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근혜 "세월호 의로운 희생자들" 언급 눈물도 '기무사' 작품?

중앙일보 2018.07.12 08:54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4년 5월 1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 발표 연설 말미 '의로운' 희생자 이름을 거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4년 5월 1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관련 대국민담화 발표 연설 말미 '의로운' 희생자 이름을 거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한 문건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눈물 인터뷰'를 만들어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KBS는 ‘PI 제고 방안 제언’이라는 내용이 담긴 기무사 문건을 공개했다. PI란 President Identity의 약자로 '대통령 이미지'를 의미한다.
 
기무사는 이 문건에서 지지율이 떨어진 대통령의 이미지를 좋게 만들 방안을 강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무사는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관련 대국민 담화를 할 때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희생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라는 제안도 담겨 있었다.
 
해당 기무사 문건이 보고된 지 닷새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며 담화를 발표했다. 세월호 희생자들을 '의로운 희생자'로 칭하며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기도 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흐르는 눈물을 닦지 않고 담화를 이어가는 모습으로 화제를 낳았다.
 
그 밖에도 기무사는 자필 위로편지나 페이스북을 통한 소통 강화 등을 제안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가족 중 홀로 살아남은 5살 어린이에게 장학금을 주면, 여성 대통령으로서 모성애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는 보고도 했다고 KBS는 덧붙였다.
 
한편 기무사가 박 전 대통령 탄핵 국면 당시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은 11일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에 배당됐다. 전날 군인권센터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소강원 기무사참모장(당시 기무사 1처장)을 '내란예비음모 및 군사반란예비음모' 혐의로 고발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은혜 정은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