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北이 태영호 비난하자···"北 돌려보내라" 靑청원 등장

중앙일보 2018.05.17 08:53
북한이 16일 예정됐던 고위급회담을 연기하면서 태영호 전 공사를 지목하자 청와대 게시판에는 태영호 전 공사 추방 청원이 줄을 잇고 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북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북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사이트에는 ‘한반도 평화에 찬물을 끼얹는 ‘맥소선더한미연합훈련'의 즉각 중단을 청원한다’는 제목의 청원이 시작됐다.
 
이 청원자는 “한반도 평화의 봄에 찬물을 끼얹는 반북 인사 태영호를 해외추방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영호는 북한체제 붕괴를 바라는 반북인사다. 북한핵폐기의 진정성을 왜곡하는 반북인사를 왜 국회에 초청하여 모처럼 형성된 평화무드에 찬물을 끼얹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다수 국민들은 평화를 갈망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문재인 정부는 대북타격을 연상하는 '맥스선더 한미연합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태영호 영사 북한으로 돌려보내라’, ‘태영호 국가 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에서 해고해달라’ 등의 청원도 잇따랐다.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에서 “특히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 함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하고서도 그에 배치되는 온당치 못한 행위에 매달리고 있으며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거론했다.  
 
해당 문구 속 인물은 태영호 전 공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14일 국회 강연과 자신의 저서 출판 기념 간담회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성격이 “대단히 급하고 즉흥적이며 거칠다”고 하는 등 ‘반(反)김정은 발언’을 쏟아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저서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발간을 기념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정은이 원하는 체제 안전 보장은 우리가 생각하는 CVID로는 달성할 수 없다”며 “(북·미 정상회담 개최까지) 한 달 정도 남았는데 섣불리 예단할 것은 아니지만 가장 현실적인 시나리오는 (완전한 비핵화가 아니라) 북핵 위협 감축, 감소 정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