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성능 고만고만 AI스피커 … 소비자 2명 중 1명만 “만족”

중앙일보 2018.07.12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SK텔레콤이 11일 스마트 램프와 결합한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캔들’을 출시했다. 알람 시계 등과 연동해 작동한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이 11일 스마트 램프와 결합한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캔들’을 출시했다. 알람 시계 등과 연동해 작동한다. [사진 SK텔레콤]

국내 통신사·포털이 인공지능 스피커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인공지능 스피커 성능에 만족한다”는 소비자가 2명에 1명일 정도로 만족도는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인공지능 스피커를 출시했던 SK텔레콤이 11일 인테리어 램프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캔들’을 선보였다. ‘누구 캔들’은 흰색·파란색·분홍색 등 13가지 일반적인 색깔과 명랑·편안·차분·달콤 등 색채 치료에서 사용하는 4가지 색깔 등 총 17가지 색상의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다.
 
‘선라이즈 모닝콜’ 기능은 최근 유행하는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으로 귓속말·빗소리·백색소음을 이용하여 청각신경을 자극하는 콘텐트) 기능과 결합했다. 만약 사용자가 알람 시간을 7시에 설정했다면 6시 30분부터 조명이 점차 밝아진다. 7시가 되면 완전히 밝아진 조명과 함께 자연의 새소리를 담은 ASMR이 나오며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일어날 수 있게 돕는다.
 
기존 ‘누구’ 제품처럼 음악 감상·날씨 확인·감성 대화·라디오 청취·치킨 배달 등 30여개 기능도 ‘누구 캔들’에서 이용할 수 있다.  ‘누구 캔들’은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등에서 7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상호 SK텔레콤 서비스플랫폼 사업부장(전무)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실내조명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스피커와 램프를 결합했다”며 “고객들이 인공지능 플랫폼을 인지하지 않고도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SK텔레콤처럼 부가기능을 추가한 ‘스피커+α’ 전략을 취하는 이유는 아직 인공지능 스피커에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인공지능 스피커와 ‘스마트 램프’와 결합했다면, 경쟁사인 KT는 지난해 2월 처음 선보인 ‘기가지니’에 IPTV 셋톱박스 기능을 결합했다. KT측은 “연말까지 기가지니 이용자 수가 150만명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러나 기가지니 제품이 셋톱박스 기능을 겸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모든 이용자가 인공지능 스피커 기능 때문에 해당 제품을 구매한 것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LG유플러스가 같은 해 12월에 출시한 ‘U+우리집AI’도 인공지능 스피커 겸 IPTV 리모콘 역할을 한다. 유플러스의 IPTV인 U+tv의 VOD를 말로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다. 미래 고객인 어린이들을 겨냥해 YBM 영어 동화 등 학습 콘텐트도 추가했다.
 
하지만 인공지능 스피커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제품 성능에 대체로 만족하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의 4월 조사에 따르면 인공지능 스피커 사용자들 2명 중 1명만이 “제품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주로 ▶음악 선곡·검색(57%) ▶날씨 정보 안내(55%) ▶블루투스 스피커(48%) ▶TV 조작(40%)용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이같은 기능이 소비자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인공지능 스피커 본연의 기능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소비자들은 인공지능 스피커에 불만족스러운 이유로 “음성 명령이 잘 되지 않는다”(50%), “자연스러운 대화가 곤란하다”(41%)는 점 등을 언급했다. 대화 인식률을 높여서 이용자들과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기엔 역부족이란 뜻이다.
 
이용자 데이터를 압도적으로 많이 보유하고 있는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홈’ 등이 조만간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되면 국산 인공지능 스피커들의 입지가 더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소비자 조사를 실시한 컨슈머인사이트는 “국내 기업들이 제품 경쟁을 할 때 성능보다는 출시 시기를 놓고 서로 견제하는 분위기가 낮은 서비스 만족도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기자 정보
하선영 하선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