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유튜버 양예원 "실장에 속아 속옷 촬영…사진 야동 사이트에 퍼져"

중앙일보 2018.05.17 08:14
[사진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비글커플'로 활동하고 있는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성범죄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했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꼭 한 번만 제 이야기를 들어주세요"라는 내용의 장문의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양예원은 "20대 초반 배우를 꿈꾸며 공부하던 중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하게 됐다"며 "같이 일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아 한 스튜디오를 찾아갔고 예쁘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한다고 말했더니 프로필 사진을 무료로 찍어주고 감독을 소개해주겠다고 했다. 그 말이 속아 실장이 건넨 종이 한 장에 사인을 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이후 촬영일이 되어 스튜디오를 찾아갔는데, 실장이 문을 자물쇠까지 채워 잠그더라. 그리고 스튜디오 안에는 남자 20명이 카메라를 들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실장은 포르노에만 나올 법한 속옷을 입고 오라고 건넸다. 난 싫다고 했지만 실장이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협박했다"며 "20명의 아저씨들이 날 둘러싸고 한 명씩 포즈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 후 3년이 흐른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내 사진들이 올라왔다. 심지어 남자친구의 인스타그램 메시지로 내 사진을 캡처해 보낸 사람도 있었다"며 "죽고 싶었다. 나뿐만 아니라 같은 스튜디오처럼 보이는 곳에서 찍었던 다른 여성들의 사진도 많았다"고 호소했다.  
 
또 그는 "그리고 여기 오게 되는 여성들은 대부분이 피팅모델 알바를 하러 왔다가 당하거나, 블로그 등에 일반적인 사진들을 올려놓고 촬영 모델 구한다고 해서 왔다가 당하는 경우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예원씨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스튜디오 측은 이날 연합뉴스에 "모델 급여를 지급했고 콘셉트를 협의해 구두로 계약했다"며 "당시 작가로부터 사진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 유출자를 찾아야 하는데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간다. 나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양예원 지목 스튜디오 측 "구두로 계약 후 촬영…사진 유출자 찾아야" 

 
 
[사진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양예원 페이스북 캡처]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