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평생 영화왕국, 죽음도 무너뜨리지 못합니다

중앙일보 2018.04.18 00:48 종합 21면 지면보기
영화배우 최은희.

영화배우 최은희.

오랜 투병을 끝내시고 결국 선생님은 소천하여 영생으로 가셨습니다. 숙명적인 사랑의 동반자 신상옥 감독님의 서거 12주기 추도식을 마치고 딱 6일이 지난 같은 4월에 감독님 곁으로 훨훨 날아가셨습니다.
 
1965년 신필름에 입사해 선생님을 처음 뵈었을 때가 기억납니다. 유난히 검정과 흰빛의 의상을 좋아하셨습니다. 그날은 검정색 투피스에 커다란 챙의 보라색 모자와 보라색 큼직한 달리아 꽃 코르사주를 가슴에 장식하셨는데 방금 할리우드에서 막 도착한 아름다운 톱스타처럼 눈부신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선생님에게서 검정과 보랏빛, 그리고 흰빛과 보랏빛의 하모니를 배웠습니다.
 
최은희씨는 감독으로도 활동, ‘공주님의 짝사랑’‘민며느리’등을 연출했다. [중앙포토]

최은희씨는 감독으로도 활동, ‘공주님의 짝사랑’‘민며느리’등을 연출했다. [중앙포토]

신필름은 대단했습니다. 안양촬영소에다 용산에도 촬영소와 녹음실이 있던 아주 거대한 영화사였습니다. 월급 받는 직원이 200여명이던 적도 있었죠. 영화계를 ‘신필름 대 충무로’라고 할 정도였습니다. 이 거대한 영화 왕국에서 최은희 선생님은 여왕, 신상옥 감독님은 왕이었죠. 그 때 한국경제 사정으로 꿈꾸기 힘들었던 대형 영화사를 운영한 것에는 ‘벙어리 삼룡이’(1964)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도 그랬지만 ‘성춘향’(1961)이 큰 성공을 거둔 것이 기반이 됐습니다. 최은희 주연, 신상옥 감독의 ‘성춘향’과 김지미 주연, 홍성기 감독의 ‘춘향전’이 경쟁을 일으키며 큰 관심을 모았는데, 뚜껑을 열고 보니 ‘성춘향’에 엄청나게 손님이 몰렸죠.
 
선생님은 화장이나 분장도 아주 대담하셨습니다. 남자로 말하면 구레나룻 같이 귀밑머리를 길게 해서 볼에 붙이기도 했고, 눈은 양쪽 눈꼬리가 날카롭게 치켜 올라가는 아주 독특한 화장을 하셔서 한국 사람의 수더분한 화장과는 달랐습니다. 멋에서도, 의식에서도 정말 첨단적인 감각을 지니셨습니다.
 
선생님은 72년 제 결혼식 주례를 서주셨습니다. 아버지가 친분이 있던 신 감독한테 주례를 부탁하니까, 자신은 서본 적 없다며 차라리 최은희 여사한테 맡기는 게 어떠냐고 하셨죠. 아버지는 더 좋아하셨습니다. 저는 영문도 모르고 난생처음 매스컴을 탔습니다. 결혼식이 끝나고 보니 (여성 주례가 화제가 되어) 여기저기 화보가 실렸습니다. 주례가 처음인 최은희 선생님도 떨리셨을 텐데, 제가 땀을 뻘뻘 흘리고 있으니 주례 도중 한복에서 손수건을 꺼내 땀을 닦아주셨습니다.
 
주연을 맡아 큰 성공을 거둔 ‘성춘향’. [중앙포토]

주연을 맡아 큰 성공을 거둔 ‘성춘향’. [중앙포토]

 
관련기사
선생님은 한복의 모습도 아주 찬란했죠. 짙은 남색 치마에 연한 옥색 저고리를 입은 ‘여자의 일생’(1968)의 한 장면은 정말 어쩌면 한복도 저렇게 잘 어울리실까, 눈물겨울 정도로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모파상의 소설을 한국화한 ‘여자의 일생’에서의 캐릭터가 전형적이었다면, 오리엔탈 서부극 ‘무숙자’(1968)나 ‘마적’(1967)에서는 아주 야성적인 캐릭터였죠. ‘청일전쟁과 여걸 민비’(1965, 감독 임원식) 같은 역사극 캐릭터도 떠오릅니다.
 
그렇게 부족함이 전혀 없는 선생님과 감독님의 이혼 후 우연히 충무로 뒷골목에서 조우한 저희들, 제자들과 함께 소주를 나누었던 자리가 기억납니다. 슬프게도 차분하게 말씀하시는 선생님의 고운 자태에 우리도 따라 눈물을 흘리며 분개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선생님이 갑자기 거짓말처럼 북한에 납치되셨고 그 뒤를 따라 신상옥 감독님도 남북 되셨을 때, 영화로도 상상 못 한 극적 현실이 어쩌면 우리에게 일어날 수 있을까. 가까이 있었던 사람들 아니면 이해 못 할 충격이었습니다. 풍운의 두 분 실화가 마치 전설처럼 믿기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결국 두 분의 숙명적인 사랑은 그 어떤 상황도 깨트리지 못한다는 것을 입증하고 말았습니다.
 
신상옥 감독과 함께한 모습. [중앙포토]

신상옥 감독과 함께한 모습. [중앙포토]

북한에서 탈출한 두 분을 다시 만난 건 워싱턴에서였습니다. 제 영화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가 뉴욕필름페스티벌에 초대됐을 때, 신 감독에게 전화를 드렸습니다. 10여 년이 지났는데도 두 분의 모습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기다리고 있던 카페 유리창 밖으로 주차장에 들어선 차가 와일드하게 멈추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북한에서 찍은 영화인 ‘소금’(1985)은 인상적입니다.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탔죠. 신상옥 감독님이 ‘벙어리 삼룡이’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찍으시던 시절처럼 특별하게 흑백으로 만들었고 문학성이 영화로 잘 흡수된 명작이었습니다.
 
분단의 한국사에 길이 남을, 남북한에서의 두 분의 영화 업적은 지금의 역사에서는 제대로 평가받을 수 없지만 훗날 통일 후의 역사 속에선 사람들의 입에 다시 회자되어 두 분의 진정한 영화인생이 따로 존경받을 날이 오고야 말 것입니다. 천국에서 영생을 보내실 두 분의 모습을 생각하면서 다시 한번 두 분의 사랑의 동반은 죽음도 갈라놓지 못함을 저희들 뇌리에 깊이 심어 놓겠습니다. 아! 아름다운 두 분의 영화인생과 숙명의 사랑이여!
 
◆이장호 감독
이장호

이장호

=대학 2학년이던 20세 때 신필름에 입사, 신상옥 감독의 조연출 등으로 8년 간 일했다. 큰 성공을 거둔 74년 데뷔작 ‘별들의 고향’부터 2014년 ‘시선’까지 여러 화제작과 문제작을 내놓았다. ‘바람불어 좋은 날’ ‘꼬방동네 사람들’ ‘바보선언’ ‘무릎과 무릎 사이’ ‘어우동’ ‘이장호의 외인구단’ ‘명자 아끼꼬 쏘냐’ 등.
 
 
 
 
그 곳, 판문점
클릭하면 디지털 특별기획 ‘3D로 보는 판문점의 어제와 오늘’을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 정보
이후남 이후남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