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체장·재보선 0석 바른미래당 … 유승민 “국민 기대 못 미쳤다” 물러나

중앙일보 2018.06.15 00:58 종합 6면 지면보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14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오종택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14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유승민의 ‘정치적 동거’는 여기까지인 걸까. 지난 1월 18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대표로서 ‘통합개혁신당’ 창당을 주도했던 두 사람이 14일 모든 직을 내려놨다. 6·13 지방선거 참패 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개혁보수의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대표직을 사퇴했다. 유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구 바른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며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 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전부터 선거 결과를 떠나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공언해왔다. 유 대표는 향후 보수야권발 정계개편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청장 선거에서 바른미래당 강대식 후보가 자유한국당 배기철 후보에게 패해 체면을 구겼다. 유 대표가 공을 들인 김형기 바른미래당 대구시장 후보의 득표율이 6.5%에 머문 것도 아픈 대목이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14일 선거 캠프 해단식에 참석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뉴스1]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14일 선거 캠프 해단식에 참석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뉴스1]

관련기사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도 재정비의 시간을 갖는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안국동 캠프 해단식에서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정계은퇴 가능성을 포함한 향후 행보에 대해선 “숙고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15일 미국 출국 일정에 대해서도 “딸의 박사학위 수여식 참석차”라고 했다.
 
안 후보는 대선에 이어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3위에 머물면서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게다가 이번 득표율은 19.6%로 대선 때 서울에서 얻은 22.7%보다 적었다. 내부적으로는 대선 때의 패배 요인을 반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대선 평가 보고서에서 꼽은 패인은  ▶TV토론 ▶안철수 계파와 측근의 패권 문제 ▶정체성 혼란 등이다. 이번에도 TV토론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데다 캠프 내 일부 측근을 중심으로 정책 발표와 단일화 논의가 이뤄지면서 혼선이 발생했다는 지적이다.
 
당 안팎에선 “결과적으로 안철수·유승민 통합 시너지는 없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19대 대선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21.4%)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6.8%)의 득표율 합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24.0%)를 넘어서는 수치였다. 그래서 두 사람이 만드는 ‘통합개혁신당’이 제1야당인 한국당을 위협할 거란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거둔 성적표는 초라했다. 국회의원 재·보선 12곳은 물론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 모두 0석에 그쳤다. 바른미래당 간판으로 당선된 사람은 광역의원 824명 중 5명(비례 4명 포함), 기초의원 2927명 중 21명(비례 2명 포함)뿐이다.
 
김경희·안효성 기자 amator@joongang.co.kr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