigation on the admissions of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 including the children of National Assembly members — in regard to the ever-sprawling allegations about Justice Minister Cho Kuk’s children. Opposition parties, including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are willing to accept it. The glass floor is the same thing as the glass ceiling. Preventing certain people from falling to a lower class is like kicking the ladder to prevent others from climbing up.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의 입시문제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도 “못할 것 없다”는 입장이다. 유리 바닥은 유리 천장의 같은 말이다. 누군가의 계층 하락을 방지하는 것은 또 다른 누군가의 계층 상승을 막는 ‘사다리 걷어차기’라서다. 한국 사회에서 기회의 공정성을 해치고 상대적 박탈감을 부추기는 유리 바닥의 실체를 드러낼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는 것일까.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3 Driven by profit, not the truth 2019.09.30 169 1
KOREA JOONGANG DAILY

구텐베르크와 유튜브

When Gutenberg’s printing press became available, the Catholic Church in Rome was worried. As it was the exclusive right of the church to read and interpret the Bible, the development of printing technology allowed Bibles to be written and spread in many languages, not just Latin. Even religious reformists were concerned that the authority of the church would fall and intellect of the general public would increase. German religious reform visionary Johann Geiler said that giving a bible to ordinary people was like “giving a child a knife to cut bread for themselves.” Geiler believed that the monopoly of knowledge sDriven by profit, not the truthhould be broken, but he was worried of a flood of knowledge.

구텐베르크의 인쇄술 보급을 가장 우려한 건 로마 가톨릭 교회였다. 성경을 읽고 해석하는 건 교회의 독점적 권한이었지만, 인쇄술의 발달로 라틴어가 아닌 일반 언어로 성경이 씌어지고 보급됐기 때문이다. 교회의 권위는 실추됐고, 일반인의 지식수준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종교개혁가들조차 우려를 나타냈다. 독일 종교개혁 선구자인 요한 가일러는 “성경을 평신도의 손에 쥐여주는 것은 어린이에게 칼을 줘 딱딱한 빵을 썰게 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지식 독점을 타파해야 한다고 믿었던 가일러조차도 지식의 범람을 우려한 것이다.

The development of YouTube is similar to Gutenberg’s printing press. YouTube creators have replaced the role of media giants to spread news and knowledge. More and more, people young and old are gaining knowledge from YouTube instead of turning to traditional media. Traditional media has not only lost authority but has also become the target of criticism. “Knowledge democratization” made a leap with one-person media, but there are adverse side effects as well, most especially when it comes to bias. Some say that one-person media is similar to a one-sided baseball broadcast.

유튜브의 발달은 구텐베르크의 인쇄술에 비견된다.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은 지금까지 거대 미디어가 독점했던 뉴스와 지식의 전파를 대신한다. 청년들은 물론 노년층까지도 전통적인 미디어보다 유튜브에서 지식을 얻는다. 기존 미디어는 권위를 잃는 것을 넘어 비난의 대상이 됐다. 1인 미디어의 발달로 ‘지식의 민주화’는 또 한 번 도약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다. 기존 미디어 이상으로 편향성이 큰 탓이다. 확증 편향적인 1인 미디어의 행태를 두고 ‘야구 편파중계’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People argue that authority is not only broken but also removed. The public wants to see what they want to see and believes what they want to believe. Forbes analyzed that YouTube creators produce fake news because they are in pursuit of profit from advertising regardless of their ideological stance.

이런 현상에 대해 탈(脫) 권위를 넘어 '몰(沒) 권위의 시대'로 접어들었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중들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기 때문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가짜 뉴스’를 양산하는 것은 이념적 진영에 상관없이 수익(광고 등) 지향적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The rise of YouTube creators owes to the original sin of conventional media. But if what they are creating is fake news, we have to be wary of the harm. In the age of no authority, what we need is the public judgment to distinguish right from wrong.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부상하게 된 건 기존 미디어의 원죄가 크다. 하지만 그들이 ‘창조하는’ 것이 진실이 아니라 ‘가짜 뉴스’라면 그 폐해 역시 경계해야 한다. 몰 권위의 시대에 필요한 건 옳고 그름을 가릴 수 있는 대중의 시각이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2 Shrinking middle class 2019.09.27 144
KOREA JOONGANG DAILY

얇아지는 중산층의 '두께'

In 1961, the Philippines was the third richest country in Asia after Japan and Singapore. Its per-capita GDP was three times Korea’s. But 50 years later, Korea’s per-capita GDP is ten times that of the Philippines. Among the factors that changed the fates of the countries, one is the size of the middle class.

