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힐도 볼턴도 갖고 놀아…美 "악마는 김계관에 있다"

중앙일보 2018.05.18 01:04 종합 2면 지면보기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16일 백악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배석해 있다. 오른쪽은 세라 샌더스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이 16일 백악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배석해 있다. 오른쪽은 세라 샌더스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악마는 디테일에 있는 게 아니라 ‘김계관’에 있다.”
 
요즘 북·미 회담에 관여하는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입을 모아 하는 소리다. 무슨 이야기일까.
 
북·미 협상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1994년 제네바 핵합의 당시 북한의 차석대표로 참여한 이후 2000년대 중·후반까지 북·미 협상을 이끌었던 김계관(75)에게 늘 뒤통수를 맞았던 교훈이 이번 협상에 강하게 반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 북핵 협상 실패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미국의 강한 각오가 현재 북·미 간 협상 난항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그동안 실패한 주요 이유는 김계관의 ‘난 미국 이야기를 들어주고 싶은데, (북한에서) 중국 쪽에 붙은 인간들이 반대한다. 나에게 힘을 실어줘야 협상을 끌고 갈 수 있다’는 말에 우리 측 협상 대표들이 번번이 속아 넘어가 숱하게 양보를 해 왔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김계관 레슨(교훈)’이다.
 
김계관. [로이터=연합뉴스]

김계관. [로이터=연합뉴스]

관련기사
실제 딕 체니 전 미 부통령은 2011년 회고록 『나의 시대』에서 “2007년 2·13 합의, 10·3 합의 등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우리 쪽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김정일과 김계관에게 속은 정도가 아니라 대변인 역할을 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대북정책이 어긋나기 시작한 단초는 2006년 10월 말 중국 베이징에서 있었던 6자회담 미국 대표 힐과 북한 대표 김계관의 단독회담이었다. 5개국(한·미·일·중·러)이 단합해 북한에 압박을 가하기 위해 만든 게 6자회담인데, 힐은 다른 나라들을 제치고 김계관을 띄워줬다. 그 결과가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무역제재 해제였다.”(『나의 시대』 중)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008년 3월에도 미국을 방문해 “힐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어 내가 곤란한 지경에 빠졌다. 내 입지가 약화됐다. 우리와 협상을 그만두고 싶으냐”며 벼랑끝 전술을 구사했다. 6자회담 때는 단어 하나 넣는 것을 놓고 3박4일간 힘겨루기를 할 정도로 노련했다. 한마디로 ‘힐을 갖고 놀았다’는 것이다. 워싱턴의 소식통은 “‘김계관 교훈’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는 초장부터 ‘미국은 도무지 우리 주장이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다’는 인식을 갖게 하는 전술로 임하고 있다”며 “북측 사정을 이해해 주기 시작하면 앞으로 ‘합의’ 단계에서 이길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지난 7~8일 1박2일 중국 다롄 방문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롄에서) 시진핑 주석과 회담이 있으니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을 이틀만 늦춰달라”고 호소하는 걸 “절대 안 된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거부한 것도 이 같은 배경에서다. 미국 측은 결국 물리적 시간을 감안해 하루만 뒤로 늦춰졌다고 한다.
 
하지만 2010년 9월 외무성 부상에서 물러나 협상 무대 뒤로 사라진 듯했던 김계관은 16일 자신 이름의 담화에서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다. 다가오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미국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그는 강경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향해선 ‘사이비 우국지사’로 조롱했다. 그러자 볼턴은 즉각 “김계관은 6자회담에서 북한의 담화를 항상 발표했던 ‘문제 있는 인간(problematic figure)’”이라고 받아쳤다.
 
‘노 모어(No more) 김계관!’을 기치로 협상에 나섰던 미국에 백전 노장 김계관의 일선 복귀는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미 외교 소식통은 “폼페이오 CIA 국장이 국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북한의 협상 관여 채널도 기존 노동당 통전부 외에 외무성 등이 가세하기 시작한 느낌”이라고 진단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luckyman@joongang.co.kr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