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제작사 '원금보장' 믿었다 '호구' 되는 크라우드펀딩

제작사 '원금보장' 믿었다 '호구' 되는 크라우드펀딩

중앙일보 2018.06.06 14:00
[고란의 어쩌다 투자]‘원금보장’ 믿은 투자자만 ‘호구’…크라우드펀딩도 연쇄 부실 
세상은 넓고 ‘호구’는 많았다. P2P(개인 간 거래) 투자 사기를 당한 경험에 기초해 3회에 걸쳐 P2P 시장의 문제를 짚어보는 글을 썼다. 문제가 있는 P2P 업체들에 대한 제보가 이어졌다. 
 
P2P와 유사한 크라우드펀딩과 관련한 제보도 접수됐다. 크라우드펀딩은 여러 사람(Crowd)으로부터 자금조달(Funding) 하는 것을 의미한다. 필요한 돈을 십시일반(十匙一飯)으로 모은다고 이해하면 된다. 후원기부형, 대출형, 증권형(투자형) 등으로 나뉜다.
 
대출형 크라우드펀딩이 P2P대출이다. 크라우드펀딩 하면 대체로 증권형(투자형)을 말한다.
 
크라우드펀딩은 P2P와는 달리 금융당국이 ‘최애’하는 아이템이다. 새 정부 금융의 양대 목표 중 ‘생산적 금융’을 상징한다(다른 하나는 포용적 금융이다). 
 
하지만 투자자 보호 부분과 관련해서는 대책이 미흡하다. 크라우드펀딩은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투자’ 상품이다. 그런데도 원금을 떼이게 됐다는 피해자들이 나타났다. 770명의 피해자들 중 한 명인 지인의 제보를 바탕으로 크라우드펀딩의 문제점을 짚어봤다.

출처: 유튜브

출처: 유튜브

 
투자인데 원금보장?…“불완전 판매”
지난해 11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와디즈에 한 상품이 등장했다. 30~40대 직장인들의 ‘추억 돋게’ 만는 부루마블 게임이다. 어린 시절 주사위를 굴려 제주도에 집 사고, 서울에 빌딩 짓지 않았나. 보드게임의 대표 주자인 부루마블을 모바일 게임으로 제작하겠다는 프로젝트였다.
 
지난해 11월 10일, 투자를 시작한 지 닷 새 만에 목표 금액(2억5000만원)을 초과 달성했다. 그러자 제작사는 “게임업계 최초로 크라우드펀딩 최대 금액(7억원)까지 증액하겠다”고 공지했다.
 
제작사가 제시한 수익 구조도 매력적이다. ‘연 10%+알파’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6개월 만기 상품이다. 게임이 인기 있으면 이론적으로 최대 연 200% 수익이 가능하다.
 
출처: 와디즈

출처: 와디즈

제작사는 성공을 확신했지만, 투자자들은 일말의 찜찜함이 남았다. 와디즈 홈페이지의 투자자 질문란을 통해 원금 상환 여부 가능성을 물었다.
 
여기서 문제가 터졌다. 이 프로젝트는 예금이 아니라 채권이다. 회사에 문제가 생기면 원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 그런데도 이 회사 임원은 “6개월 만기 원금보장형채권이므로 원금과 연이율 10%는 상환이 보장됩니다”고 답했다.  
 
투자설명서에는  ‘원금 손실의 위험이 있다’고 나와 있는데도 말이다. 
투자자들은 제작사를 믿었다. 7억원 펀딩 목표 금액을 무난히 달성했다.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오는 15일 만기일에 원금과 연 16%의 수익을 받아야 한다.
 
그런데, 지난달 29일 와디즈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만기상환 연기 및 간담회 공지’라는 글이 올라왔다. 제작사는 생각만큼 게임이 흥행하지 못했다며 상환을 연기하든지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하든지 선택하라고 요구했다. 
 
제작사는 비상장사다. 주식으로 전환해도 현금화가 어렵다. 게다가 현 회사 상황을 감안하면 주식은 휴지조각에 불과하다.
 
투자자들의 분노는 제작사를 넘어 이런 상품을 소개한 와디즈로 향했다. 와디즈는 크라우드펀딩 업계 1위다. 영화 ‘노무현입니다’ㆍ‘너의 이름은’ 등의 펀딩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투자자들 대부분은 프로젝트 제작사보다는 와디즈를 믿었다. 
 
게다가 와디즈 홈페이지에서 제작사 측이 원금보장을 약속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와디즈 측에 “창업주가 원금보장을 약속한 것을 보고 투자했다”며 항의했다. 하지만, 와디즈는 고객센터를 통해 “와디즈는 중개업자로서 투자자와 발행기업의 게시물을 임의 삭제할 권한이 없다. 향후에는 오해 소지 있는 문구 작성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수수료 7%나 받으면서…"
만기 상환에 실패해 투자자와 갈등을 빚은 채권형 크라우드펀딩 사례는 이 뿐만이 아니다. 보그전시프로젝트 주식회사의 경우, 전시회 손실로 만기(올 1월) 상환이 어렵게 되자, 10차례에 걸쳐 상환 예정일을 계속 미뤘다. 
 
결국 지난달 말엔 “6월 말까지 모든 투자금을 상환하겠다”며 모 회사와 임원의 연대보증서를 와디즈 공지에 띄웠다. 6개월 만기로 연 10% 기본이율의 채권에 투자한 177명의 투자자들은(총 투자액 1억원) 언제 또다시 미뤄질지 모르는 상환 약속만 6개월째 기다리는 상황이다.  
 
상환금 정산을 놓고 투자자와 발행기업이 옥신각신한 사례도 있다.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를 국내 극장에서 재개봉한 벤자민크라우드펀딩은 애초에 3월이던 상환일을 5월 말로 미룬 끝에 -23%의 수익률로 투자금(112명, 총 7000만원)을 돌려줬다.
 
이 회사는 영화 흥행에 실패해 -78%의 손실을 기록했지만 투자 모집 과정에서 와디즈 홈페이지에 예상하는 투자손실률 중 최악의 경우를 -23%로 예시했기 때문이다. -23%보다 더 낮은 수익률이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이 투자자에 명확히 공지되지 않아 발행기업이 책임진 경우다.
 
출처: 와디즈

출처: 와디즈

부루마블 프로젝트에 투자한 A씨는 “크라우드펀딩이라 원금보장이 안 된다고 알고 있었지만 워낙 제작사 측에서 원금보장을 강조해서 특별한 대안이 있다고 믿고 100만원을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으로부터 수수료를 7%(와디즈 측에서 6%라고 정정해 왔다)나 떼면서 (와디즈가) 하는 일이 뭐냐”고 덧붙였다.
 
와디즈는 법적으로 플랫폼 제공업자이기 때문에 상품 부실에 대한 책임은 없다. 와디즈 관계자는 그러나 “10일 열리는 투자자 간담회에 우리 쪽 자문을 맡고 있는 변호사도 참석해 상황을 보고 법적 지원 수준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유게시판 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투자 시 원금 손실에 대한 부분을 인지할 수 있게 홈페이지 등을 개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편 ‘기업만 있다...크라우드펀딩서 빠진 투자자 보호’가 이어집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배너

고란의 어쩌다 투자

구독하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