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세월호 가족협의회 “‘전참시’ 진상조사 결과 수용”

중앙일보 2018.05.17 01:10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희화화 논란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16일 공식 입장을 통해 “본 사건은 세월호 참사 당시 비상식적, 비윤리적 취재와 오보로 인해 희생자와 유가족을 두 번 죽였던 것과 같은 사건”이라면서도 “본 사건 인지 후 즉시 사건의 전말을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신 MBC의 진심 어린 노력에는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당연히 제기할 수밖에 없었던 ‘제작진 일베설’ 등 고의성 여부에 대한 조사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지만 “고의성이 없었다고 책임까지 사라져서는 안 된다.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관련자들에 대한 적절한 책임을 묻고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건이 MBC는 물론 모든 방송언론인이 매우 구체적인 자각을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방송사 차원의 반성과 노력도 중요하지만, 구성원 개개인의 반성과 노력도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또 “이번 사건의 조사과정을 지켜본 결과 어느 누구도 악의적, 고의적으로 행하지 않았음이 드러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생자들은 또다시 모욕당했고 유가족들은 눈물을 흘려야 했다. MBC가 다시 ‘만나면 좋은 친구’가 되기 위해 해온 노력이 충분했는지, 진심 어린 것이었는지 그리고 구성원 모두가 같은 노력을 해왔는지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출연자 이영자가 매니저와 어묵을 먹다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 화면을 삽입해 논란이 됐다. 제작진과 MBC, 최승호 사장이 연이어 공식적으로 사과했으며 이후 MBC는 방송을 2주간 결방하고 외부 전문가를 중심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착수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