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日아사히 “미국, 북한에 6개월내 핵 반출 요구”

중앙일보 2018.05.17 11:00
지난해 9월 3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연구소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 뒤에 세워둔 안내판에 북한의 ICBM급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적혀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지난해 9월 3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연구소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 뒤에 세워둔 안내판에 북한의 ICBM급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화성-14형’의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적혀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미국이 오는 6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전협상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일부를 6개월 안에 해외로 반출할 것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7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북한이 이런 요구를 수용하면 미국이 테러지원 국가 지정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이 지난 16일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고 북미 정상회담도 재고려할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북미가 물밑에서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북한 매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갖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사히는 “미국의 이번 제안이 당시 거론된 ‘대안’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 신문은 “북한은 12개 이상의 핵탄두, 50㎏ 이상의 무기용 플루토늄, 수백㎏의 고농축 우라늄 등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반년 내 반출할 수량에 대해선 북미 정상회담 전 실무협의에서 조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 반출을 수용할 경우 미국은 지난해 11월 재지정한 테러지원국가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할 것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북한이 체제 보장과 평화협정 체결을 요구하는 반면 미국은 핵과 생화학무기 등의 완전한 폐기와 핵 개발 기술자의 해외 이주도 주장하고 있어 양측 간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