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야, 5·18 하루 앞두고 광주行…한국당은 불참

중앙일보 2018.05.17 09:09
5ㆍ18 민주광장에 있는 5ㆍ18 민중항쟁 알림탑. [중앙포토]

5ㆍ18 민주광장에 있는 5ㆍ18 민중항쟁 알림탑.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ㆍ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에 총집결한다.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 지도부는 광주에서 열리는 5ㆍ18 민주화운동 전야제는 물론 각종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호남 민심을 얻기 위한 행보이기도 하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광주 일정을 잡지 않았다. 다만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념일 당일인 18일 광주 방문 계획을 검토 중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후 7시 광주 금남로 5ㆍ18 민주광장에서 열리는 ‘제38주년 5ㆍ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에 참석한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ㆍ18 민중항쟁 민주평화대행진에 참석한 뒤 박주선 공동대표와 함께 전야제 행사장으로 향한다.
 
호남에 지지기반을 둔 민주평화당은 지도부가 대거 광주로 향한다.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과 조배숙ㆍ장병완 공동선대위원장은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에 각각 참석한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오전 광주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추모제에도 자리한다.
 
정의당은 오전 11시 5ㆍ18 민주광장에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호남선거대책위원회 결성식을 연다. 이정미 대표는 결성식 후 망월동 옛 5ㆍ18 묘역을 참배한 뒤 도청 원형보존 농성장과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을 잇달아 찾는다. 이어 다른 당 지도부와 함께 5ㆍ18 민주대행진 및 전야제 행사에 참석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