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안철수 다음주 초 당무 복귀…백의종군 선언 한 달만

중앙일보 2018.03.15 00:50
바른미래당 출범대회가 2월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렸다. 안철수 통합추진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바른미래당 출범대회가 2월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렸다. 안철수 통합추진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내주 초 당무에 복귀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3일 당 공식 출범과 동시에 백의종군을 선언한 지 약 한 달만이다.
 
바른미래당은 오는 16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안 전 대표의 당직안을 의결해 복귀를 공식화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당 관계자들은 당 출범 이후 인재영입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안 전 대표가 복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의 당 복귀가 확정되면 19일 활동을 재개하고,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아 당 운영에 공식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 2일 네덜란드에서 돌아온 안 전 대표는 서울시장 출마나 당무 복귀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당원들의 등판 요구에 대해 고민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생특위위원장이든 인재영입위원장이든 안 전 대표가 원하는 대로 해도 좋고 당원에서는 지원하겠다"면서 "금요일(16일) 최고위에서 그동안 상의한 것들을 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