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靑, "北과 고위급 회담 조속 개최 협의"...정의용ㆍ볼턴도 통화

중앙일보 2018.05.17 11:19
 청와대는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이 연기를 통보한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지난해 11월 29일 열린 NSC 전체회의에 참석해 관련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왼쪽은 이상철 안보실1차장. [중앙포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지난해 11월 29일 열린 NSC 전체회의에 참석해 관련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왼쪽은 이상철 안보실1차장. [중앙포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참석자들은 4ㆍ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이날 오전 7시부터 열린 회의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등 외교ㆍ안보라인 수장들이 모두 참석했다. 
 
 김 대변인은 “참석자들은 다가오는 북ㆍ미 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ㆍ미 간과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호 존중의 정신’이라는 문구와 관련 “북한과 미국이 회담을 진행해오면서 입장 차가 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선 서로 간에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이해를 해보려고 하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한ㆍ미와 남북 사이에 여러 채널을 가동키로 한 것과 관련 “정부가 또는 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22일 한ㆍ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전달하고 반대로 북한에게도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하겠다는 취지다. 
 
 청와대는 이날 남북 정상 간 통화 시기와 관련 “아직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22일 한ㆍ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첫 통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고위급 회담이 한ㆍ미 정상회담 전 재추진 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건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참석자들은 23~25일 예정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6ㆍ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들을 판문점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지난 5일 방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5일 방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편, 정 실장은 존 볼턴 미 백악관 NSC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북ㆍ미 정상회담 재검토 내용 등이 담긴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성명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볼턴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라디오에 출연해 “오늘 아침 나의 한국 카운터파트인 문 대통령의 국가안보실장과 막 통화를 했고, 우리는 이러한 의견들을 살펴봤다”며 “한국에서조차 (북한이 이러는 배경을) 확실히 알지 못했지만, 모든 것들이 가능한 일들이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무슨 일이든 하고 싶다”면서도 “하지만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더 많은 혜택을 요구한다면 (미국의)전임 정부처럼 그런 북한과 끝없는 논의에 빠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기자 정보
위문희 위문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