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갑질논란’ 이어 이번엔 ‘불법등기임원’ 의혹, 조현민…국토부, 경위 조사

중앙일보 2018.04.17 17:02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최근 갑질 논란에 휩싸였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이번에는 ‘진에어’ 불법 등기임원 의혹에 휩싸였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즉각 조사 방침을 밝혔다.  
 
항공사업법에 따르면 국적기 면허 발급을 위해서는 항공사 임원 중 외국 국적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 하지만 미국 국적을 지닌 조 전무가 대한항공 임원과 함께 진에어에서 6년간 등기임원을 지낸 것이 알려지면서 불법논란이 일었다.
 
17일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대한민국 국적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이 국적 항공사 임원으로 있는 것과 관련해 법 위반 사례와 행정 처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이날 오후 대한항공과 진에어에 조 전무의 과거 등기임원 재직 여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공문에는 조 전무 관련 2010~2016년 임원 근무 여부, 불법 등기임원에 오르고도 이를 보고하지 않은 이유, 항공법 위반에 따라 면허취소가 가능하다는 주장에 대한 의견 등을 물을 계획이다.
 
한편 미국 국적인 조 전무는 지난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등기이사로 재직했다.
 
2010년 3월부터 2013년 3월까진 기타비상무이사(등기이사)였고, 이후에는 사내이사로 있다가 2016년 3월 돌연 사임했다.  
 
조 전무가 해당 기간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라는 이름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사실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