1961년 필리핀은 아시아에서 일본ㆍ싱가포르 다음으로 잘사는 나라였다. 당시 필리핀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한국의 약 3배. 그러나 50여년이 지난 현재는 한국의 1인당 GDP가 필리핀의 10배다. 두 나라의 운명을 가른 요인은 여럿 있지만, 그중 하나로 중산층의 ‘두께’가 꼽힌다.

According to Romulo A. Virola, who served a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National Statistical Coordination Board, 74.7 percent of households in the Philippines are under the poverty line. Only 25.2 percent are middle class, and 0.1 percent are upper class. Because of the limits in improving people’s spending power, industries have little support. Meanwhile, the educated middle class grew in Korea during the 1960s and 70s. As their spending power grew, Korea’s electronics, automobile and steel industries had a foundation from which to advance to global markets.

필리핀 국립통계조정청장을 역임한 로물로 A 비롤라의 연구에 따르면 필리핀 가구의 74.7%는 빈곤층에 속한다. 반면 중산층은 25.2%에 불과하다. 0.1%의 상위층이 재산을 독식하다시피 한다. 국민의 구매력 향상에 한계가 있다 보니 산업이 성장할 기초 체력이 빈약했다. 반면 한국은 60~70년대 성장기를 거치며 교육받은 중산층이 늘어났고, 이들이 구매력이 커가면서 한국의 전자ㆍ자동차ㆍ철강 산업이 세계 시장으로 도약하는 기반을 만들어줬다.

Develop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Japan and Korea have a robust middle class. In contrast, countries in Central and South America and Southeast Asia have a small middle class.

한국 외에도 미국ㆍ유럽ㆍ일본 등 선진국의 계층 구조는 중산층이 두터운 ‘항아리형’이 대부분이다. 반면 중남미ㆍ동남아 국가에선 중산층이 얇은 ‘피라미드형’ 계층 구조가 많은 편이다.

Lately, there are signs that the middle class in Korea is shrinking. One of the notable indicators — the percentage of people whose income range between 50 percent and 150 percent of the median income — fell to the lowest in history in the second quarter. It has been dropping for four consecutive years — from 67.9 percent in 2015 to 66.2 percent in 2016, 63.8 percent in 2017, 60.2 percent in 2018, and 58.3 percent in 2019. Quality jobs in the manufacturing sector are disappearing. As the gap between the top and bottom income brackets grows, the number of poor people is increasing.

최근 우리나라에선 중산층이 쪼그라드는 신호가 포착되고 있다. 대표적인 중산층 지표 중 하나인 ‘중위소득 50% 이상~150% 미만 비중’은 2분기 기준으로 올해 사상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2015년 67.9% ▶2016년 66.2% ▶2017년 63.8% ▶2018년 60.2% ▶2019년 58.3% 으로 4년 연속 하락세다. 질 좋은 일자리인 제조업 일자리가 사라지고, 상·하위 소득 격차가 벌어지며 빈곤층(중위소득 50% 미만)이 늘어난 영향이다.

The number of people who consider themselves middle class is decreasing. In a Gallup Korea survey in 1989, 75 percent of people considered themselves middle class. At the time, people were optimistic about moving up in class, as the country was developing thanks to the three lows — low oil prices, low dollar value and low international interest rates — and the Asian Games in 1986 and Seoul Olympics in 1988. But in recent surveys, the number is hardly over 50 percent. It stands in comparison to the 2018 Pew Research Center survey of the United States, where 70 percent thought they were middle class.

스스로 중산층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이른바 ‘체감 중산층’도 감소세다. 1989년 갤럽조사에서는 75%가 스스로를 중산층으로 여겼다. 3저 호황과 86아시안게임·88올림픽 등으로 나라가 성장하면서 계층 상승에 대한 낙관이 클 때다. 그러나 최근 설문 조사에서는 50%대를 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실제 중산층 비율은 52%이지만, 약 70%가 자신을 중산층으로 생각하는 미국(2018년 퓨 리서치센터 조사)과 대비된다.

The government should consider the decreasing middle class seriously. The middle class is not only the backbone supporting the economy, but also a safety net helping reduce social discord and inducing integration. When the middle class shrinks, social and economic health is hurt.

정부는 이런 중산층 감소를 엄중하게 봐야 한다. 중산층은 경제를 지탱하는 ‘허리’일 뿐 아니라, 사회 갈등을 줄이고 통합을 이끌어내는 사회적 ‘안전판’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중산층이 위축되면 우리 경제ㆍ사회의 건강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The core of income-driven growth — the economic philosophy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 is to bring those falling behind into the middle class. A shrinking middle class could be a critical threat to the policy.

