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류현진 6이닝 9K 2실점, 2경기 연속 QS로 2승 눈 앞

중앙일보 2018.04.17 13:27
류현진(31·LA 다저스)이 2경기 연속 호투를 펼쳤다. 시즌 2승도 눈 앞으로 다가왔다.
 
17일 샌디에이고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17일 샌디에이고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1피홈런)·9탈삼진·2실점했다. 볼넷은 없었고 몸맞는공 한 개만 줬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79에서 2.87로 약간 올라갔다.
 
지난 11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 이후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다. 탈삼진 9개는 올시즌 한 경기 최다 기록이다. 93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6-2로 앞선 7회 말 토니 싱그라니와 교체돼 선발 투수로서 승리 요건을 채웠다. 다저스가 4점 차 리드를 지키면 시즌 2승째를 거둔다.
 
류현진은 1회 말 선두 호세 피렐라를 3루수 땅볼을 이끌어낸 데 이어 프레디 갈비스를 삼진, 에릭 호스머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삼자범퇴로 가볍게 출발했다. 1-0으로 앞선 2회엔 아쉽게 투런홈런을 맞았다. 헌터 렌프로에게 던진 컷패스트볼(커터)가 몰리면서 2루타를 맞은 데 이어 최근 감이 좋은 5번타자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좌월 홈런을 내줬다. 가운데로 몰린 실투성 커터였다. 하지만 후속 세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해 추가실점을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3회 초 공격에서 맷 켐프의 스리런포 등이 터지면서 5점을 뽑아 다시 류현진에게 리드를 안겨줬다. 류현진은 3회 말을 삼자범퇴로 막았다.
 
17일 샌디에이고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17일 샌디에이고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4회엔 다시 고비를 맞았다. 선두타자 호스머를 1루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그러나 렌프로를 초구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고, 비야누에바에게 다시 좌전안타를 내주면서 1사1·2루에 몰렸다. 하지만 프랜치 코데로와 카를로스 아수아헤에게도 풀카운트 끝 삼진을 솎아내고 4회를 마쳤다. 류현진은 5회와 6회에도 삼진 2개와 땅볼 2개, 플라이볼 2개로 삼자범퇴 처리했다. 류현진은 타석에선 삼진 3개를 당했다.
 
샌디에이고는 류현진에게 고마운 팀이다. 통산 7경기에서 4승1패 평균자책점 2.57을 기록할 정도로 강했기 때문이다. 특히 펫코 파크에선 3경기에서 20이닝을 던지는 동안 2점만 내줬다. 이날 경기에서도 류현진은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호투를 펼쳤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효경 김효경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