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후보지 놓고 지역갈등 빚다 김해공항 확장 결론 … 오 시장 공약으로 재점화

중앙일보 2018.07.13 00:16 종합 22면 지면보기
지난 6·13 선거 과정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공약하면서 동남권(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됐다. 오 시장은 대구·경북의 반발 등 논란이 커지자 취임 이후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의 동의, 국민적 지지를 내세우며 한발 물러섰다.
 
오 시장은 애초 2028년 완공을 목표로 6조원을 들여 가덕도 해상 330만㎡(100만평)를 매립해 미주·유럽을 오가는 중·장거리 노선용 활주로 1개(길이 3.5㎞)를 갖춘 신공항 건설을 약속했다. 김해 신공항 건설로는 부산시민이 요구하는 24시간 운항하는 안전한 공항, 김해시민이 제기하는 소음문제 등을 해결할 수 없다는 주장에서다.
 
동남권 신공항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 경제성이 없다는 판정을 내렸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2년 대선과정에서 재차 공약했다. 당시 부산·경남과 대구·경북으로 나뉘어 가덕도와 밀양을 후보지로 밀면서 지역충돌이 일어났다. 2016년 6월 정부는 새 공항 건설은 경제성이 떨어진다며 기존 김해공항을 확장·보완하는 김해 신공항을 대안으로 내놓았다.
 
관련기사
 
지난해 4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김해 신공항(연간 3800만명 이용)은 다음 달 완료 예정으로 기본계획 수립용역이 진행 중이다. 공항시설 규모와 배치, 접근 교통시설, 소음피해대책 등 공항시설·운영계획을 확정하는 작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이어 올 하반기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2019년 기본·실시설계에 들어가 2026년 개항을 목표로 5조9576억원을 들여 새 활주로(3.2㎞)와 국제여객터미널, 접근 교통시설 등을 건설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대구시는 동구의 대구 국제공항과 군 공항의 시 외곽 이전을 추진 중이다.  
 
황선윤 기자
기자 정보
황선윤 황선윤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