특히 현 정부의 경제운용 철학인 소득주도성장은 뒤처진 이들을 중산층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게 핵심이다. 당초 취지와는 반대로 중산층이 쪼그라드는 것은 정책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데 결정적인 위협이 된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E.161 Between technology and emotion 2019.09.26 108
KOREA JOONGANG DAILY

기술과 감정사이

As the information technology industry leads the world, technology has become a power more formidable than ever. Advanced technology means innovation and has become a requirement for survival. Companies focus on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recruiting talents, and the United States is battling with China over Huawei to defend its technology hegemony. Technology disputes between renowned global companies are common, as we’ve seen in the lawsuit between Apple and Samsung in 2011, a legal battle between Apple and Google in 2012 and a 36 trillion-won ($30 billion) lawsuit between Apple and Qualcomm in 2017.

정보기술(IT) 산업이 세계를 주도하면서 기술은 더욱 강력한 권력이 됐다. 잘난 기술이 곧 혁신이고 생존의 조건이다. 기업들이 연구개발과 인재 영입에 사활을 걸고, 미국이 화웨이를 걸고 중국과 척을 지는 것도 기술 패권을 지키기 위해서다. 2011년 애플과 삼성 소송, 2012년 애플과 구글 소송, 2017년 36조원에 달했던 애플과 퀄컴 소송 등 이름깨나 알려진 글로벌 기업에게 기술 분쟁은 일상다반사다.

Korean companies are no exceptions. According to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there were 284 patent dispute cases involving Korean companies in the United States last year. Among them, 104 were raised by Korean companies. In a list of companies with the most number of patent registrations in the United States, Samsung Electronics is ranked second, while LG is seventh. Friction between Korean corporations that can be seen as emotional discord are actually an extension of technology disputes at a greater scale. The TV dispute between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is essentially about the technologies regarding requirements for 8K resolution TV and the difference between QLED TV and OLED TV. A battery lawsuit between LG Chemical and SK Innovation also deals with whether technology was leaked or not.

한국 기업도 예외는 아니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한국 기업의 특허 분쟁은 284건인데 우리 쪽이 제소한 것도 104건이나 된다. 미국에서 특허 등록을 가장 많이 한 기업 명단엔 삼성전자(2위)와 LG전자(7위)가 있다. 최근 감정싸움처럼 보이는 국내 대기업 간 마찰도 크게 보면 기술 분쟁의 연장선이다. 삼성전자와 LG 전자 간 TV 논쟁의 본질은 ‘8K TV 화질의 조건’, ‘QLED TV와 OLED TV의 차이’ 등 기술이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소송에도 기술 유출 여부를 다투는 엄연한 배경이 있다.

When companies want to promote their technologies and defend their patent rights, such lawsuits cannot be degraded as “wars of attrition” or “dogfights for interests.” Economic value and the impact of each technology has grown so much. We are no longer in the government-driven development era in which Korean companies work together. In the global stage these days, all players are in competition. Precedence of government intervention could be an obstacle that limits Korean companies’ response to technology disputes with foreign companies. Chinese companies are involved in lawsuits around the world for stealing technologies largely thanks to the Chinese government’s protection. Technology disputes between companies often reach an agreement according to the interests of both parties. Companies actually know very well the point where technology competition leads to technology development and cooperation rather than a fatal loss.

기업이 저마다 기술력을 알리고 권리를 찾겠다는데 이를 ‘소모전’ ‘이전투구’로 일축할 순 없다. 그러기엔 기술 하나에 걸린 경제적 가치와 파장이 비교할 수 없이 커졌다. 국내 기업끼리 좋게 가자는 논리도 정부 주도 개발 시대라면 모를까, 글로벌 무대에서 서로가 경쟁하는 지금에 맞지 않는다. 오히려 정부의 중재 선례가 외국 기업과 기술 분쟁을 벌일 때 한국 기업의 대응 폭을 옥죄는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중국 기업들이 ‘기술 먹튀’라는 오명 아래 세계 곳곳에서 소송에 휘말린 건 정부의 비호 탓이 크다. 기업의 기술 분쟁은 대부분 양측의 이해관계에 따라 합의에 이르곤 했다. 기술 경쟁이 치명적 손실 대신 기술 발전과 협력으로 이어지는 그 지점을 기업들은 의의로 잘 알고 있다.

ⓒKOREA JOONGANG DAILY(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리스트 더보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