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신진서, 다시 이세돌 제압…GS배 우승까지 1승 남아

중앙일보 2018.05.16 15:43
이세돌 9단을 상대로 2승을 먼저 거둔 신진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이세돌 9단을 상대로 2승을 먼저 거둔 신진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신진서(18) 9단이 이세돌(35) 9단을 제압하며 GS칼텍스배 우승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16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23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결승 5번기 3국에서 신진서 9단은 이세돌 9단을 상대로 백 불계승을 거뒀다. 현재까지 둘의 전적은 2승 1패.
 
14일 열린 결승전 1국에서 신진서 9단은 백 불계승을 거두며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15일 열린 결승전 2국에서 이세돌 9단이 백 불계승을 거두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신진서(왼쪽) 9단과 이세돌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신진서(왼쪽) 9단과 이세돌 9단 [사진 사이버오로]

 
17일 열리는 결승전 4국에서 신진서 9단이 승리하면, 바로 우승컵을 가져가게 된다. 만약 17일 이세돌 9단이 반격에 성공하면, 18일 최종국에서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신 9단의 GS배 우승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고, 21ㆍ22기 8강 진출이 대회 최고 기록이다.
 
네 번째 GS칼텍스배 우승에 도전하는 이세돌 9단 [사진 사이버오로]

네 번째 GS칼텍스배 우승에 도전하는 이세돌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이세돌 9단은 네 번째 GS칼텍스배 우승에 도전한다. 7기, 11기, 17기 대회에서 우승하며 3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이세돌 9단은 다섯 차례 우승을 차지한 이창호 9단에 이어 GS칼텍스배 최다 우승 2위를 기록 중이다.
 
이 대회 전까지 이세돌 9단과 신진서 9단은 세 번 만나 이 9단이 모두 승리한 바 있다.
 
제23기 GS칼텍스배는 매일경제신문과 MBN․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하고 GS칼텍스가 후원한다. 우승상금은 7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5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진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아람 정아람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