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북한춤은 발빠르고 나는 느낌

중앙일보 2018.05.18 00:11 종합 23면 지면보기
안은미의 북한춤

안은미의 북한춤

“남한에서 추는 모든 춤이 북한에서도 살짝 다른 형태로 남아 유지되고 있습니다. 남과 북이 분단으로 헤어져있지만 이미 같이 춤추고 있었던 거죠.”
 
현대무용가 안은미(56·사진)씨가 북한춤을 무대에 올린다. 다음달 1~3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북한 무용을 재해석·재구성한 신작 ‘안은미의 북한춤’을 공연한다. 지난달 프랑스 파리 시립극장 ‘테아트르 드 라 빌’의 상주예술가로 선정된 그가 극장과 공동제작하는 첫 작품이다. 이번 서울 공연에 이어 내년 2월에는 파리에서 닷새 동안 공연된다.
 
17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그는 “춤이라는 장벽없는 언어를 통해 남과 북이 함께 어우러지는 가능성을 타진해봤다”면서 “한민족의 맥락이 살아 숨쉬는 걸 확인할 기회였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저신장 장애 무용수들과의 함께 작업한 ‘대심(大心)땐스’, 일반인들을 출연시킨 ‘조상님께 바치는 땐스’‘사심없는 땐쓰’ 등으로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펼쳐보여온 그는 “북한춤 프로젝트가 가슴 속에서 솟구쳐 오른지 한참 됐지만 솔직히 실행에 옮길 수 없었다”고 했다. “북한춤과 접촉할 방법을 찾는 것부터 조심스러웠다”는 것이다.
 
그가 희망을 발견한 건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서다. 그는 “유튜브에 어마어마한 양의 북한춤 자료가 있더라”며 “북한의 아리랑 퍼포먼스, 피바다극단의 한 시간짜리 공연 영상 등을 모두 유튜브에서 구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다 월북 무용가 최승희의 무보집 『조선민족무용기본』(1958)을 참고했고, 북한에서 무용 교육을 받은 재일 무용가 성애순씨를 초청해 춤사위를 직접 배우며 북한춤 연구를 했다. 그는 “북한춤은 발이 굉장히 빠르고 날아다니는 듯한 느낌이 난다. 척추를 꼿꼿이 세우는 동작이 많다”고 특징을 짚었다.
 
이번 공연 음악은 장영규 음악감독이 새로 작곡했다. 저작권 문제로 북한가요는 ‘반갑습니다’와 ‘휘파람’만 쓴다. 안무를 한 그도 공연 중 세 차례 직접 무대에 올라 안은미컴퍼니 단원들과 함께 춤을 출 예정이다. 그는 “북한 무용수와 함께 무대에 서는 ‘안은미의 북한춤 2’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지영 이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