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스마트폰 탓에 어른처럼 안구건조증 앓는 아이들

중앙일보 2018.06.15 00:46 종합 16면 지면보기
주부 김모(42·서울 영등포구)씨의 아들(8)은 몇 달 전 갑자기 눈 통증을 호소했다. 잘 보이지 않는 듯 자주 눈을 비볐다. 안구건조증이었다. 의사는 “인공눈물과 안약을 넣고, 스마트폰이나 PC를 멀리하라”고 주문했다. 김씨는 “어린 애가 안구건조증에 걸릴 것이라 생각도 못했다. 아이가 하루 1~2시간 스마트폰 게임을 하는데, 당분간 스마트폰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와 스마트폰 때문에 안구건조증 비상이 걸렸다. 특히 9세 이하 어린이 환자가 5년새 33% 늘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일 안구건조증 환자가 2013년 약 212만명에서 지난해 약 231만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 중 9세 이하는 2만1586명에서 지난해 2만8775명으로 늘었다.  
 
9세 이하 안구건조증 환자 추이

9세 이하 안구건조증 환자 추이

안구건조증은 눈물층의 양이 줄거나 질이 나빠지면서 건조하거나 뜨거워지고 흐리게 보이는 병이다. 노화 증상이어서 50세 이상 장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박종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교수는 “컴퓨터·스마트폰·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 사용이 늘고 미세먼지 등으로 대기가 악화하면서 안구건조증이 생긴다”고 말했다. 50대가 가장 많고 60대, 70대가 다음이다.
 
신선영 서울성모병원 소아안과 교수는 “최근 안구건조증을 앓는 어린이들이 늘어나는 가장 큰 원인은 미세먼지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고, 스마트폰이 안구건조증 증세를 악화시킨다”며 “눈을 깜빡일 때마다 눈을 보호하는 눈물막이 생성되는데 스마트폰을 많이 쓰면 눈 깜빡임이 줄어들어 안구건조증을 부추길 수 있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아이들의 안구건조증을 방치하면 각막에 상처가 생기고, 각막 상처가 심해지면 안구건조증이 더 악화하는 악순환이 발생한다”며 “난시 등이 생겨 시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에스더 이에스더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