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전성협 “안희정 증인들, 김지은 왜곡된 이미지 메이킹에 혈안”

중앙일보 2018.07.14 11:25
안희정 전 충남지사(왼쪽 사진)와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 [중앙포토, JTBC 캡처]

안희정 전 충남지사(왼쪽 사진)와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 [중앙포토, JTBC 캡처]

안희정(53)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사건을 고소한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33)씨 측인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이 “안 전 지사의 측근들이 재판에서 김씨 이미지를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성협는 13일 입장문을 내고 “피고인 측 증인 7명은 모두 김씨를 거짓말하는 사람, 안희정을 좋아한 사람으로 몰고 갔다”며 “거짓말하는 사람이라면 (안 전 지사는) 왜 중책을 맡겼나. 안희정을 좋아한 것 같다는, 짜고친 듯한 발언은 ‘합의한 관계’라는 주장의 증거인가”라고 반문했다.  
 
전성협은 또 안 전 지사 부인 민주원 여사가 이날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지난해 8월 충남의 휴양지 상화원에 갔을 때 우리 부부 침실에 김씨가 새벽 4시에 들어와 깜짝 놀랐다”고 증언한 이른바 ‘상화원 사건’의 전후 맥락도 안 전 지사 측 주장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전성협은 “민주원은 상화원 사건 이후에도 김씨에게 홍삼을 보내고, 마카롱을 주고, 스스럼없이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다”며 “김씨는 상화원 일이 있은 지 한참 후인 지난해 12월 20일까지 수행비서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씨가 (상화원 사건 등으로) 김씨를 의심했다면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한가”라며 “(김씨의) 표정과 문자가 밝은 느낌이었던 것이 상대(안 전 지사)를 좋아했다는 뜻이라면, 민씨도 김씨를 좋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전 지사의 추문과 불필요한 소문을 막는 것은 수행비서의 주요 업무”라며 “김 씨는 (수행비서가 될 때) 특정 여성 인사와 모임 시 주의를 요한다는 내용을 인계받았다. 그 인사가 만남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내 김씨는 혹시 모를 돌발상황에 대비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성협은 김씨가 착신전환된 수행용 휴대전화로 ‘2차를 기대한다’는 해당 인사의 메시지가 와 불상사를 막고자 안 전 지사 침실문 앞에 대기하다가 깜빡 졸았을 뿐이며 방에는 들어가지 않았다고 전성협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이밖에도 전성협은 ‘김씨가 귀여운 척했다, 홍조를 띠었다, 남자에게 인기가 많았다’ 등 피고인 측 증인들이 했던 발언을 열거하며 “증인들은 안희정의 이미지 메이킹을 맡았던 경력과 역량으로 김지은의 (왜곡된) 이미지 메이킹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재판을 맡은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조병구) 이날 민 여사 등 피고인 측 증인 3명 신문과 비공개 증거조사를 마친 뒤 “증인의 진술 한 마디 한 마디에 따라 지나치게 자극적인 보도가 이뤄지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법원의 사실인정은 공개재판뿐만 아니라 비공개재판에서 조사된 증거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자유심증주의에 기초해 이뤄진다”며 “법리적 쟁점에 관한 진지한 심리가 가능하도록 언론에서도 배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