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회 연속 여자월드컵 본선' 윤덕여 감독 "끝이 아닌 시작"

중앙일보 2018.04.17 09:38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점에 섰다"
 
여자월드컵 축구 본선에 2회 연속 진출한 윤덕여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의 말이다. 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7일 요르단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5-6위 결정전에서 필리핀을 5-0으로 완파하고 5위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 상위 5개 팀에 주어지는 내년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 티켓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2003년 미국 월드컵과 2015년 캐나다 월드컵에 이어 역대 세번째 여자월드컵 출전에 성공했다.
 
2018 여자 아시안컵 5위 결정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 임하는 윤덕여(왼쪽에서 둘째)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2018 여자 아시안컵 5위 결정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 임하는 윤덕여(왼쪽에서 둘째)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경기 후 윤덕여 감독은 "어린 선수부터 베테랑 선수까지 한마음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 (조 2위 안에 들어) 4강에 갔으면 좋았겠지만 미련은 없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잘 싸웠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호주, 일본, 베트남과 조별리그 B조에 속해 호주, 일본에 나란히 0-0으로 비기고, 베트남에 4-0으로 완승했다. 호주, 일본에 다득점에서 밀려 B조 3위로 각 조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놓쳤지만 5위 결정전을 통해서 막차를 탄 것을 평가한 것이다.
 
윤 감독은 "4경기에서 모두 무실점했다. 강팀과 경기에서 물러서지 않는 법을 배웠다.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일본전에서 득점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점에 섰다"고 한 윤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과 부족한 점을 보완해 월드컵을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여자축구대표팀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