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취업자 증가폭 석 달째 10만 명대 … 금융위기 이후 처음

중앙일보 2018.05.17 00:54 종합 6면 지면보기
최저임금의 여파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는 사이 고용 시장은 악화일로다. 지난달 전년 대비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 명대에 그치며 고용 부진의 고착화가 우려된다. 질 좋은 일자리가 많은 제조업 취업자 수는 11개월 만에 감소했다.
 
통계청이 16일 내놓은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12만3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10만4000명)과 3월(11만2000명)에 이어 지난달 또다시 10만 명대에 그쳤다.
 
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대에 머무른 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2008년 8월에서 2010년 2월까지 월별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전년 대비 10만 명대 이하였다. 취업자 수가 줄어든 달도 있었다. 현재의 고용 상황이 이어질 경우 경제 위기를 겪은 10년 전과 같은 장기 고용 부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구조조정에 따른 제조업 경기 악화가 고용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끼친다는 진단이 나온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 수는 전년 대비 6만8000명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 증가 폭이 뒷걸음질 친 건 지난해 5월 이후 처음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선업 구조조정 영향이 남은 가운데 자동차 산업도 고용 감소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지난달 고용률은 60.9%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떨어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과 같은 66.6%를 나타냈다. 지난달 실업률은 4.1%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0.7%를 기록했다. 4월 기준으로 역대 세 번째로 높다. 전문가들은 정부 고용 정책의 방향 전환을 주문한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부 주도의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로는 고용 악화를 타개할 수 없다”며 “기업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지원하고 신산업에 대한 규제 완화를 통해 민간에서 새로운 종류의 일자리가 나타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기자 정보
하남현 하남현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