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준표 “댓글조작, 안 밝히면 국회 열지 않겠다”

중앙일보 2018.04.17 16:06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오종택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여 의혹을 받는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 문제를 밝히지 않으면 국회를 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중앙위원회 한마음 필승대회에 참석해 “댓글조작이 문제가 아니라 여론조작을 여태 해온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전 국민 대다수가 요즘 신문이나 방송보다 스마트폰으로 네이버나 다음의 뉴스를 본다”며 “추천 수가 많으면 메인 화면에 자동으로 올라가는데 자기들 기사는 횟수를 조작해 메인화면에 올렸다”고 지적했다.
 
또 “메인 기사에는 우리에게 좋은 기사는 단 한건도 올라가지 않는다”며 “내부적으로 쓸데없는 소리를 하거나 당 전체가 분열된 것처럼 보도된 기사만 메인화면에 올랐다. 이걸 그 사람이 조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후 댓글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나 경찰이 아닌 특별검사에 맡겨야 한다며 ‘특별검사법안’을 발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그 곳, 판문점
클릭하면 디지털 특별기획 ‘3D로 보는 판문점의 어제와 오늘’을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