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8000명 직접고용…“노조활동도 보장”

중앙일보 2018.04.17 15:33
17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왼쪽)과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가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90여개 협력업체 간접고용(비정규직) 직원 8000여명을 직접고용(정규직)하기로 했다. [사진 삼성전자버시스]

17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왼쪽)과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가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합의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90여개 협력업체 간접고용(비정규직) 직원 8000여명을 직접고용(정규직)하기로 했다. [사진 삼성전자버시스]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직원 8000여 명을 직접 고용한다.
 
17일 삼성전자서비스는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합의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회사 설립을 통해 협력사 직원을 고용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직접 고용으로 전환한 것이 합의의 골자다.
 
삼성전자 서비스 업무 절차는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협력사’ 구조에서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로 단순화한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노조 및 이해당사자와 이른 시일 내 직접 고용 세부 내용을 협의할 계획”이라며 “이번 조치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해 협력사 대표와 보상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직접 고용 이외에도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활동도 보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간 갈등관계 해소와 미래지향적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