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드루킹 고생’ 질문에 김경수 “일방적 흠집내기, 경남에 발 못 붙이게 한 결정”

중앙일보 2018.06.14 01:04
6·13지방선거가 열린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운데)가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빌딩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손을 들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지방선거가 열린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운데)가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빌딩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뒤 손을 들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드루킹 수사에 대해 언급했다.
 
김 후보는 14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드루킹 관련 수사가 진행될 텐데, 수사받으며 도정 운영이 힘들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대해 “이번 선거 결과는 이제 일방적 흠집내기가 더 이상 경남도민들께서 경남에 발 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는 도민들의 수준 높은 결정”이었다며 “특검보다 더한 것도 받겠다는 게 원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사받으면서도 참고인 조사 받으면서도 도정에 차질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자신에 대한 도민의 지지에 대해 “이젠 바꿔야 한다는 경남도민의 절박함이 드러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남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선택하신 경남도민들의 승리”라며 “이번 선거는 이젠 바꿔야한다는 경남도민들 민심의 변화와 경남 경제가 너무 어렵기 때문에 극복하고 살려내라는 경남도민의 절박함이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 번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도민과 국민의 성원”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