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이난에 도박 허용, 중국 관광 굴기?

중앙일보 2018.04.17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중국의 하와이’ 하이난(海南)성에 경마와 스포츠복권 사업이 허용된다. 도박을 금지해온 중국이 하이난을 개혁 개방 경제의 중심으로 키우기 위해 베팅에 나섰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이 14일 오후 공동 발표한 ‘하이난 개혁개방 전면 심화를 지지하는 지도의견’에 이러한 내용이 포함됐다. 이 지도의견은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3일 하이난 경제특구 건설 30주년 기념식에서 “하이난을 중국 특색의 자유무역항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직후 나왔다.
 
하이난성

하이난성

SCMP는 중국 관영 신화통신 보도와 하이난성을 인용해 지도의견에 ‘국제 관광객 유치를 위해 경마와 수상 스포츠 육성을 지원한다’, ‘스포츠 복권과 즉석 복권의 개발을 모색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모든 형태의 도박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중국에도 국제 축구경기 결과를 예측하는 스포츠복권이 있긴 하지만 활성화되지 않았다. 중국 내에서는 1990년대부터 정부가 경마 베팅을 허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했다. 광저우, 항저우, 난징 등 다양한 지방에서 경마를 해보려고 시도했지만 어느 곳도 성공하지 못했다. 1992년 광저우에서 경마장이 문을 연 적은 있다. 하지만 정부가 끝내 경마 경기에 대한 돈 내기를 허용하지 않아 사업을 접어야 했다.
 
하이난성에 경마·복권사업이 허용되면 가장 타격을 입을 곳으로는 마카오가 꼽힌다. 마카오는 카지노 사업으로 연간 330억 달러(약 35조원)를 벌어들인다. 라스베이거스의 5배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다. 베트남·필리핀·호주 등 인근 국가도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카지노 리조트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6일 “마카오에선 라스베이거스샌즈, 윈리조트 같은 외국계 사업자가 도박 수입을 벌어들이고 있지만 하이난은 중국 국내 사업자를 선호할 것”이라며 “중국으로서는 하이난에 도박을 허용함으로써 자본 유출을 막고 도박 수익이 중국 본토에 머물게 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른 의견도 있다. 회계법인 BDO의 클레멘트 챈 캄 전무는 하이난의 경마 허용이 마카오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SCMP 인터뷰에서 “하이난은 경마를 도박보다는 스포츠로서 육성하고자 하는 것으로 이해한다”며 “마카오는 쇼와 전시회를 중심으로 한 ‘제 2의 라스베이거스’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하이난에 경마 베팅이 허용된다고 해도 큰 충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역시 하이난성 개발로 인한 영향에 대해 분석이 엇갈리는 지역이다. 관광업계를 대변하는 야오스룽(姚思榮) 홍콩 입법회 의원은 “하이난은 리조트 위주이고 홍콩은 관광객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국제도시”라며 “하이난으로 향하는 관광객들이 홍콩을 경유해 가게 될 것”이라며 반사이익을 기대했다. 반대로 캐서린 림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애널리스트는 “중국 쇼핑객이 값비싼 면세 물품을 홍콩 대신 하이난에서 구매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지난 2년간의 침체에서 막 벗어나기 시작한 홍콩 소매 시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애란 한애란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