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행복주택 상가 430실 청년층에 싼값 임대

중앙일보 2018.05.17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국민임대·행복주택 단지 내 상가가 청년과 사회적기업을 위한 일자리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주택·도로·교통 관련 공기업이 1만3000여명을 신규 채용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열린 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앞으로 5년간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창업 지원 시설과 주거를 연계하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를 창업 수요가 높은 곳을 중심으로 3000실 공급할 계획이다. 이전에 민간에 분양하던 국민임대·행복주택 단지 내 상가 중 430실을 ‘희망상가’로 바꿔 청년과 사회적기업·소상공인에게 저렴하게 임대키로 했다.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창업지원과 주거기능을 복합한 어울림플랫폼100곳과, 첨단 창업 기간 도시 재생과 결합한 청단창업지원센터 15곳을 조성한다.
 
도로와 철도를 활용한 청년 창업 프로그램도 있다. 신규 휴게소에 청년몰 41곳을 만들고 입지가 좋은 졸음쉼터에 푸드트럭 37대를 공급한다. 철도역과 공항의 매장 22곳을 확보해 공모를 통해 청년에게 싸게 빌려준다.
 
100만 공공임대주택 플랫폼을 활용해 가사돌봄·순회사서 등의 생활 서비스와 복지관·상담센터 등의 사회복지 서비스 관련 일자리를 9000개 이상 만든다.
 
공공부문의 지원도 확대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교통안전공단 등 공공기관은 스마트시티·자율주행차·물산업 관련 창업 업체에 555곳의 창업공간과 기술 지원, 경영 컨설팅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대규모 일자리 단지도 만든다. 판교 기업지원허브를 성공 모델로 혁신성장센터 3곳을 설립해 300개 혁신 창업업체를 지원한다. 강릉·안성 등 5곳엔 총 125만㎡의 물류단지를 신설한다.
 
직접 채용도 늘린다. LH·도로공사·철도공사·공항공사가 1만33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조사·점검·안내 등 시간선택제가 필요한 업무를 발굴해 2400개의 신규 일자리도 창출할 예정이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기자 정보
안장원 안장원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