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을 뚫어라

중앙일보 2018.07.13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통합예선 결승> ●황윈쑹 6단 ○신민준 8단  
 
1보(1~20)= 지난 2~7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이 열렸다. 이번 통합예선엔 역대 최다 인원인 383명이 참가해 북새통을 이뤘다. 이 가운데 19명만이 본선 무대에 오를 수 있으니, 경쟁률이 약 20대 1에 달했다. 
 
기보

기보

본선도 아닌 예선이니 만만한 것 아닌가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통합예선을 뚫는다는 게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다. 많게는 다섯판까지 연달아 승리를 거둬야 한다. 전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최강자들이 모인 자리이다 보니 한 판도 지지 않는 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통합예선의 마지막 경기를 '결승'이라고 부르는지도 모른다.
 
삼성화재배는 특이하게 일반조, 시니어조, 여자조로 나눠 통합예선을 치르는데, 일반조 통합예선 결승에선 9판의 한·중전이 열렸다. 신민준 8단도 중국의 황윈쑹 6단과 바둑판을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았다. 두 선수는 공교롭게도 2015년 삼성화재배 일반조 통합예선 결승에서 만난 적이 있다. 당시에는 신민준 6단이 승리했는데, 이후 대결에서는 황윈쑹 6단이 두번 연속 승리했다. 
 
참고도

참고도

실전은 좌하귀에서 본격적으로 돌들의 밀도가 높아지고 있다. '참고도' 흑 1, 3으로 두면 흑백의 실리와 세력이 호각을 이루는 모양. 그런데 실전에서는 전투를 마다치 않았다. 흥미진진한 바둑이 펼쳐질 조짐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아람 정아람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