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분수대] RIP 스티븐 호킹

중앙일보 2018.03.15 01:44 종합 31면 지면보기
고정애 중앙SUNDAY 정치에디터

고정애 중앙SUNDAY 정치에디터

“문명의 여명기 이래 인류는 세계의 근원적 질서를 이해하길 갈망해 왔다.”
 
2014년 영국 런던의 한 호텔에서 스티븐 호킹이 한 말이다. 우주론 발표가 뒤따르겠거니 싶겠지만, 아니었다. 그해 브라질 월드컵에서의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승리 공식을 제안하는 자리였다.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는 1966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우승컵을 들곤 이후엔 늘 좌절했다. 세계적 과학자인 호킹은 그간 잉글랜드 경기를 들여다봤다.
 
진단은 냉철했다. “과학적으로 말하면 잉글랜드는 ‘밴조로도 암소 엉덩이를 못 칠 수준(couldn’t hit a cow’s arse with banjo·골 결정력이 보잘것없다는 의미의 구어)’”이라고 했다. 그렇지만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4-3-3 포메이션을 구사하며 오후에 경기하면 좀 나을 것이라고 봤다. 웬만하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심판은 피해야 한다고도 했다.
 
승부차기 때마다 실축하는 데 탁월한 재주가 있던 잉글랜드 선수들을 위한 비법도 공개했는데 세 걸음 이상 달려 골망의 오른쪽 또는 왼쪽 상단 끝을 노려 힘껏 차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곤 “대머리거나 금발 선수가 골을 넣을 가능성이 큰데 이유는 불분명하다. 과학계의 거대한 미스터리 중 하나”라고 했다.
 
호킹은 이처럼 유머 넘쳤다. 한 과학잡지가 “무슨 생각을 가장 많이 하느냐”고 물었더니 “여자들이다. 완전 수수께끼”라고 말했다. 블랙홀에 대해선 “모든 걸 집어삼킨다고 두려워하는데 난 안 그렇다. 이해하니까. 일종의 스승(master) 같다고 느낀다”고 했다. 자신의 이론을 수학 언어로 풀어내는 과정에 대해선 “흔히들 수학을 방정식이라고 생각한다. 실제 방정식은 수학의 지루한 일부일 뿐이다”고 했다.
 
사실 ‘축구 공식’ 행사도 그에겐 ‘농담’이었다. 베팅업체가 “응하리라고 1%도 생각하지 않은” 채 제안했는데 호킹이 덥석 받았다. 베팅업체가 “우리도 놀랐다”고 할 정도였다.
 
21세에 루게릭병을 진단받은 호킹은 2년을 못 넘길 것이란 통보를 받고도 55년을 더 살았다. 하지만 삶의 대부분을 휠체어에 얽매였고 43세 이후론 자신의 목소리도 잃었다. 그런데도 가족을 이뤘고 세계적인 과학자가 됐다. 풍성한 삶도 누렸다. 복잡한 애정사를 견뎌 냈고 ‘휠체어 난폭운전자’였으며 사지 마비 환자론 최초로 무중력 유영을 했다.
 
그는 한때 자신의 삶을 두고 이렇게 평했다. “나를 봐라. 누구라도 희망을 버릴 필요가 없다.” 그가 이제 지구를 떠났다.
 
고정애 중앙SUNDAY 정치에디터

기자 정보
고정애 고정애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