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번 더 제주도민들께 인정받겠다" 원희룡 제주지사 출마 선언

중앙일보 2018.04.17 13:53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올해 6·13 지방선거에 제주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충일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올해 6·13 지방선거에 제주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충일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6·13 지방선거에 제주도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원 지사는 17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가 커지는 꿈, 도민과 함께 가겠다”며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 10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함에 따라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원 지사는 “4년 전 제주의 판을 바꾸라는 도민의 기대에 압도적 지지를 받고 도지사가 됐다”며 “열심히 했고, 청렴하게 했다”며 “도민들이 걱정했던 방만한 예산을 개혁해 4000억원이 넘는 차입부채를 모두 갚아 전건재정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올해 6·13 지방선거에 제주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충일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올해 6·13 지방선거에 제주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충일 기자

 
또 “제주의 환경을 지키고 난개발을 막기 위해 중산간 개발을 제한하고, 대규모 투자자본을 검증했다”며 “인구와 관광객의 급속한 증가로 인한 성장통을 해결하기 위해 제2공항 건설, 대중교통 개편과 렌터카 총량 제한, 재활용품 분리 배출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소통이 부족했고 기대에 못 미쳤다는 도민의 질책을 잘 새겨 제주도지사의 일에 전념해 도민들에게 인정받겠다”며 “앞으로 4년은 제주의 성장을 도민 모두의 것으로 돌아가도록 하는 데 집중하고 도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결과를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측은 “예비후보 등록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제주도정의 행정공백 최소화를 위해 도청 간부진과 논의 후 일정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올해 6·13 지방선거에 제주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충일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올해 6·13 지방선거에 제주지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충일 기자

 
기자 정보
최충일 최충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