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영월 동강 아침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중앙일보 사진전문기자 shotgun@joongang.co.kr

영월 동강 아침

중앙일보 2018.07.13 07:00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어제(12일) 아침 눈뜨자마자 창을 열었습니다.
안개 자욱했습니다.
지난 밤에 보였던 동강은 안개 품에 들어 뵈지 않았습니다.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산책을 나섰습니다.
희뿌연 산책로로 들어서자 난데없이 차가운 물이 얼굴에 튀었습니다.
동시에 끈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거미줄임을 직감했습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니 거미줄이 꽤 많습니다.
오가는 안개가 맺은 물방울 덕에 거미줄이 눈에 잘 띕니다.
족히 3m는 됨직한 거리를 가로 지른 거미줄, 
어찌 만들었을까요?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오솔길로 접어드니 5m가  넘게 길을 가로지른 거미줄이 있습니다.
그 먼 거리를 날았을까요?
보는 것만으로도 신기합니다.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조그만 거미 한 마리를 봤습니다.
이리저리 다니며 줄을 끊고 물방울을 털어냅니다.
아침 거미줄 정리 시간인가 봅니다.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거미줄을 살피다가 고개를 들어보니 안개가 걷히고 있습니다.
흐드러진 개망초 사잇길 지나 동강으로 들어섰습니다.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안개가 오르고 퍼지자 강과 산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강가에 숨죽여 앉은 백로도 눈에 들어옵니다.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영월 동강 20180712

 
고개를 돌려 상류 쪽을 봤습니다’
강이 흐릅니다.
안개도 강에 실려 흐릅니다.
그렇게 영월 아침이 흐릅니다.
 
배너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구독하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