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용주 “‘말 아끼겠다’는 MB의 발언은 경고 메시지“

중앙일보 2018.03.15 09:39
검찰의 피의자 조사를 마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검찰의 피의자 조사를 마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검사 출신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한 발언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14일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이와 관련 15일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이전 정부들에 대해 이명박 정부도 많이 알고 있다’는 말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졌다”며 “‘하고 싶은 말을 많이 참고 있는데 더 이상 몰지 말라’는 뜻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의외로 간략하게 자신의 입장을 정리했다’는 질문에 “사실상 여러 혐의점에 대해 이미 측근들이 구속됐고 증거가 있다”며 “단순히 부인하는 말 외에 어떠한 변명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봤다. 이어 “전에 구속됐던 측근들이 현재와 같은 진술을 유지하는 한 공모 혐의나 지시 혐의를 벗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부대표는 통상의 검찰 구속수사 기준과 법원 영장 발부 기준에 따를 때 이 전 대통령의 구속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그는 “검찰이 빠른 시일 내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본다”며 “길어야 5일 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혐의와 비교할 때 우열을 가리기는 어려우나 “단순 뇌물 사건 차원에서 본다면 박 전 대통령보다 기소 형량이 높게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조만간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고, 그 결과에 따라 이르면 4월 초, 늦어도 4월 중순에 그를 기소할 것으로 전해졌다. 5월부터는 재판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