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MB소환 이틀 전…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에서 평사원으로 발령

중앙일보 2018.03.14 01:41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아들 이시형씨(오른쪽)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아들 이시형씨(오른쪽) [중앙포토]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의 직급을 전무에서 평사원을 강등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3일 채널A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2일 다스 감사법무실 소속 평사원으로 발령받았다.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이틀 앞둔 시점이었다.  
 
이씨는 2010년 다스 입사한 뒤 과정과 실장을 거쳐 4년 만에 전무로 승진한 바 있다. 그리고 지난 12일 평사원으로 강등됐다.   
 
아울러 이씨가 기획본부 전무로 총괄하던 기획실과 인사노무실도 강경호 다스 사장 직속으로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다스 경영권을 이씨가 우회적으로 승계하려 한다는 의혹을 피하기 위해 이뤄진 인사로 분석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에 다스 측은 매체에 "답변을 드릴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 (인사발령 이유는) 알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