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병기, 아들 국정원 채용 영향력 행사 논란에 “적폐세력의 저항”

중앙일보 2018.07.12 00:57 종합 2면 지면보기
김병기

김병기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아들 채용 문제를 두고 국가정보원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을 왜곡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2014년 당시 기무사 장교였던 아들이 국정원 임용시험에서 탈락한 사건은 당시 국정원 직원 사이에서도 ‘신판 연좌제’로 불렸다”며 “아들은 최종면접까지 합격한 뒤 이후 신원조회에서 떨어졌는데, 현직 기무사 장교가 신원조회에서 탈락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주장했다.
 
국정원에 20년간 몸담으며 인사처장 등을 역임한 김 의원은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됐다. 20대 국회 상반기 때 국정원을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를 맡았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현직 국정원 직원인 김 의원의 아들이 2014년 채용의 마지막 관문인 신원조회에서 떨어지자 김 의원이 지속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국정감사를 앞두고는 “2014년에 아들이 왜 떨어졌는지 설명을 요청했다”는 국정원 관계자의 증언도 전했다. 사실이라면 국회의원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내용이다. 김 의원의 아들은 국정원 공채에서 네 번 떨어졌으나 지난해 경력 채용을 통해 국정원에 입사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에서 “보도대로라면 2014년과 2017년의 국정원 신원조회 중 하나는 잘못된 것”이라며 “보도 내용은 국정원 개혁에 저항하는 적폐세력이 강고함을 방증한다. 이들은 내가 정보위원으로서 국정원의 누적된 병폐를 지속해 파고드는 것이 큰 부담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국정원 역시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정원은 공개채용 방식으로 적법하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직원을 선발하고 있다”며 “김 의원 아들의 경우도 대외 채용공고와 공식 선발 절차를 거쳐 임용됐고, 특혜나 편의 제공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해명에도 민주당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청년 취업 절벽 등이 만연한 상태에서 채용 비리 의혹은 휘발성이 강하기 때문이다. 불법 취업 청탁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의 경우처럼 자칫 불똥이 여권으로 튀는 건 아닌지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이 일파만파 퍼지지 않을까 솔직히 걱정하는 건 맞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 역시 “(김 의원이) 정보위 간사 시절에 아들이 채용된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야당은 일제히 비판 논평을 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원으로서 명백한 권력 남용이며, 대한민국 청년들과 부모들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김 의원 아들의 국정원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당국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기자 정보
하준호 하준호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