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알베르토 몬디의 비정상의 눈] 미모사 꽃 선물 건네는 이탈리아 여성의 날

중앙일보 2018.03.15 01:51 종합 28면 지면보기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

외국에서 오래 생활하다 보니 고향의 관습이나 명절을 잊고 살 때가 많다. 지난 3월 8일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팩에 참가하기 위해 평창에 와 있는 이탈리아인들과 같이할 일이 있었다. 그런데 아침부터 모든 남자가 작은 꽃이나 선물을 들고 와 여성 선수와 스태프, 기자들에게 나눠 주며 ‘여성의 날’을 축하한다고 하는 것이었다. 빈손으로 온 데다 심지어 어떤 날인이지도 몰랐던 나를 보고 같이 있던 여자들이 “한국에 사니까 우리를 위해 꽃보다 훨씬 큰 이벤트를 준비한 거 아니냐”며 놀렸다. 그제야 나는 이탈리아에서는 크게 기념하는 3월 8일 여성의 날을 지난 10년간 한 번도 지킨 적이 없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비정상의 눈 3/15

비정상의 눈 3/15

이탈리아에서는 여성의 날이 1970년대부터 공휴일이 되었지만 그 전에는 여성주의자들만의 기념일이었다. 지금은 매년 3월 8일이 되면 모든 여성에게 미모사 꽃과 선물을 주고, 온 국민이 여성 인권에 대해 생각하는 중요한 날이다. 나도 어렸을 때부터 이날이 되면 학교 여자 친구들에게 줄 미모사 꽃다발 여러 개를 엄마가 준비해 주시던 게 기억난다. 15살 때 엄마에게 “여성의 날을 축하한다”며 선물을 드렸더니 엄마도 나에게 책 한 권을 선물로 주셨다. 이탈리아 작가인 라라 카르델라의 『나는 바지를 입고 싶었다』라는 소설이었다. 엄마는 이 책을 보면 여성의 날이 뭔지 진정으로 이해할 수 있을 거라고 하셨다.
 
이 소설은 80년대 말 시칠리아 지역에서 남성중심주의 사회와 여성에 대한 선입견에 대항하는 어린 여성의 이야기이다. 오랜 역사를 가진 이탈리아에서 여성들의 기본적인 권리가 지켜진 지 불과 몇십년밖에 안 되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며칠 전 평창에서 미모사 꽃은 아니지만 작은 꽃을 사서 주변에 있던 이탈리아와 한국 여성 몇 명에게 주며 앞으로 여성의 날을 꼭 기념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우리들의 어머니, 할머니, 누나, 여동생, 배우자, 여자 친구와 그 외 여성들에 대한 존중과 중요성을 기억하기 위해 ‘여성의 날’이 있다는 사실은 부끄러운 일이다. 그만큼 아직도 여성 인권과 권리가 위협받고 있는 곳이 많다. 모든 이들이 하루하루를 3월 8일처럼 지켰으면 한다.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JTBC ‘비정상회담’ 전 출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