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러 국방장관 “北·러 군사기술 협력, 유엔 안보리 결의로 중단”

중앙일보 2018.07.12 01:12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EPA=연합뉴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EPA=연합뉴스]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위해 북한과 모든 군사기술 협력을 중단했다고 러시아 국방장관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국방장관은 이날 게재된 이탈리아 ‘일 조르날레’(ilGiornale)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북한 간에는 군사기술협력 분야에서 일련의 협정이 체결됐지만, 현재 그 실현이 러시아의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 1874호 이행으로 중단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한 관계의 긴장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으며, 그런 긍정적 경향이 지속적이고 불가역적인 성격을 띠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쇼이구 장관은 양국 간 체결됐던 군사기술 협정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안보리 결의 1718호는 북한의 1차 핵실험에 대응해 2006년 채택됐다. 1874호는 2009년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조치로 결의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