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경제 브리핑] 칭따오 밀맥주·흑맥주 330ml 병, 500ml 캔 나와

중앙일보 2018.04.18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양꼬치엔 칭따오’로 유명한 칭따오 맥주가 밀맥주와 흑맥주를 내놨다. 밀맥주의 이름은 칭따오 위트비어이고, 흑맥주는 칭따오 스타우트다. 위트비어는 100% 독일홉을 사용했고 스타우트는 칭따오 맥주만을 위해 특별히 재배한 칭따오 홉으로 풍미를 살렸다. 두 맥주 모두 중국 라오샨 지역의 천연 광천수를 사용한다. 위트비어와 스타우트는 각각 330ml 병과 500ml 캔 두 가지 타입으로 선보인다.

그 곳, 판문점
클릭하면 디지털 특별기획 ‘3D로 보는 판문점의 어제와 오늘’을 보실 수 있습니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