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북 비핵화, 바라는 것보다 긴 과정 될 수 있어"

중앙일보 2018.07.14 01:5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가 사람들이 바라는 것보다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1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이 영국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이 영국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총리 지방 관저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 “이건 과정이다. 아마도 사람들이 바라는 것보다 더 기나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 역시 오래 걸리는 과정에 익숙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아직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이 북핵 문제 해결의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음을 암시하는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지, 시험장 폭파 등을 언급하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영희 이영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